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BIZ 단신]도쿄스테이크 , 2019년 상반기 정기교육 실시

가맹점주와 함께하는 브랜드 운영과 신메뉴 교육 실시

도쿄스테이크는 가맹점주들을 대상으로 ‘2019년 상반기 정기교육’을 실시한다.

 

해피브릿지협동조합 브랜드 도쿄스테이크가 브랜드에 대한 다양한 정보제공과 소통을 위해 진행되는 교육의 일환으로 가맹점주 대상 ‘2019년 상반기 정기교육’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도쿄스테이크 측은 지난 22일 서울 본사에서 1차 정기교육, 24일 경북, 경남 지역을 대상으로 정기교육을 했으며, 오는 26일 전북, 전남 가맹점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도쿄스테이크는 이번 정기교육을 통해 2019년 브랜드 전략 및 운영 보고와 함께 상반기 신메뉴 교육을 진행하고 함께 시식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며, 이 밖에도 마케팅 진행안, 매년 정기적으로 진행될 신메뉴 구현 및 메뉴전략에 대한 내용을 중점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도쿄스테이크 관계자는 “앞으로도 가맹점주들과 함께 도쿄스테이크의 브랜드 방향과 개선점을 함께 논의할 것이며, 이번 정기교육은 특히 외식본부장과 함께하는 간담회 진행으로 소통의 힘을 더욱 높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일본 자영업 엿보기]취미 살려 일하는 ‘덕후’들의 창업스토리
“내가 오늘 진짜 회사 그만둔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마음속으로 이런 생각을 가져봤을 것이다. 좋아하는 일을 하며 살고 싶지만 불안한 현실에 회사를 나와 창업을 하기란 쉽지 않다. 일본 신주쿠에 있는 카레가게 ‘Curry 草枕(쿠사마쿠라)’의 마오하라 사장은 샐러리맨에서 사장님으로 변신에 성공했다. 장사를 시작한 지 벌써 10년이 넘었다. 개업 2년이면 절반 넘게 문을 닫는 냉정한 외식 업계에서 초보 사장님이 살아남은 원동력은 무엇일까? 시작은 대학 시절의 카레 부 마오하라 사장은 일본 간토지방 이바라키현 출신이다. 시골 마을에서 나고 자라 카레라고는 어머니와 급식으로 먹어본것이 전부였다. 특별히 카레를 좋아하지도 않았다. 대학교에 진학하며 본격적으로 카레에 빠졌다. 마오하라 사장이 진학한 홋카이도 대학 기숙사에는 식당이 따로 없었다. 기숙사생들이 당번제로 돌아가며 요리를 했다. 향신료를 제대로 갖추고 카레 요리를 하는 친구를 옆에서 보며 배우기 시작했다. “기숙사는 반년마다 방이 바뀌었다. 각 방 마다 ‘기숙사 신문 제작’ 등 컨셉이 있었고 학생이 뜻에 맞게 결정할 수 있었다. 그 중 ‘선택한 게 카레부’다. 진심으로 하고 싶었기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