[업계이슈] 외식 프랜차이즈업계, 비용절감·언택트 소비 잡는다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가 최근 소상공인 인건비 부담 증대와 언택트 소비 문화 확산에 발맞춰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 협동로봇 활용 가맹점 운영 모델 개발을 지원한다.

 

 

프랜차이즈협·로봇산업진흥원, 로봇 활용 운영모델 개발 착수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최근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2020년도 서비스 로봇 활용 실증사업의 ‘프랜차이즈 매장 협동로봇 보급을 위한 산업 활성화’ 과제 협약을 완료하고 커피베이, 고피자와 모델 개발에 착수하기로 했다.

 

서비스 로봇 활용 실증사업 협동로봇을 프랜차이즈 가맹점 등 외식업 점포 현장에 도입해 점포 이용 고객 및 배달·포장 주문 고객들을 대상으로 효용성 등을 실증하는 사업이다.

 

사업 규모는 총 3억8000여만원으로 이 중 국비 지원 규모는 2억7000여만원, 로봇 도입 수요처 부담금은 1억1000여만원이다.

협회를 주관으로 해 커피베이, 고피자가 각각 가맹점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협동로봇 및 활용 모델을 개발한다.

 

커피베이는 단순·반복적인 커피 제조 업무를 수행하고 야간에는 무인판매까지도 가능한 협동로봇을 개발하고 제품·서비스 품질 제고와 점포 운영 효율화를 위한 24시간 운영 체계를 검증할 예정이다.

 

 

또 고피자는 화덕 피자 조리 후 커팅·이동, 소스 드리즐 등 후처리 전 과정을 협동로봇으로 자동화해 조리 과정에서의 사고 발생 가능성을 줄이면서도 일정한 품질의 제품을 제공하는 ‘1인 주방’ 모델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가 △제품 제조·관리에 소요되는 인건비 절감 △언택트 소비 매출 증대 및 창업 활성화 △공정 표준화에 따른 제품·서비스 품질 제고 △소비자 편익 향상 및 외식 문화 발전 등 다양한 성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협회 관계자는 “로봇이라고 하면 통상 제조 현장에서의 로봇을 떠올리기 마련이지만 외식 프랜차이즈 가맹점에서도 큰 효과를 거둘 수 있는 분야가 많다”며 “여력이 부족한 중소 프랜차이즈 기업들이 더욱 널리 활용해 소상공인 경영 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약처, 식품업체를 위한 코로나19 대응 지침 배포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식품 업계 및 종사자들이 지켜야 할 사항을 정리한 ‘식품업체를 위한 코로나19 대응 지침’을 마련해 배포한다고 밝혔다. 식약처의 지침은 식품 생산·유통 과정 전반에 있어 안전 관리를 강화한 것으로, 세계보건기구(WHO)·세계식량농업기구(FAO) 등 국제기구의 권고, 국내 방역 수칙 등을 고려해 마련됐다. 식약처가 지침에 따르면 감염 예방을 위해 식품을 다루는 작업장에서는 작업자를 서로 마주 보지 않도록 엇갈리게 배치하고, 식품을 운송할 때는 손이 닿는 운전대와 차 문 손잡이 등을 수시로 소독하는 게 좋다. 각종 식자재나 식품을 배송할 때도 차 안 운전대, 문손잡이 등 손이 자주 닿는 공간은 수시로 소독하고 가급적 고객과의 거리를 유지하는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작업장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방안, 물리적 거리 두기 실천 방안, 확진자가 발생 시 주의사항, 식품 배송 시 주의사항, 직원 식당·휴게실 관리 권고 등이 담겼다. 식품을 다루는 작업자들은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작업장 안에서 자주 손이 닿는 부분은 수시로 청소하거나 소독해야 한다. 기침, 발열 등 의심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