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식업중앙회, 외식 할인쿠폰 재개 촉구…매장 영업도 11시까지로 확대해야

URL복사

정부의 소비쿠폰 사업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거리두기 상향으로 중지된 가운데 외식업계로부터 즉각 사업을 재개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한국외식업중앙회는 25일 공식 입장자료를 통해 외식 쿠폰의 사용을 재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녁 9시까지인 영업 시간 이내에 충분히 사용할 수 있는데 사용을 막는 것은 가혹하다는 입장이다.

 

 

방역당국은 24일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상향했다. 동시에 숙박, 여행, 외식 등의 소비쿠폰 발급을 중단했다.

 

한국외식업중앙회에 따르면 밤 9시 이후 영업 제한 시 외식업장 매출의 30~40%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들어 코로나19로 매출이 부진했던 탓에 연말 송년 모임 수요로 실적 만회를 노려왔는데 이마저도 좌절된 것이다.

 

한국외식업중앙회 관계자는 "올해 들어 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부진했던 탓에 연말 송년 모임 수요로 실적 만회를 노렸지만 거리두기 상향으로 생존이 불가한 상황이다. 외식 쿠폰의 경우 밤 9시 이전에 충분히 사용 가능한데 사용 자체를 막는 것은 과도하다. 정부는 소비 쿠폰별로 사용 차별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이어 수도권 2단계 발령에 따라, 음식점은 오후 9시까지만 매장 영업이 가능하고 이후에는 포장·배달만 허용한 것에 대해서도 개선을 요구했다.

중앙회 측은 “기본 저녁 매출을 확보할 수 있는 마지노선인 오후 11시로 확대하는 방안을 제안한다”고 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