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독특한 빛으로 브랜드를 경험하게 하라!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가 경쟁하는 시대를 맞이했다. 상품과 서비스의 수준이 상향평준화되면서 서로간의 차이가 구별되지 않는다. 기존의 마케팅에서 중요하게 여겨졌던 기능적 효용, 심미적 효용 같은 것들이 무용지물이 되어 버렸다.

 

소멸되는 서비스, 브랜드경험이 중요하다.
서비스 산업의 주요한 특징은 무형성, 이질성, 불가분성, 소멸성을 지니고 있다는 것이다. 서비스는 눈에 보이지 않는다. 보이지 않기 때문에 구체적인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서는 서비스가 눈에 보이도록 만들어야 한다. 형태가 없는 서비스를 느껴지게 하려면 서비스에 사용되는 물리적 증거들을 통해서 서비스를 가시화해야 한다. 그것은 인테리어나 익스테리어, 조명이나 음향, 홈페이지나 앱과 같은 모든 것을 포함한다.

 

 

서비스는 소멸된다. 서비스가 제공하는 가치는 순간적이며 고객들에게는 서비스에 대한 기억만이 남는다. 따라서 브랜드들이 서비스를 디자인할 때 중요한 것은 기억에 남을만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다. 고객과의 모든 접점(MOT)을 파악하고 디자인하여 그들이 서비스를 이용한 후에도 오랫동안 잊지 못할 그런 경험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

 

왜, 브랜드경험에 빛이 중요한가?
빛은 브랜드 공간에 생기를 불어 넣기도 하며, 다이내믹한 공간으로 경험되게 만들 수도 있다. 그러나 빛의 특성을 모르고 무분별하게 사용된다면 공해와 다를 바 없다. 의도한 브랜드경험을 만들 수도 없다. 이제 고객 감성을 유발하는 빛의 다양한 특성을 이해하고 브랜드 공간에 적용해야 한다. 브랜드 공간에서 빛은 전체 분위기를 좌우한다. 빛은 고객의 브랜드경험을 전혀 다르게 만들 수 있으므로 빛을 이용해 편안함과 여유를 느끼는 공간이 될 수 있게 빛을 디자인해야 한다.

 

공간감을 경험하게 하려면 밝고 뚜렷하게 만든다.
빛을 공간에 뿌려주는 방식에 따라서 같은 공간이라도 더 넓거나 좁게 느껴진다. 깊이가 더 깊게, 높이가 더 높은 공간으로 느껴질 수 있다. 빛이 어두운 공간은 거울이나 창이 있어 밝은 공간보다는 확실히 좁게 경험된다. 따라서 공간감을 이용해 원하는 고객경험을 만들려면 빛을 공간에 뿌려주는 여러 가지 배광방법의 특성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프라이빗한 공간을 경험하게 하려면 투명감을 조절한다.
공간에서 주변의 사람들이 어떻게 보이는가도 중요하다. 주변 사람들이 선명하게 보인다면  관계를 맺고 사교하기에 적합한 공적인 공간으로 경험된다. 반면 주변 사람들이 선명하게 보이지 않는 공간은 사람들을 나누며, 휴식을 취하기 좋은 곳으로 경험하게 만든다. 칸막이 같은 것을 설치하지 않아도 프라이빗한 공간으로 경험되는 것이다.

 

 

흥미롭고 쾌적한 공간을 경험하게 하려면 빛을 확실히 대비시킨다.
빛의 밝기는 조도(lux: 럭스)라고 부른다. 특정한 공간에는 용도에 맞는 밝기도 중요하지만 빛을 어떻게 대비 시키는가도 중요하다. 빛의 대비는 고객 경험에 많은 영향을 끼친다. 공간에 대한 사람의 지각은 밝고 어두움의 대비에 따라 생겨난다. 빛의 대비감, 조명의 색온도와 밝기에 따라서 고객의 경험은 달라진다. 다르게 만들 수 있다. 사람들은 천편일률적으로 밝거나 어두운 공간 같은 저대비 환경보다는 밝고 어두움이 대비가 분명한 공간에 더 호감을 가진다. 흥미롭고 쾌적한 공간이라고 느끼게 된다.

 

안락한 분위기를 경험하게 하려면 빛의 색온도를 낮춘다.
조명의 중요한 특성중 하나는 색온도다. 같은 브랜드 공간이라도 조명의 색온도에 따라서 분위기가 다르게 경험된다. 색온도가 낮은 조명일수록 붉은색을 띄고 색온도가 높은 조명일수록 푸른색을 띈다. 고객들에게 마음이 편하고 안락한 분위기를 경험하게 하려면 3,000~4,000K 사이의 노란 전구색 조명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대낮처럼 활기찬 분위기를 경험하게 하려면 4,000K~5,000K 사이의 백색 형광등 조명을 사용하고, 공간에 청명한 느낌을 경험하게 하려면 5,000K~7,000K 사이의 조명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독특한 빛으로 브랜드를 경험하게 하라!
빛을 통해 고객들은 음식점과 같은 브랜드 공간에서 공간감, 투명감, 안락함, 쾌적함, 흥미, 프라이빗함 등을 경험하게 된다. 빛의 연출에 따라 같은 공간이라도 브랜드경험이 달라지는 것이다. 따라서 기업들은 브랜드 콘셉트를 전달할 수 있는 독특하고 매력적인 브랜드 경험을 연구하고 빛과 같은 디자인요소를 이용해서 고객들에게 제공해야 한다. 브랜드경험을 이용해 고객의 기억 속에 브랜드를 각인시켜야 한다.

