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자본 배달, 1인창업 ‘족발 4종&보쌈’ 교육 실시

외식 컨설팅 전문기업인 ㈜알지엠컨설팅이 소자본, 1인창업에 특화된 ‘족발 4종&보쌈’ 전수 교육을 9월 25일~26일, 이틀간 실시한다.

 

 

현재 외식 창업 시장의 핵심 키워드는 ‘소자본’, ‘1인 창업’이다. 경기 침체가 길어지고 최저임금 상승의 영향으로 적은 자본으로도 혼자 할 수 있는 창업 아이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인건비 등 운영 간소화를 위한 선택이지만 혼자서 하는 만큼 효율적이며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아이템 선정이 중요하다.

 

대표적인 야식 메뉴인 족발과 보쌈은 전 연령층에서 호불호가 없고 배달 시장을 함께 공략할 수 있어 주목받는 소자본 1인창업 아이템이다. 특히 레시피만 보유했다면 단가가 높아 큰 매출을 올릴 수 있는 강점이 크다.

 

 

이번 ‘족발 3종&보쌈’ 교육은 32년간 한식조리사로 경력을 쌓아온 하천권 상품개발 컨설턴트가 진행을 맡는다. 하천권 컨설턴트는 ㈜횡성한우, 산채향, 서서갈비, 리버사이드 호텔뷔페 등에서 근무하며 고기와 관련된 기술을 보유한 전문가이다.

 

교육 과정은 실제 외식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게 실습 위주로 진행되며 한식 전문가가 보유한 족발, 보쌈에 관한 레시피를 전수받을 수 있다. 교육은 족발과 보쌈을 하루씩 나눠 집중적으로 실시한다.

 

첫날에는 우선 족발 메뉴에 필요한 상추겉절이, 양파초대리, 쌈장, 새우젓에 관련된 이론 교육과 실습을 진행한다. 이어서 족발 중에서도 인기가 가장 좋은 '족발', ‘마늘족발’, ‘매운불족발’, ‘냉채 족발’ 4종류에 대한 기술을 전수해준다. 족발 삶는 법부터 각 메뉴에 따라 들어가는 양념 제조법을 상세히 배울 수 있다.

 

 

둘째 날에는 보쌈에 대한 기술을 전수받는다. 보쌈김치, 굴보쌈김치, 홍어무침 등 보쌈에 필요한 메뉴는 물론 사이드메뉴로 추가할 수 있는 도토리 해물파전, 도토리묵, 묵사발, 칼국수를 함께 배울 수 있다.

 

 

교육을 담당하는 하천권 컨설턴트는 “족발과 보쌈은 전문 레시피만 보유하면 큰 기술을 요하지 않아 소자본 1인창업 아이템으로 제격이다. 메뉴 개발과 매출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를 위해 기획된 교육인 만큼 창업자와 외식인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족발 4종&보쌈’ 교육 참가비는 198만원(식사비용포함/부가세별도)이다. 교육은 서울 강남구 학동역에 위치한 전문 조리실습장인 알지엠푸드아카데미에서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알지엠푸드아카데미(02-3444-7339)로 문의하면 된다.

 



배너
[이슈&이슈]돼지갈비 무한리필 ‘섞으면 몰라’, 목전지 표시 누락 매장 적발
최근 ‘명륜진사갈비’를 비롯한 저가형 무한리필 돼지갈비 프랜차이즈업체 일부 대리점에서 값싼 돼지목전지를 섞어 판매한 사실이 적발됐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돼지갈비에 목전지를 섞어 판매하거나 원산지를 속이고 유통기한을 넘기는 등 관련 법을 위반한 돼지갈비 무한리필 업소 16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서울에 본사를 둔 명륜진사갈비의 경우 전국 400여개의 가맹점 중 10곳이 식품 등에 표시광고에 대한 법률 제27조에 의해 ‘거짓·과장 광고’로 적발됐다. 명륜진사갈비에서 판매하는 돼지갈비는 돼지갈비 30%, 돼지 목전지(목살+앞다리살) 70%로 이뤄져 있다. 명륜진사갈비는 매장에 목전지와 돼지갈비를 섞어 판매하며 갈비만 원할 경우 따로 요청해달라는 문구를 부착하고 있다. 적발된 매장에서는 이에 대한 안내표시를 누락했다. 조사결과 ▲소비자를 기만한 표시·광고행위를 한 3곳 ▲영업자준수사항 규정을 위반한 6곳 ▲표시기준을 위반한 1곳 ▲조리장 내 환풍시설 위생이 불량한 1곳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5곳 등 총 16곳을 적발했다. 돼지목전지는 돼지 목살과 앞다릿살이 붙어 있는 부위를 일컫는데 돼지갈비보다 1㎏당 2000∼3000원 저렴하다. 목전지는 양

한식과 문화의 만남,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가 오는 16과 17일 이틀간 한국전통문화전당과 함께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을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이 토론회는 그동안 외식, 조리, 영양 등 산업적·자연과학적 위주로 이루어진 한식 관련 연구에서 벗어나 ‘한식, 문화로 이해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16일에는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 ‘한식, 세계와 통하다’, ‘한식문화 유용화 등 3가지’라는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에서는 정혜경 호서대 교수가 조선시대 사회계층별 음식문화의 특징을 소개하고, 박채린 세계김치연구소 문화융합사업단장이 미국 장교인 ‘조지 포크’가 경험한 19세기 조선의 음식문화’를 발표한다. 조지 포크는 1884년 전라 관찰사가 대접한 한식을 글과 그림으로 세밀하게 남겨, 그동안 원형을 알 수 없었던 전주지역 한식 상차림의 원형을 확인할 수 있게 만들었다. ‘한식, 세계와 통하다’에서는 70권이 넘는 음식 관련 책을 저술하고, 세계적인 요리 책 상을 받은 음식 칼럼리스트이자 방송인인 말레나 스필러(Marlena Spieler)가 ‘유럽 음식문화권에서 한식문화의 인


한식과 문화의 만남,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가 오는 16과 17일 이틀간 한국전통문화전당과 함께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을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이 토론회는 그동안 외식, 조리, 영양 등 산업적·자연과학적 위주로 이루어진 한식 관련 연구에서 벗어나 ‘한식, 문화로 이해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16일에는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 ‘한식, 세계와 통하다’, ‘한식문화 유용화 등 3가지’라는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에서는 정혜경 호서대 교수가 조선시대 사회계층별 음식문화의 특징을 소개하고, 박채린 세계김치연구소 문화융합사업단장이 미국 장교인 ‘조지 포크’가 경험한 19세기 조선의 음식문화’를 발표한다. 조지 포크는 1884년 전라 관찰사가 대접한 한식을 글과 그림으로 세밀하게 남겨, 그동안 원형을 알 수 없었던 전주지역 한식 상차림의 원형을 확인할 수 있게 만들었다. ‘한식, 세계와 통하다’에서는 70권이 넘는 음식 관련 책을 저술하고, 세계적인 요리 책 상을 받은 음식 칼럼리스트이자 방송인인 말레나 스필러(Marlena Spieler)가 ‘유럽 음식문화권에서 한식문화의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