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판로개척의 교두보 ‘G-FAIR KOREA 2019’ 성황리 마무리

 

국내 최대 규모 중소기업 전문 전시회 G-FAIR KOREA 2019(이하 G-FAIR 2019)가 5만여명의 방문객과 24억5000만불 수출 상담을 기록하고, 3일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10월 31일부터 나흘간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열린 이번 전시회에는 전국 842개 중소기업, 1247개 부스가 참가해 880명의 해외바이어와 8440건, 24억5000만불의 수출상담, 397명의 국내 구매담당자와 1989건, 1155억원의 구매 상담 성과를 거뒀다.

 

총 842개사 1247개 부스 참여, 24억5000만불 수출상담 기록

지난해 10월 창업한 유기농 견과 스낵을 만드는 (주)엔앤비푸드는 아프리카 유통 바이어 Shea Premium사와 최소 발주량 2톤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이 밖에도 기능성화장품을 제조하는 (주)수애는 장미꽃잎으로 만든 클렌저에 대해 러시아 바이어가 연간 10억원 규모의 독점 계약 체결을 희망하는 등 G-FAIR 2019는 총 24억5000만불 규모의 수출 상담을 기록했다.

 

 

또한 구매상담회와 입점상담회를 통해서도 다양한 성과를 거뒀다. 양주시 소재 농업회사법인 한만두식품은 롯데상사 밴더를 통해 120억원 규모의 판매가 예상되는 동절기 로드쇼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과일 건조 스낵을 제조하는 농업회사법인 (주)자연터의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 입점을 확정했다.

 

중소기업에 홍보·마케팅 콘텐츠 및 국내외 판로개척의 기회 제공

올해로 22회째를 맞은 G-FAIR 2019는 ‘한발 앞선 선택, 한발 앞선 쇼핑’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참가기업의 홍보·마케팅 지원과 참관객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특히 국내외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활용한 실시간 방송과 기업홍보영상 제작 등으로 구성된 ‘마케팅 패키지’와 우수 상품을 선발하는 ‘G-FAIR 어워드’ 등 참가기업에 다양한 홍보·마케팅의 기회를 제공했다.

또 국내외 스타트업을 위한 창업존과 로봇 전시 및 체험이 가능한 4차 산업 펀(Fun) 파크 특별관도 새롭게 마련했다.

 

또한 e-커머스 특별관에서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 일본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마쿠아케, 싱가포르 온라인 쇼핑몰 쇼피 등이 온라인 마켓 입점 상담을 진행해 중소기업 관계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5만여명의 참관객 방문, 다양한 이벤트 및 체험 프로그램 진행

올해 처음 G-FAIR에 참가한 (주)동우티엑스 김순겸 대표는 “이번 전시회는 중소기업이 쉽게 접할 수 없는 해외 바이어들을 만나는 소중한 기회였다”며 “실적에 대한 성과뿐만 아니라 방송과 SNS 홍보 등 참가기업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구성돼 큰 홍보 효과를 봤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김기준 원장은 “G-FAIR에 참가한 중소기업의 상담성과가 실제 수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이어갈 방침”이라며 “G-FAIR를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생산하는 우리 중소기업에 희망을 주는 세계적 전시회로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G-FAIR KOREA’는 국내 최대 중소기업 전문 전시회로, 경기도와 전국경제진흥원협의회가 주최하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KOTRA가 주관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전시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배너
불황에 빠진 외식산업, ‘공유주방’, ‘숍인숍’으로 돌파구 찾는다
국내 외식산업의 불황이 지속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외식산업 경기전망지수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외식산업경기지수는 66.01p를 기록하였다. 지난 2분기 결과(65.08)대비 0.93p 소폭 상승하였으나 2017년 3분기(68.91p), 2018년 3분기(67.41p)와 비교했을 경우, 매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심지어 최근 5년으로 비교했을 경우 3분기 중 최저치다. 업계에서는 내수경기 침체현상과 최저임금의 잇따른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 임대료 인상 등의 외식업체를 둘러싼 외부 환경적 요인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외식 산업의 지속적인 불황이 이어지는 가운데, 기존과는 다른 방식으로 타개책을 찾는 기업들이 예비창업자의 눈길을 모으고 있다. 함께 쓰는 주방, 공유주방의 등장 최근 외식 산업에서 가장 회자되는 주제 중 하나는 바로 ‘공유주방‘이다. 공유주방은 공유 오피스, 공유 자동차 등에서 쓰이는 공유 경제의 개념이 주방으로 옮겨진 형태이다. 조리시설을 갖춘 주방을 여러 사람이 사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공간 또는 시간대별로 나누어 공동으로 조리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공유주방은 세 가지로 형태로 분류할 수 있다.

