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트초코 떡, 남산타워 향초…글로벌 MZ세대 공략 중소기업X서울메이드 15종 상품 출시

서울산업진흥원, 유망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상 ‘2021 서울메이드 브랜딩 워크숍’

URL복사

서울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15개 제품이 서울산업진흥원의 공공브랜드 ‘서울메이드(SEOUL MADE)’를 입고 연내 출시된다.

 

 

모두 나를 위한 가치 있는 소비를 추구한다는 의미의 ‘서울의 미코노미(Meconomy)’를 주제로, 글로벌 MZ세대를 공략하는 제품들이다.

 

‘서울메이드’는 서울산업진흥원이 국내·외 MZ세대와 소통하기 위해 2019년 론칭한 공공브랜드다.

서울의 민간 브랜드 제품에 서울메이드 로고 등을 입혀 ‘서울의 감성’을 담은 다양한 상품과 콘텐츠, 서비스를 개발·발굴하고, 글로벌 MZ세대에게 ‘서울의 맛, 멋, 안전, 편리, 콘텐츠’를 소개해 새로운 경험과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한다.

 

‘서울의 미코노미’는 ‘나(ME)’와 ‘경제(Economy)’의 합성어로, 올해 서울메이드 브랜드 큐레이션 콘셉트다.

 

국내 MZ세대 사이에서 열풍인 민트초코와 전통 떡 백설기가 만나 민트 색상으로 다시 태어난 한식 디저트 ‘조선민초설기’가 연내 출시된다. 남산타워와 남산 모양을 한 2개의 향초 디퓨저 ‘서울을 품다’도 출시된다.

 

 

이외에도 ▴서울의 솔나무 향을 담은 반려동물 전용 바디워시 ‘서울포레스트’ ▴남산타워와 숭례문을 형상화한 스마트블록 ‘내가 만드는 스마트 시티 키트’ ▴달콤하면서도 약간 쓴 맛의 카카오닙스를 서울에서 생산된 천연꿀에 절여 단맛을 더욱 풍부하게 만들어주는 ‘초꿀렛’ 등이 출시를 앞두고 있다.

 

서울메이드라는 브랜드를 활용함으로써 중소기업의 제품들의 브랜드 인지도를 업그레이드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종전엔 서울메이드의 제품 콜라보가 인지도 있는 기업들과 이뤄졌다면, 이번엔 신생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출발선에 선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의 브랜딩 역량을 강화한다는 목표다.

 

서울산업진흥원은 서울 소재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제품·브랜드 가치를 높여주기 위해 지원하는 ‘2021 서울메이드 브랜딩 워크숍’을 통해 제품 기획 단계부터 브랜딩, 제품화까지 전 과정을 지원했다. 향후 프로모션 과정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서울산업진흥원은 공고를 통해 지난 8월 워크숍에 참여할 26개사를 선정했다. 해커톤 발표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15개사에 올해 서울메이드 콘셉트 ‘미코노미’를 적용한 제품과 패키지 디자인 개발을 지원했다. 또한 제품화 비용도 지원했다.

 

26개 기업이 자사 제품의 브랜딩 이미지를 구체화활 수 있도록 브랜드 전문가를 통한 강연과 1:1 컨설팅, 서울메이드를 적용한 상품 기획 워크숍을 지원했다. 이들은 자사 제품을 활용한 서울메이드 브랜드 상품을 제안하는 해커톤에 참여했다.

 

이번 프로젝트 수행사인 더워터멜론 주식회사 우승우 공동대표는 “2021 서울메이드 브랜딩 워크숍 사업은 서울의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게 다양한 강연과 워크숍 행사를 통해 브랜드 역량을 강화하고, 1:1 멘토링을 통해 미코노미 에디션 콜라보 상품 패키지를 고민하고 만들어보는 전 과정을 함께해 값진 과정이었다”고 말했다.

