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 창고43, 프리미엄 전략…브랜드 차별화 추구

경기불황이 지속되면서 가성비를 추구하는 브랜드가 다수 등장한 반면 프리미엄 전략으로 타 브랜드와의 차별화를 추구하는 외식 브랜드가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bhc가 운영하는 프리미엄 한우 전문점 ‘창고43’이 외식업계 프리미엄 트렌드에 힘입어 주목받고 있다.

 

 

창고43은 현재 수도권을 중심으로 16개의 직영점을 운영 중인데, 올해 들어 압구정점을 시작으로 여의도본점, 샛강점에 이어 청담점까지 연이어 4개의 매장을 오픈하며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창고43은 최고 품질의 토종 한우만을 선보이는 프리미엄 한우 전문점으로 끌칼을 이용해 결대로 고기를 찢어서 먹는 것으로 소문난 맛집이다.

 

더욱이 최고 품질에 걸맞은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단체 모임 및 회식 장소로 사랑받고 있으며 외국인 관광객들에게도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창고43은 동시에 다인원을 수용할 수 있으며, 넓은 홀 이외에도 비즈니스 미팅 및 가족 모임에 적합한 다인실 룸이 갖춰져 있다.

 

여기에 창고43만의 모던한 인테리어와 세련된 디자인이 더해져 고객들이 편안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분위기에서 식사를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창고43은 지역적 특성을 면밀히 고려해 접근성이 좋은 곳을 중심으로 매장을 확대하고 있다. 여의도본점 및 샛강점은 교통의 중심지인 여의도에 위치해 있다는 지리적 이점을 바탕으로 인근 직장인 및 주민들은 물론 타 지역 고객들에게도 반응이 좋다.

 

압구정점 및 청담점은 고급 레스토랑이 줄지어 있는 지역에 입점하면서 창고43이 고급 레스토랑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청담점의 경우 명품 매장과 갤러리들이 모여 있는 청담동 명품거리 근처에 위치해 있어 구매력이 큰 고객들을 포용하기에 적합하다.

 

송연우 창고43 본부장은 “bhc의 성공적인 운영 노하우를 발판 삼아 주요 비즈니스 지역을 중심으로 꾸준히 매장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국내는 물론 외국 관광객들에게도 우리 한우의 참된 맛과 가치를 알리기 위해 더 좋은 품질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장사 긴급 솔루션]외식업체의 코로나19 대응 매뉴얼 공개
[A 키즈카페 이야기] 경기도에 위차하고 있는 A 키즈카페는 월세와 관리비 그리고 직원의 급여를 더하면 월평균 1000만 원 이상 지출되는 업장이다. 업장 유지비가 꽤나 큰 금액이지만 고급스런 인테리어와 친절한 서비스로 동네에서는 잘나가는 업장으로 손꼽혔고 매출도 잘나왔다. 오픈 후 쭉 승승장구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하여 해당 지역에 확진자가 생겼고 엎친데 덮친격으로 확진자가 다녀간 병원에서 약 100M밖에 떨어지지 않았던 A 키즈카페는 하루아침에 손님이 뚝 끊기는 생각하지도 못했던 일을 겪게 되었다. ‘사장님! 아무리 그래도 가게를 닫으시면 절대 안돼요!’ A 키즈카페 사장님은 망연자실하며 한 달 동안 문을 닫을 거라 말했다. 오지도 않는 손님을 기다리며 1000만원이 넘는 업장 유지비를 낼 순 없다는 것이었다. 확진자가 왔다간 업장은 직원들의 건강과 추가 감염, 업장 재정비를 위해서라도 일정기간 문을 닫는 것이 맞을 것이다. 하지만 확진자가 해당 지역에서 나왔다고 무턱대고 문을 닫을 수는 없는 일이었다. 이처럼 코로나19로 인하여 A 키즈카페 뿐만이 아니라 나라가 전체가 휘청거리고 있다. 2020년 2월 20일을 기준으로 하여 확진자가 104명으로 대거 늘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