내 손으로 만드는 햄·소시지·베이컨…육가공 워크숍 성황
상주시는 11월 15일(금)부터 17일(일)까지 2박 3일간 상주환경농업학교에서 서울 시민과 귀농귀촌 희망자 2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내 손으로 만드는 햄, 소시지, 베이컨」이라는 슬로건 아래 육가공 워크숍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단순히 육가공품 만들기 체험에 그치지 않고 살아있는 돼지를 도축하고 가공한 뒤 보관하는 방법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배우는 식으로 진행됐다. 첫날 육가공에 대한 이론 교육에 이어 둘째 날에는 염지해 둔 고기를 손질해 소시지와 햄.베이컨을 수제로 만드는 과정을 체험했다. 셋째 날에는 훈연이 끝난 햄과 소시지를 삶아 완성하는 등 햄.소시지.베이컨을 만드는 전 과정을 실습했다. 교육에 참가한 서울시민 김ㅇㅇ씨는 “귀농을 꿈꾸고 있지만 막상 내려오지 못해서 망설였지만 여기에 와서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배우게 됐다”면서 “박종관 이장의 강의와 귀농 선배들을 만나면서 귀농에 대한 꿈과 희망을 얻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상주 서울농장은 서울 시민을 비롯한 도시민들의 귀농귀촌 교육과 도농상생교류체험 플랫폼으로서 이안면 이안리에 조성 중이다. 2020년 준공되면 육가공, 농사 체험, 생활기술 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11


내 손으로 만드는 햄·소시지·베이컨…육가공 워크숍 성황
상주시는 11월 15일(금)부터 17일(일)까지 2박 3일간 상주환경농업학교에서 서울 시민과 귀농귀촌 희망자 2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내 손으로 만드는 햄, 소시지, 베이컨」이라는 슬로건 아래 육가공 워크숍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단순히 육가공품 만들기 체험에 그치지 않고 살아있는 돼지를 도축하고 가공한 뒤 보관하는 방법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배우는 식으로 진행됐다. 첫날 육가공에 대한 이론 교육에 이어 둘째 날에는 염지해 둔 고기를 손질해 소시지와 햄.베이컨을 수제로 만드는 과정을 체험했다. 셋째 날에는 훈연이 끝난 햄과 소시지를 삶아 완성하는 등 햄.소시지.베이컨을 만드는 전 과정을 실습했다. 교육에 참가한 서울시민 김ㅇㅇ씨는 “귀농을 꿈꾸고 있지만 막상 내려오지 못해서 망설였지만 여기에 와서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배우게 됐다”면서 “박종관 이장의 강의와 귀농 선배들을 만나면서 귀농에 대한 꿈과 희망을 얻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상주 서울농장은 서울 시민을 비롯한 도시민들의 귀농귀촌 교육과 도농상생교류체험 플랫폼으로서 이안면 이안리에 조성 중이다. 2020년 준공되면 육가공, 농사 체험, 생활기술 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11

[일본 자영업 엿보기]100종류 차와 튀김이 있는 일본 이색 찻집 ‘차와리(茶割)’
무려 100 종류의 차와 튀김을 즐길 수 있는 찻집이 일본에서 화제다. 2016년 9월 도쿄 가쿠게이다이가쿠(学芸大学)점은 오픈한 ‘차와리(茶割)’는 독특한 컨셉으로 대중과 미디어의 주목을 받으며 빠르게 매장을 키웠다. 올해 3월에는 도쿄 메구로에 2호점을 오픈했다. 조합의 예술을 즐길 수 있는 100종류의 차 ‘차와리(茶割)’에선 10가지 차와 10가지 술을 조합해서 100종류의 오차와리(お茶割り), 술에 차를 섞어 마시는 일본 음료)를 손님 취향대로 즐길 수 있다. ‘茶割’을 운영하는 Sang-mele의 타지미 토모타카 대표는 이를 ‘조합의 예술’이라 말한다. “외식업을 시작한 계기는 바이올리스트로 한달에 1회 정도 연주하던 음식점이 2013년 폐점하면서였다. 당시 음식점을 하지 않겠냐고 제안했지만 관련 경험이 전무해 거절했다. 그 뒤 단골이던 바가 문을 닫자 직접 해봐야겠다는 의지가 생겼다. 원래는 이탈리에서 카페를 하다 일 본으로 돌아와 평소 좋아하던 오차와리 매장을 준비했다.” 차를 다양하고 폭넓게 즐겼으면 하는 바람에 ‘100’이라는 숫자를 컨셉으로 내세웠다. 우선 술과 혼합할 차를 선정했다. 센차, 구키차(녹차줄기차), 호우지차(녹차잎과 녹차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