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쓰노그룹, 시장 조사 결과 발표…코로나19 팬데믹 하에 일본 ‘쌀겨유’ 시장 성장

일본 ‘쌀겨유’ 시장 전년 대비 42% 성장

URL복사

일본 와카야마에 본사를 둔 일본 쓰노그룹이 일본 내 ‘식물성 식용유’와 ‘쌀겨유 판매량’을 조사했다.(3~5 닛케이(Nikkei) 64개 체인점 및 일본 내 점포 461개 월 총매출 기준 데이터).

 

이 결과 가정용 쌀겨유 시장이 전년 대비 42%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용유 판매가 전년 대비 11% 늘어난 가운데 일본 내 쌀겨유와 참기름 판매량은 긴급 사태 발령 기간 동안 42% 증가했다.

 

쌀겨유와 참기름 판매 급증은 코로나19 팬데믹 하에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본 대규모 소매점의 식물성 식용유 판매량 조사한 시장 보고서 발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집밥 및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세

가정용 식용유 시장 성장은 집에 머무는 사람 수가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일본 정부의 긴급사태 발령 이후 재택근무, 학교 및 식당 폐쇄 등으로 인해 가정에서 음식을 만들어 먹는 경우가 증가했다. 식물성 식용유 수요 증가는 쌀겨유 시장의 급속한 성장을 설명할 수 있는 주요 요인 중 하나다.

쌀겨유와 참기름은 일상에서 매우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쌀겨유는 산화에 강하고 일본인들에게 건강에 좋다는 이미지를 가지고 있어 수요가 증가했다.

 

 

쓰노 쌀겨유 판매 증가

쓰노 브랜드 쌀겨유는 180~1500g의 용량으로 판매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500g 용량 제품이 가장 인기가 높지만 팬데믹 기간 중 1500g 용량 제품 판매도 증가했다.

 

쌀겨유는 매일 모든 종류의 요리에 사용할 수 있는 건강에 좋은 기름으로 인식되고 있다. 2019년 쓰노의 일본 EC 사이트 회원을 대상으로 실시된 서베이에 따르면 쌀겨유는 튀김 요리, 볶음 요리, 삶는 요리에 사용되며 일본식 중국 요리, 서양식 요리의 드레싱에도 활용된다.

 

쓰노그룹(TSUNO Group)은 쌀겨 연구를 통해 건강, 미용, 환경 보호에 기여한다는 목표를 추구하고 있다. 쓰노그룹은 3가지 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모두 세계 3대 작물 중 하나인 쌀에서 얻어지는 쌀겨를 활용하고 있다.

 

쓰노 제품은 일반 가정, 식품업계, 의료계부터 화장품 업계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고객이 사용하고 있다. 쓰노는 전 세계 약 40개국에서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있다.

 

쓰노그룹은 창사 이래 품질 관리, 환경 및 안전을 우선 순위로 두고 연구 개발, 생산, 유통, 판매 등 모든 기업 활동의 근간으로 삼아 왔다.

쓰노그룹은 ‘친환경 제품이 건강과 아름다움을 가져다 준다’는 믿음 아래 지속가능한 기업 활동을 적극적으로 개선해 나가고 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전문가칼럼]융복합 건기식 허용,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거듭나나
정부는 지난 11일 열린 ‘2021 건강기능식품 정책방향 세미나’에서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로 ‘융복합 건강기능식품 판매’가 가능하도록 하는 방안을 언급했다. 이는 융복합 시대 소비 트렌드에 맞는 다양한 형태의 복합제품을 상품화한 것으로 융복합 제품 판매 시 건강기능식품판매업을 영업신고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융복합 건강기능식품이란, 음료 형태의 일반 식품에 정제나 캡슐 형태의 건강기능식품이 결합된 하나의 제품을 뜻한다. 가장 대표적인 예로 야쿠르트에서 개발한 알약과 음료가 함께 들어있는 상품을 떠올리면 된다. 한국야쿠르트가 2013년 출시한 ‘쿠퍼스 프리미엄’은 뚜껑에 정제 형태의 밀크씨슬을, 용기에는 액상 형태의 헛개나무 추출분말을 함유해 소위말하는 대박을 터트렸다. 이에 고무된 한국야쿠르트는 2019년에는 이중 제형 기능성 프로바이오틱스 ‘장케어 프로젝트 ‘MPRO3’를 출시했고 2년 만에 1억 병 판매를 달성했다. 이번 규제 샌드박스 발표에서 정부가 예시로 언급한 형태 역시 이러한 제품들과 맥을 함께한다. 기존의 야쿠르트를 넘어 혼합음료나 과채주스, 액상차 등 액상 식품의 뚜껑 부분에 정제나 캡슐, 환 등의 건기식을 함께 포장 하는 형태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세종사이버대학교 외식창업프랜차이즈학과, ‘딜리버리사업전략 특강’ 열어
세종사이버대학교 외식창업프랜차이즈학과는 지난 5일 배달앱을 활용하여 매출을 상승시키는 전략을 주제로 '딜리버리사업전략 특강'을 개최했다 밝혔다. 이번 주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식 자영업자들에게 배달앱의 활용도를 높여 매출을 상승시키고, 급격히 증가되고 있는 배달시장에서 수수료를 최대한 절감하면서 수익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이 제시됐다. 키친빌더 천세원 이사는 “여러 배달앱의 특징과 활용 사례를 통해, 이용자가 최초로 보게 되고,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 편리하게 고객이 주문할 수 있는 효과적인랜딩페이지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점포의 간판과 같은 브랜드 로고 이미지와 메뉴구성, 위생정보, 쿠폰, 옵션선택, 점포 사진 및 영상 소개와 같은 랜딩페이지 구성 요소에 대해 좋은 사례와나쁜 사례를 구체적으로 제시해 실제 자영업자들이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설명했다. 또한 본인의 경험을 통해 매출의 30%를 상승시킨 노하우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외식창업프랜차이즈학과 어윤선 교수는 "코로나19 이후에도 비대면 소비는 트랜드로 자리잡을 것이고,올해 배달업 거래 금액이 12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면서 외식 자영업자들이 배달앱의 활용을 높이는 것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일본 유통시장, 코로나로 가속화된 캐시리스 결제 도입
현금 결제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던 일본 소비시장에서 캐시리스 도입이 빨라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20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추진하던 캐시리스 사업이 코로나19 감염증이 확산됨에 따라 더욱 가속화된 흐름이다. 일본 최대 유통업계인 이온그룹(イオングループ)은 스마트폰 카메라로 소비자 스스로 상품의 바코드를 스캔해서 결제하는 새로운 시스템 ‘스마트폰 계산대’를 2021년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이온산하 1,000점포에 도입하기 시작했다. 기다릴 필요 없이 어디서든 계산하는 레지고(レジゴー) 이온 리테일은(イオンオリエンテール)은 작년 3월부터 계산대에 줄을 서지 않고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어디서나 계산대(どこでもレジ レジゴー)’을 도쿄, 자바, 가나가와 지역 약 20점포에 도입했다. 코로나 감염 확산의 영향으로 2020년 서서히 도입된 이 시스템은 2021년 이온을 중심으로 도입하기 시작한 점포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온라인 쇼핑보다 직접 매장을 돌며 제품을 보고, 만지며 구매하고 싶어 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시스템이다. 전용 스마트폰으로 결제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직원들과 접촉 없이 장보기가 가능하다. 필요한 상품을 고른 후 스마트폰으로 바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