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스타트업 CEO로 변신해볼까?

8월 5일까지 예비창업자 모집, 창업교육(12주 과정) 및 데모데이

대전시가 8월 5일까지 창업에 관심 있는 직장인과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성공적인 창업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돕는 ‘주말창업 교육 사업’에 지원할 예비창업자를 모집한다.

 

대전시에 따르면 주말창업 교육 사업은 아이디어와 창업의지가 있는 지역 예비 창업자에게 12주 과정의 전문 창업교육을 통해 고객 개발과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안정적인 창업 준비 기회를 제공하기 위하여 추진된다.

 

교육과정은 ▲ 아이디어 발굴 ▲ 창업 시뮬레이션 실전 ▲ 시장규모 산정 방법 ▲ 영업ㆍ마케팅 방법 ▲ 피칭 강연 ▲ 사업 계획서 작성 및 데모데이 등 전문가의 강연과 실습으로 구성된다.

 

이번 교육지원 사업의 선정된 예비창업자는 프로그램 참가비 10만 원을 선납한 후 80% 이상의 출석 시 참가비를 환급받게 된다.

교육은 매주 토요일 오후에 동구 계족로 지식산업센터 대강당과 유성구 궁동 스타트업파크 내 대학(청년)창업공간 대회의실 등에서 진행된다.

 

대전시 박문용 기업창업지원과장은 “이번 교육 사업을 통해 예비창업자가 창업 후 직면할 수 있는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지역의 잠재된 우수한 인력이 안정적이고 성공적인 창업을 실현할 수 있는 창업문화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조연에서 주연으로! 일본 멈추지 않은 레몬 붐
올해 초 일본 식품·외식산업 주요 트렌드 중 하나로 ‘레몬’이 꼽힌바 있다. 하반기로 접어든 지금 일본 현지 레몬 붐이 멈출지 모르고 있다. 레몬사와, 에이드, 탄산수 등 주로 음료와 주류에 들어가 조연 역할을 하던 것에서 그치지 않고 라면, 카레 등 요리로 등장하며 주연으로 등극했다. 일본 외식업계에 불고 있는 ‘옐로우 푸드’ 바람 일본에서 레몬은 건강 지향 트렌드, 새롭고 독특한 음식을 찾는 ‘인스타그래머블’과 맞물리며 2017년부터 꾸준히 인기를 유지했다. 당시는 레몬사와, 하이볼 위주로 인기가 있었다면 올해 들어서는 레몬을 요리의 메인 재료로 사용한 ‘옐로우푸드’가 증가했다. 2018년 9월 도쿄 시부야역 근처에 문을 연 1평 남짓의 작은 가게 ‘레몬라이스 도쿄’는 레몬을 넣어 만든 카레라이스를 판매하는 곳이다. 매장에서는 테이크아웃으로만 레몬라이스를 판매하며, 시부야 명소로 등극해 오후가 되면 금세 매진될 정도로 찾는 이들이 많다. 레몬즙을 첨가해 만든 밥에 인도 남부 가정 요리에서 모티브를 얻은 치킨 카레 향신료와 각종 야채를 섞어 먹는다. 화학조미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았으며, 레몬, 야채를 전부 수작업으로 썰고 있다. 밀키트로 제작해 온라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