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업계는 지금]고객 로열티 강화 위한 자체 플랫폼 구축 활발

최근 외식업계가 고객 충성도 확보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고객 유치를 위해서는 좋은 품질의 제품을 선보이는 것 외에 소비자들이 색다르게 경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여야 한다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각 기업들은 간편성과 차별성을 동시에 갖춘 자체 주문 어플리케이션(이하 앱) 활성화에 나섰다.

포인트 적립 제도를 비롯해 기부 참여, 메뉴 커스터마이징 등 자체 주문 채널에서만 즐길 수 있는 독특한 서비스와 이벤트들이 소비자의 눈길을 끌고 있다.

 

포인트 적립 제도로 룰렛 게임부터 기부활동 참여까지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치킨은 '교촌치킨 주문앱'을 출시하고 멤버십 'Hi교촌(하이교촌)'을 선보였다.

'Hi교촌'은 구매 금액 100원 당 1포인트를 지급하고, 제품 구매를 비롯해 다양한 경품 이벤트와 나눔 이벤트 참여 혜택을 제공한다.

최근에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마리몬드'와 함께 고객 참여형 후원 프로젝트도 선보였다. 주문앱 내에서 판매되는 마리몬드 '평화의 씨앗' 팔찌와 배지를 포인트로 구입하면, 소진된 포인트는 자동으로 기부되는 방식이다.

 

교촌치킨은 자체 주문 플랫폼을 통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고객 편의성 제고와 브랜드 로열티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원터치 오더 서비스로 기다림 없이 빠르고 간편하게

커피 프랜차이즈 투썸플레이스는 기존에 운영중이던 '모바일 투썸'을 전면 개편하고, 주문 서비스 간소화에 나섰다.

새롭게 선보인 앱에는 사용자의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매장 정보를 제공해 원하는 음료나 디저트를 미리 주문하는 '투썸오더'와 이전 주문 메뉴를 다시 주문할 수 있는 '원터치오더'를 도입했다. 또한, 미리 예약하면 매장에서 수령이 가능한 '홀케이크 예약 서비스'도 시작하며, 소비자들의 접근성을 높였다.

 

'투썸리워드'는 투썸플레이스 선불카드 이용 고객을 위한 멤버십 제도다. 선불카드를 통해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결제 금액 1원 당 1 포인트씩 지급하며 일정 누적 금액에 도달 시 아메리카노 무료 쿠폰을 증정한다.

 

입맛대로 즐기는 나만의 'DIY 메뉴' 주문 서비스

도미노피자는 지난 2015년 업계 최초로 자체 주문 플랫폼 '마이 키친(MY KITCHEN)'을 선보이며, 충성 고객 유치에 높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

마이키친은 오직 자체 앱을 통해서만 주문 가능한 '고객 맞춤형 DIY'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피자 도우부터 소스와 토핑까지 모든 재료들을 직접 선택해 자신만의 피자를 만들어 먹을 수 있어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인공지능 채팅 주문서비스 '도미챗(DomiChat)', 배달 위치 정보와 도착 예정 시간을 제공하는 'GPS 트래커'도 함께 운영하며 차별화된 주문 서비스 제공에 앞장서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주문 채널이 확대되면서 각 브랜드에서는 자체적으로 운영되는 채널 강화에 힘쓰고 있다"며, "자체 주문 플랫폼 형성은 고객들의 성향과 소비 패턴, 라이프 스타일 등 다양한 빅데이터를 구축할 수 있어 기업들이 선호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외식업계는 지금]고객 로열티 강화 위한 자체 플랫폼 구축 활발
최근 외식업계가 고객 충성도 확보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고객 유치를 위해서는 좋은 품질의 제품을 선보이는 것 외에 소비자들이 색다르게 경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여야 한다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각 기업들은 간편성과 차별성을 동시에 갖춘 자체 주문 어플리케이션(이하 앱) 활성화에 나섰다. 포인트 적립 제도를 비롯해 기부 참여, 메뉴 커스터마이징 등 자체 주문 채널에서만 즐길 수 있는 독특한 서비스와 이벤트들이 소비자의 눈길을 끌고 있다. 포인트 적립 제도로 룰렛 게임부터 기부활동 참여까지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치킨은 '교촌치킨 주문앱'을 출시하고 멤버십 'Hi교촌(하이교촌)'을 선보였다. 'Hi교촌'은 구매 금액 100원 당 1포인트를 지급하고, 제품 구매를 비롯해 다양한 경품 이벤트와 나눔 이벤트 참여 혜택을 제공한다. 최근에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마리몬드'와 함께 고객 참여형 후원 프로젝트도 선보였다. 주문앱 내에서 판매되는 마리몬드 '평화의 씨앗' 팔찌와 배지를 포인트로 구입하면, 소진된 포인트는 자동으로 기부되는 방식이다. 교촌치킨은 자체 주문 플랫폼을 통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고객 편의성 제고와 브랜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