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이슈]CJ푸드빌, LG전자와 로봇 활용, 미래형 푸드테크 산업 이끈다

CJ푸드빌이 LG전자와 손잡고 최신형 AI(인공지능)·로봇 등 최신 ICT 기술을 결합한 외식 사업 진화를 추진한다.

 

양 사는 18일 을지로 CJ푸드빌 본사에서 ‘푸드 로봇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CJ푸드빌 전략기획담당 오광석 헤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CJ푸드빌은 매장에서 다양한 형태로 활용 가능한 로봇을 연내 도입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광석 CJ푸드빌 전략기획담당 헤드,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전무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18일 을지로 CJ푸드빌 본사에서 '푸드 로봇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상호 교류 협력키로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매장에서 다양한 형태로 활용 가능한 로봇 개발을 진행해 연내 CJ푸드빌 운영 매장에 도입할 계획이다.

 

CJ푸드빌은 최근 IT 기술을 접목한 서비스를 일부 매장에서 시범 운영하고 있다.

고객이 직접 테이블에 비치된 태블릿을 통해 메뉴를 주문하는 ‘태블릿 오더(Tablet Order)’, 결제 후 종이영수증을 발급하지 않고 모바일에서 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영수증’, 전자 종이를 사용해 제품 진열의 효율성을 높인 ‘전자 가격 표시기(ESL)’,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주문 결제가 가능한 ‘스마트 오더(Smart Order)’ 등이다.

 

CJ푸드빌 관계자는 “CJ푸드빌의 미래형 기술 도입은, 직원은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정성스러운 고객 케어에 집중하고, 소비자는 보다 효율적이고 편리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 받게 하는 데 주 목적이 있다”면서 “글로벌 외식전문기업으로써 단순한 기술 개발이 아닌 내·외부 고객의 가치제고를 위한 방향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하라, 국내 최초 남성 복합문화공간 ‘빌드더맨’ 입점 브랜드 모집
건강감자탕전문점 ‘남다른감자탕’을 운영하는 외식 전문기업 '㈜보하라'가 국내 최초로 남성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을 만들어 업계 주목을 받고 있다. ‘빌드더맨’은 강남의 역삼, 매봉, 한티역 교차점에 위치한 빌딩으로 지하 2층과 지상 5층, 총 7층의 건물로 되어 있으며, 세련된 남성적인 외관과 사용자 중심으로 디자인된 실내 공간을 자랑한다. 보하라 관계자는 "4월 15일부터 국내 최초 남성 복합문화공간 ‘빌드더맨’에서 함께할 브랜드를 모집한다. 빌드더맨은 입점 브랜드들이 서로 경쟁하지 않고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입점을 기획하여 진행할 예정"이라 밝혔다. 최근 그루밍족(Grooming), 노무족(NOMU, NO More Uncle) 등과 같이 남성들이 본인을 위한 투자와 구매를 아끼지 않아 남성이 강력한 소비주체로 주목을 받으며, 남성 서비스, 제품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이런 남성들의 트렌드에 맞춰 남성을 위한 의료서비스, 외식, 상품, 서비스 등 남성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소비를 원스톱으로 가능한 남성 특화 복합문화공간을 구축하고 이를 통해 남성들이 삶의 질을 올릴 수 있도록 기획됐다. 빌드더맨은 강남세브란스병원과 뱅뱅사거리 중앙에 위치

대용량 커피 프랜차이즈 더벤티, 첫 창업설명회 개최
국내 유일의 스팀 로스팅 커피 프랜차이즈 더벤티가 오는 17일 오후 2시 서울 역삼동에 위치한 더벤티 서울센터 2층 세미나실에서 첫 창업설명회를 실시한다. 이번 설명회는 더벤티 창업 이래 처음으로 실시하는 행사로, 가맹 문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예비 창업자들에게 보다 효과적으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더벤티는 모든 음료를 벤티 사이즈로 판매하며 대용량 커피를 최초로 프랜차이즈화 한 브랜드로서 ‘가성비 커피’라는 새로운 트렌드의 지평을 열었다고 평가받는다. 포화 상태의 커피 시장에서 대용량 커피라는 블루오션을 개척하고 브랜드 론칭 4년 만에 300개가 넘는 가맹점을 출점하는 등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국내에서 유일하게 세계 특허 기술인 스팀 로스팅 기법을 도입해 고품질 커피를 선보이고 있으며 업계 최초로 음료 1팩당 1잔을 제조하는 소분화 포장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가맹점주의 지속적인 이익창출을 돕고, 함께 상생하는 관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가맹점주의 지속적인 이익창출을 위해 출점 거리제한을 철저히 준수하는 한편 창업 혜택으로 가맹비, 교육비, 물품보증금 등 가맹점 오픈에 대한 제반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올해 상반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취미 살려 일하는 ‘덕후’들의 창업스토리
“내가 오늘 진짜 회사 그만둔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마음속으로 이런 생각을 가져봤을 것이다. 좋아하는 일을 하며 살고 싶지만 불안한 현실에 회사를 나와 창업을 하기란 쉽지 않다. 일본 신주쿠에 있는 카레가게 ‘Curry 草枕(쿠사마쿠라)’의 마오하라 사장은 샐러리맨에서 사장님으로 변신에 성공했다. 장사를 시작한 지 벌써 10년이 넘었다. 개업 2년이면 절반 넘게 문을 닫는 냉정한 외식 업계에서 초보 사장님이 살아남은 원동력은 무엇일까? 시작은 대학 시절의 카레 부 마오하라 사장은 일본 간토지방 이바라키현 출신이다. 시골 마을에서 나고 자라 카레라고는 어머니와 급식으로 먹어본것이 전부였다. 특별히 카레를 좋아하지도 않았다. 대학교에 진학하며 본격적으로 카레에 빠졌다. 마오하라 사장이 진학한 홋카이도 대학 기숙사에는 식당이 따로 없었다. 기숙사생들이 당번제로 돌아가며 요리를 했다. 향신료를 제대로 갖추고 카레 요리를 하는 친구를 옆에서 보며 배우기 시작했다. “기숙사는 반년마다 방이 바뀌었다. 각 방 마다 ‘기숙사 신문 제작’ 등 컨셉이 있었고 학생이 뜻에 맞게 결정할 수 있었다. 그 중 ‘선택한 게 카레부’다. 진심으로 하고 싶었기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