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BIZ]조리시간 25% 단축, 인건비 절감, 위생문제 해결한 ‘얌샘김밥’ 주목

분식업계 자동화기기 도입의 선두 주자로 나섰던 ‘얌샘김밥’이 올해 다수 매장에 최적화를 마치며 실제 인건비 절감 성공사례까지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프리미엄 분식프랜차이즈 얌샘김밥은 무인결제시스템과 김밥제조기계 3종(라이스시트기, 야채절단기, 김밥절단기) 도입 시 최대 1.5명에서 2명까지 인건비 절감을 예상했다.

 

실제 사례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키오스크 및 김밥제조기계 3종 도입 시 자동화 시스템으로 인건비를 절감해 실제 매장수익에 도움이 될 수 있었다.

 

보통 15~18평 규모 분식체인점 매장에는 최소 3~5명의 인력이 필요한데 키오스크가 0.5명, 김밥제조기계 3종이 1명 이상의 인력을 대체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또한, 김밥제조기계도 손님이 몰리는 시간대에도 매장을 편리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돕는 중이다.

현재 자동화시스템을 적용한 얌샘김밥 양주옥정점의 성공 사례를 통해 이러한 자동화 시스템의 이점을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양주옥정점의 경우 자동화 시스템 적용 이후에 작업 시간이 단축되고 인건비 또한 실제로 절감했다. 단체 주문 시 김밥 150줄을 기준으로 제조 시간이 25% 이상 단축됐고, 기존에 휴일 대비 인력 포함 4.5명으로 운영하던 것도 3.5명으로 1명을 줄였다.

얌샘김밥의 관계자는 “얌샘김밥 본사에서 점주의 매장운영을 편하게 할 목적으로 도입한 자동화기계가 운영뿐만 아니라 인건비 절감으로 인한 영업이익률까지 증대하는 일석이조의 좋은 결과를 내고 있다”라며 “현재 양주옥정점을 포함한 전국 30여 개 매장에 김밥제조기계 도입을 마친 상태이며, 올해 연말까지 60여 개 매장에 추가로 해당 기계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외식BIZ]조리시간 25% 단축, 인건비 절감, 위생문제 해결한 ‘얌샘김밥’ 주목
분식업계 자동화기기 도입의 선두 주자로 나섰던 ‘얌샘김밥’이 올해 다수 매장에 최적화를 마치며 실제 인건비 절감 성공사례까지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프리미엄 분식프랜차이즈 얌샘김밥은 무인결제시스템과 김밥제조기계 3종(라이스시트기, 야채절단기, 김밥절단기) 도입 시 최대 1.5명에서 2명까지 인건비 절감을 예상했다. 실제 사례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키오스크 및 김밥제조기계 3종 도입 시 자동화 시스템으로 인건비를 절감해 실제 매장수익에 도움이 될 수 있었다. 보통 15~18평 규모 분식체인점 매장에는 최소 3~5명의 인력이 필요한데 키오스크가 0.5명, 김밥제조기계 3종이 1명 이상의 인력을 대체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또한, 김밥제조기계도 손님이 몰리는 시간대에도 매장을 편리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돕는 중이다. 현재 자동화시스템을 적용한 얌샘김밥 양주옥정점의 성공 사례를 통해 이러한 자동화 시스템의 이점을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양주옥정점의 경우 자동화 시스템 적용 이후에 작업 시간이 단축되고 인건비 또한 실제로 절감했다. 단체 주문 시 김밥 150줄을 기준으로 제조 시간이 25% 이상 단축됐고, 기존에 휴일 대비 인력 포함 4.5명으로

5월은 외식의 달 선정, '푸드페스타' 범국민 이벤트 열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1일 광화문 광장에서 5월을 ‘외식의달’로 선포하고, 외식업 소비 촉진을 위한 '푸드 페스타2019' 행사를 개최했다. 푸드페스타는 경기침체로 외식 자영업자들의 경영난이 심화되는 데에 대응하기 위한 행사다. 특히 편의점 간편식 등에 쏠린 외식소비를 음식점 중심으로 전환시키는 것이 행사의 목표다. 스타쉐프 재능기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맛집 홍보 이벤트, 가상광고·홍보방송 제작 등 프로그램들이 이번 푸드페스타 행사에 포함된다. 농식품부와 aT는 ‘맛있는 삶을 향한 푸드트립, 푸드페스타 2019’를 행사 비전으로, 슬로건은 ‘혹시, 그 맛집 아세요?’(소비자용)와 ‘사장님, 힘내세요~!!’(외식업소용)를 정했으며, 국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외식의 가치로는 무한한 맛의 세계를 ‘발견하는 식사’, 바쁜 일상 속 ‘편안한 식사’, 맛을 통한 ‘행복한 삶의 가치 조명’을 선정했다. 행사 첫날인 5월 1일 오전 11시 광화문광장에서는 외식업계와 농업계 관계자 및 소비자들이 모인 가운데 ‘5월 외식의 달’ 선포식을 개최한다. 선포식에서는 외식의 가치를 소개하는 영상을 상영하고, 스타셰프 재능기부단 출범식

배너

[신사업 리포트]우주까지 간 비상식량, '알파米' 변천사
우리나라도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다. 최근에도 강원 동해시와 경북 울진군에서 규모 4.0 전후의 지진이 연이어 발생했다. 자연재해과 함께 주목받는 것이 비상식량이다. 일본은 대규모 자연재해를 여러 차례 겪으며 집에 비축용 물, 음식, 생존 가방을 비치하는 이들이 많다. 재해 등에 대비하는 비상식량은 가스 등 조리시설이 없는 상태에서도 먹을 수 있어야 하며 저장 기간이 길어야한다. 일본 오니시(尾西)식품 주식회사는 알파미(米)를 사용해 각종 밥 종류의 비상식량을 제조하고 있다. 알파미란 쌀로 밥을 지은 후 급속 탈수해 수분을 5% 정도로 건조시킨 쌀이다. 이후 물을 부으면 밥이 된다. 해군 잠수함에서 시작된 ‘알파미’ 오니시식품의 창업자인오니시 토시야스는 해군 잠수함 승무원 출신이다. 바닷속 오랜 잠수함 생활을 하며 식사는 칼로리 중심의 시시한 것들이었다. 그 당시오니시 대표는 조리 과정없이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가공 식품을 궁리하기 시작했고, 이것이 오니시 식품의 출발이었다. 처음 개발한 것은 소화가 잘 되고 보존에 적합한 건조식품이다. 뜨거운 물을 부으면 떡이 되는 상품을 개발해 군용 식량으로 해군에 납품했다. . 그러자 이번에는 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