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산화 물질이 풍부한 고품질 표고 품종, ‘태향고’ 개발

국산 표고 품종 재배 확대 및 자급률 증대에 기여

URL복사

 

 

'표고버섯'은 대표적인 단기소득임산물 중 하나로, 원목재배와 톱밥재배로 나뉘며, 연간 약 2만 7천 톤이 생산되고 생산액은 2,300억 원에 달한다.

 

그러나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대부분의 표고버섯은 중국산 품종으로 국내 표고 생산자들의 수익성을 개선하고, 국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고품질의 국산 품종 개발 및 보급이 시급하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항산화 물질이 풍부한 고품질 표고버섯 신품종 ‘태향고’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태향고는 톱밥재배용 버섯이며, 버섯 발생 온도가 5-15℃ 범위로 늦가을과 이른 봄에 생산이 적합한 저온성 품종이다.

 

태향고는 버섯이 크고 단단하며, 식감이 우수하다. 또한, 갓이 두껍고 다른 품종에 비해 천천히 펴지며 대가 굵고 버섯의 무게도 무겁다. 다른 품종보다 크기 때문에 스테이크 등 각종 요리에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표고버섯에는 대표적인 생리기능 물질인 베타글루칸이 다량 함유되어 있다. 베타글루칸은 면역력을 높여 질병에 대한 저항력을 강화해주는 물질로 암세포의 활동을 억제한다.

 

또한, 표고버섯에 함유된 아미노산의 일종인 에르고티오네인은 높은 항산화 효과를 가지고 있어 인체 내 세포를 보호하는 기능을 하며, 에리타데닌은 혈액순환을 촉진하고 콜레스테롤 저하와 혈압 조절에도 효과적이다. 이 외에도 표고버섯에는 단백질, 각종 아미노산, 비타민 D, 무기질 등이 다량 함유되어 있다.

 

현재 태향고는 품종 출원 후 등록을 위한 재배시험을 진행하고 있으며, 품종 등록 후 재배를 원하는 지자체 및 농가에 보급할 예정이다.

 

산림미생물연구과 한심희 과장은 “첨단 생명공학 육종 기술을 적용하여 소비자와 생산자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국내 재배자들과의 소통을 통해 국산 품종의 자급률을 높이겠다.”라고 밝혔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통영시, "전지적 청년시점 창업프로젝트" 창업점포 현판식 가져
통영시는 우수한 아이디어와 기술력 등 성장잠재력을 갖춘 청년창업가를 발굴·육성하고 경제적 자립을 도와 자기실현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한 “전지적 청년시점 창업프로젝트”사업을 통해 9명의 청년이 창업에 성공하였다고 밝혔다. 1월 11일 강석주 통영시장은 이 중 한 곳인 광도면 죽림 해안도로에 위치한 ‘조선사골칼국수’를 찾아 “전지적 청년시점 창업프로젝트”창업점포 현판식과 함께 청년창업가의 도전을 응원하고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지적 청년시점 창업프로젝트”는 지난해 8월 고용노동부에서 실시한 “2021년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청년특화)”공모에 선정되어, 통영시내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 예비창업가를 대상으로 창업전문 교육, 1:1 맞춤형 컨설팅, 초기사업비 지원 등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통해 청년의 성공적 창업을 지원하였다. 창업에 성공한 9개소는 ▲조선사골칼국수(칼국수) ▲불타는 짬뽕(중식) ▲가마로닭강정(치킨) ▲통영해산물찜센타(해산물찜) ▲스위트 썸(디저트 카페) ▲씨씨통영(밀키트 제조·판매) ▲나요(소품판매) ▲웜사이드(굿즈 제작·판매) ▲네일, 또 와(네일 및 발 관리)로 현재 성업 중이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코로나19로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 세미나] 서민갑부 ‘메기매운탕&매운탕칼국수’ 비법전수
지역의 독특한 향토음식으로 남다른 성과를 드러내고 있는 식당의 비결을 전수한다. 오는 27일(목)에 진행되는 메뉴개발 세미나의 아이템은 ‘메기매운탕’이다. 매운탕 하나로 서민갑부 반열에 오른 맛집의 레시피를 공개한다. 개인창업을 준비 중인 예비창업자, 업종변경이나 메뉴 추가를 원하는 외식사업주들을 위해 알지엠컨설팅 외식창업 전문가단이 원조 한탄강매운탕, 남한강 민물매운탕 파주 적성면 두지리 매운탕 등의 원조맛집 분석 ‘메기매운탕’의 정수를 전수한다. ‘메기매운탕’은 민물 매운탕의 꽃이라 불린다. 힘이 좋은 '메기'는 예로부터 스테미너에 좋다고 알려져왔다. 하지만 메기요리는 매우 까다롭기 때문에 제대로 된 맛을 내기가 쉽지 않다. 또한 손질하는 과정에서도 그 맛이 달라질 수 있는 예민한 식재료 중 하나다. 식도락가의 입맛에 걸맞는 진미로 빚어 낸다 ‘서민갑부 레시피’ 전수 ‘메기매운탕, 매운탕 칼국수 비법전수’ 과정은 식재료의 구매요령부터 손질, 한식명장의 레시피 전수까지 살아있는 교육을 체험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교육장에서 직접 실습하여 제작한 요리를 시식하고, 검증된 레시피를 제공한다. 민물고기 특유의 흙냄새를 잡는 비법부터 매운탕 양념장의 숙성과 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