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맛]‘재료의 화려한 변신’ 원소스멀티유즈(OSMU) 제품 봇물

설빙 ‘인절미’, SPC ‘감자’ 등 한 가지 재료로 메뉴 카테고리 다양화

URL복사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소비자의 요구에 유통업계가 콜라보, 인기 메뉴 재출시 등으로 신제품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최근에는 한가지 소재를 서로 다른 장르에 적용하는 마케팅 방식 ‘OSMU(One Source Multi Use)’가 디저트에도 확산, 적용돼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코리안 디저트 카페 ‘설빙’은 브랜드 정체성과 맞닿는 우리 고유의 재료 ‘인절미’를 활용한 디저트를 연이어 선보이고 있다.

스테디셀러 ‘인절미설빙’을 시작으로 ‘인절미토스트’, ‘인절미 아이스크림’, ‘인절미꿀떡’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 인절미를 결합하면서 환상의 조합을 이뤄냈다. 특히 지난 6월부터는 세븐일레븐과 협업하며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먹기 좋은 인절미 간식을 출시 중이다.

 

첫 콜라보 제품은 ‘인절미’, ‘인절미롤케익’, ‘인절미크림단팥빵’ 등 3종으로, 우리나라 전통 재료에 트렌디한 맛과 포장을 더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게 했다.

이어 ‘인절미 스낵’과 ‘인절미 떡뻥’을 세븐일레븐에 출시해 접근성을 높였으며, 지난달 ‘설빙 국화빵’에 이어 최근 티라미수에 인절미를 접목한 ‘인절미 티라미수’로 ‘할매 입맛’ 소비자뿐만 아니라 평소 디저트를 즐기는 소비자로까지 타겟을 확대했다.

 

더불어 지난 9월, 푸르밀과의 협업으로 출시한 액상 컵 음료 ‘인절미라떼’와 ‘흑임자라떼’는 폭발적인 반응으로 채널을 확대해 이달 말부터 홈플러스 뿐만 아니라 편의점 5개사(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에도 선보일 예정이다.

 

SPC는 코로나19로 피해 입은 우리 농가를 돕고자 강원도 평창군과 함께 감자를 활용한 제품 개발에 나섰다. 파리바게뜨의 ‘강원도 알감자빵’은 고속도로 휴게소 대표 간식 알감자의 맛과 모양을 살렸다.

 

 

쫄깃하면서도 바삭한 빵 속에 강원도 감자 소를 넣어 고소담백하다. 감자, 치즈, 옥수수를 활용한 ‘통감자 치즈빵’도 함께 출시했다. 포슬포슬한 감자의 식감과 짭짤한 치즈, 달콤한 옥수수의 조화가 돋보인다.

 

배스킨라빈스도 지난달 강원도 평창감자로 만든 ‘미찐감자’를 출시했다. 미찐 감자는 감자의 풍미를 살려주는 치즈 아이스크림에 바삭한 감자볼 토핑을 올려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이색적인 맛을 선보였다. 이외에도 ‘미찐 감자 케이크’, ‘미찐 크럼블 쉐이크’, ‘미찐 감자 아이스 모찌’ 등으로 메뉴를 다각화했다.

 

탐앤탐스는 매장에서 직접 제조하는 그릭 요거트 베이스 메뉴를 지속 선보이고 있다. 기본 요거트 음료부터 스무디, 아이스크림, 파우더 등 요거트 관련 상품을 대폭 강화해 출시 중이다.

 

 

특히 지난 9월 출시한 ‘콜라겐 요거트 스무디 레볼루션’은 요거트 스무디 속에 저분자 피쉬콜라겐 일일권장량과 비타민C를 첨가해 이너 뷰티 제품으로도 손색이 없다. 콜라겐, 석류, 망고패션 3가지로 출시돼 취향에 맞춰 선택 가능하다.

 

편의점 CU는 지난 봄 달고나 디저트 시리즈를 순차적으로 출시했다. 첫 주자로 출시된 ‘쫀득한 달고나 마카롱’은 겉은 바삭하면서도 속은 쫀득한 CU 특제 꼬끄(마카롱의 겉과자)에 우유, 라떼, 달고나 세가지 맛의 크림을 가득 채웠다.

 

‘달고나 크림케이크’는 촉촉하고 폭신한 시트 위에 진한 달고나 크림을 듬뿍 올린 쁘띠 케이크로, 달콤하면서도 쌉싸름한 달고나 특유의 맛을 크림에 그대로 담은 디저트 메뉴다. 이 밖에도 전자레인지에 돌려 먹으면 더 맛있는 ‘달고나 롤’과 추억의 달고나를 조각으로 담아 사탕처럼 먹거나 토핑으로 활용할 수 있는 ‘작아도 달고나 캔디’가 출시돼 인기를 끌었다.

 

설빙 관계자는 “늘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면서 많은 브랜드들이 경쟁력 있는 메뉴를 고민하고 개발하고 있다”라며 “하나의 재료를 다양한 방식으로 재해석함으로써 익숙한 재료를 신선하게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30초마다 에스프레소 한 잔, 로봇 협업 카페 '라운지엑스' 신기술 선보여
국내 최초 로봇-바리스타 협업 카페 ‘라운지엑스(LOUNGE’X)’가 분당 정자동에 새로운 컨셉의 매장을 오픈한다. 라운지엑스, 무인상회 등을 운영하는 리테일테크 스타트업 ‘라운지랩’은 올해 완공되는 두산그룹의 신사옥 1층 로비에 라운지엑스 두산분당센터점 매장을 열고, 오는 1월 18일부터 정식 운영한다고 밝혔다. 원두의 특성에 따라 각기 다른 드립 제스처를 만들어내는 로봇 ‘바리스 핸드드립(BARIS HAND DRIP)’을 통해 색다른 즐거움과 특별한 커피 경험을 제공했던 라운지엑스는 7번째 직영점인 두산분당센터점에서 새로운 커피 로봇인 ‘바리스 에스프레소(BARIS ESPRESSO)’를 처음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이번 바리스 에스프레소 로봇은 두산 로보틱스의 A시리즈 협동로봇 플랫폼에 라운지랩이 그동안 쌓아온 기술과 경험을 다수 적용해 개발되었으며, 이러한 배경에서 신규 매장은 ‘라운지엑스 위드 두산(LOUNGE’X with DOOSAN)’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개장하게 되었다. 새롭게 선보이는 바리스 에스프레소 버전은 처음으로 레일 시스템을 적용한 자동화 에스프레소 로봇으로 약 30초마다 한 잔의 에스프레소 샷을 생산해낼 수 있다. 두산분당센터는 두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