 

 

상품 출시 기업에 대한 프로모션은 ▴최대 2년 간 서울메이드 브랜드 사용권 제공(최대 2년) ▴상암 서울메이드 스페이스, 서소문 서울메이드 스테이지 같은 서울메이드 브랜드 체험 공간 이용 ▴서울메이드 온라인 브랜드관 입점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산업진흥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위축된 중소기업의 제품에 서울메이드를 입혀 브랜딩 역량 강화의 기회를 제공하고, 제품화 지원과 상품 출시를 전 과정을 지원함으로써 상품 브랜드 상품의 퀄리티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궁극적으로 중소기업·소상공인의 매출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워크숍에 참여한 김현정 르샌드 대표는 “신생 브랜드로서 브랜드 관련 컨설팅이 필요했던 시점에 워크숍을 지원하게 됐는데, 부족한 부분을 보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참여자 김수연 르비크 대표는 “전문가와의 멘토링, 강연을 통해 많은 디테일을 주시는 게 다른 지원 사업과 다르다고 느꼈고, 중소기업이 브랜드로서 자립할 수 있는 역량을 주는 좋은 취지였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유진영 SBA 서울메이드사업단장은 “‘2021 서울메이드 브랜딩 워크숍’은 신생 중소기업들이 서울메이드의 브랜드 가치를 활용해 보유 브랜드를 업그레이드하고, 브랜딩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추진됐다”며 “서울 중소기업 제품의 이미지 제고와 매출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통영시, "전지적 청년시점 창업프로젝트" 창업점포 현판식 가져
통영시는 우수한 아이디어와 기술력 등 성장잠재력을 갖춘 청년창업가를 발굴·육성하고 경제적 자립을 도와 자기실현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한 “전지적 청년시점 창업프로젝트”사업을 통해 9명의 청년이 창업에 성공하였다고 밝혔다. 1월 11일 강석주 통영시장은 이 중 한 곳인 광도면 죽림 해안도로에 위치한 ‘조선사골칼국수’를 찾아 “전지적 청년시점 창업프로젝트”창업점포 현판식과 함께 청년창업가의 도전을 응원하고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지적 청년시점 창업프로젝트”는 지난해 8월 고용노동부에서 실시한 “2021년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청년특화)”공모에 선정되어, 통영시내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 예비창업가를 대상으로 창업전문 교육, 1:1 맞춤형 컨설팅, 초기사업비 지원 등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통해 청년의 성공적 창업을 지원하였다. 창업에 성공한 9개소는 ▲조선사골칼국수(칼국수) ▲불타는 짬뽕(중식) ▲가마로닭강정(치킨) ▲통영해산물찜센타(해산물찜) ▲스위트 썸(디저트 카페) ▲씨씨통영(밀키트 제조·판매) ▲나요(소품판매) ▲웜사이드(굿즈 제작·판매) ▲네일, 또 와(네일 및 발 관리)로 현재 성업 중이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코로나19로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 세미나] 서민갑부 ‘메기매운탕&매운탕칼국수’ 비법전수
지역의 독특한 향토음식으로 남다른 성과를 드러내고 있는 식당의 비결을 전수한다. 오는 27일(목)에 진행되는 메뉴개발 세미나의 아이템은 ‘메기매운탕’이다. 매운탕 하나로 서민갑부 반열에 오른 맛집의 레시피를 공개한다. 개인창업을 준비 중인 예비창업자, 업종변경이나 메뉴 추가를 원하는 외식사업주들을 위해 알지엠컨설팅 외식창업 전문가단이 원조 한탄강매운탕, 남한강 민물매운탕 파주 적성면 두지리 매운탕 등의 원조맛집 분석 ‘메기매운탕’의 정수를 전수한다. ‘메기매운탕’은 민물 매운탕의 꽃이라 불린다. 힘이 좋은 '메기'는 예로부터 스테미너에 좋다고 알려져왔다. 하지만 메기요리는 매우 까다롭기 때문에 제대로 된 맛을 내기가 쉽지 않다. 또한 손질하는 과정에서도 그 맛이 달라질 수 있는 예민한 식재료 중 하나다. 식도락가의 입맛에 걸맞는 진미로 빚어 낸다 ‘서민갑부 레시피’ 전수 ‘메기매운탕, 매운탕 칼국수 비법전수’ 과정은 식재료의 구매요령부터 손질, 한식명장의 레시피 전수까지 살아있는 교육을 체험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교육장에서 직접 실습하여 제작한 요리를 시식하고, 검증된 레시피를 제공한다. 민물고기 특유의 흙냄새를 잡는 비법부터 매운탕 양념장의 숙성과 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