 

 

<필자소개>

 

  • 진익준 / 브랜드경험디자인연구소

기억에 남는 브랜드경험을 제공해야만 서비스업의 무형성, 소멸성을 극복하고 멋진 브랜드를 만들 수 있다는 신념으로 브랜드경험디자인 연구와 현장실천을 하고 있다. 디자인에 관한 글과 책도 쓰면서 대학강단과 여러 단체에서 강의도 해오고 있지만 오래도록 글쓰기와 강단에 선 것은 남보다 나아서가 아니라 많이 배우고 싶기 때문이다.

 

배너

배너
[J-FOOD 비즈니스]커피를 구독한다,日 구독경제 全 산업으로 확산
경제 불황에 따라 소유, 공유하는 걸 넘어선 서브스크립션 이코노미(Subscription economy), '구독경제시대'가 도래했다. 구독경제는 소비자가 매기간 일정 금액을 내면 정기적으로 물건을 배송받거나 서비스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과거 우유나 신문 등을 매일 배송받아 소비하던 방식에서 따온 말이다. 달라진 게 있다면 이제는 그 범위가 생필품부터 자동차까지 전 산업으로 번지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일본에서는 외식시장을 중심으로 이 정액제 서비스를 도입한매장이이슈가 되며 증가하고 있다. 일종의 서브스크립션 서비스, 즉 매월 잡지나 신문을 구독하듯 소비자가 상품이나 서비스를 저렴한 가격으로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서비스 모델로 볼 수 있다. 오피스가 밀집된 도쿄 니시신주쿠(西新宿)에 자리한 ‘커피마피아(Coffee mafia)’는 한 달에 3천 엔, 우리 돈 약 3만원이면 하루에 몇 잔을 마셔도 좋은 정액제 커피전문점이다. 저녁 7시가 되자 인근 샐러리맨들이 하나둘씩 빌딩숲 사이에 위치한 가게로 모여들었다. 매장 직원과 익숙하게 인사하며 회원카드를 내밀자 금세 즐겨마시는 커피가 제공됐다. 직원은 “정액제를 이용하는 손님들 대부분이 인근

CJ푸드빌, 새로운 푸드 콘텐츠로 무장한 특화 매장 선보여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마이 넘버원 스테이크 하우스 빕스(VIPS)가 마포구 합정역 딜라이트 스퀘어에 빕스의 특화 매장의 노하우를 집약한 ‘빕스 합정역점’을 신규 오픈했다. 빕스 ‘합정역점’은 2호선과 6호선이 만나는 역세권이자 대단위 주거 단지의 복합몰에 위치 유동 인구와 주거 인구가 공존하는 곳에 자리 잡았다. 고급스런 외식을 원하는 밀레니얼 패밀리와 트렌디한 다이닝 경험을 위한 학생·직장인 층을 만족시키고자 빕스 ‘합정역점’은 샐러드부터 스테이크까지 전문숍 수준으로 전 메뉴 품질을 높였다. 한 접시씩 제공하는 ‘셰프의 샐러드’와 대폭 다양화한 피자·파스타 섹션, 손목의 띠를 기계에 대고 원하는 만큼 탭으로 따라 마시는 수제 맥주 8종을 선보인다. 스테이크는 ‘우드 파이어 그릴(Wood Fire Grill)’을 도입해 숯불로 먼저 구워 재료 속까지 훈연향을 더해 제공한다. 빕스 ‘합정역점’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매장 입구 전면에 배치한 ‘아이스크림 바’다. 알록달록한 외관이 밝고 경쾌한 느낌을 자아내며 아이스크림을 특화했다는 의미의 ‘스위트 업(Sweet up)’ 문구와 아이스크림이 녹아 흐르는 모습을 형상화한 일러스트가 시선을 모은다. 전문

배너
오산시 ‘줄서는 식당 2020프로젝트’외식업소 종합컨설팅 워크숍 실시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4월 30일 오산시자원봉사센터에서 2019년 종합컨설팅 대상업소 영업주, 컨설팅 용역사 관계자, 위생관련 단체 회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줄서는 식당 2020프로젝트 외식업소 종합컨설팅 워크숍’을 실시했다. 워크숍에서는 종합컨설팅 대상업소로 선정된 영업주를 대상으로 외식업소 종합컨설팅에 대한 사업안내 및 협약 체결, 외식 마케팅 및 친절서비스 교육을 등을 실시했다. 특히, 전문교육 강사로부터 외식업 동향 및 업주로서의 기본자세, 고객응대 매뉴얼 및 주의사항에 대한 교육을 받았으며, 교육실시 후 사업운영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질의응답 시간에는 업소별 수행계획, 주요 컨설팅 내용, 지원사항, 사업종료 후 사후관리 등에 대하여 컨설팅 대상업소 영업주들의 심도있는 문의사항들이 이어져 ‘줄서는 식당 2020프로젝트’에 대해 영업주들의 적극적인 참여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 시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인건비 상승 및 물가상승으로 인한 내수침체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줄서는 식당 2020프로젝트에 참여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외식업소 종합컨설팅을 통해 업소 운영에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

[J-FOOD 비즈니스]커피를 구독한다,日 구독경제 全 산업으로 확산
경제 불황에 따라 소유, 공유하는 걸 넘어선 서브스크립션 이코노미(Subscription economy), '구독경제시대'가 도래했다. 구독경제는 소비자가 매기간 일정 금액을 내면 정기적으로 물건을 배송받거나 서비스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과거 우유나 신문 등을 매일 배송받아 소비하던 방식에서 따온 말이다. 달라진 게 있다면 이제는 그 범위가 생필품부터 자동차까지 전 산업으로 번지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일본에서는 외식시장을 중심으로 이 정액제 서비스를 도입한매장이이슈가 되며 증가하고 있다. 일종의 서브스크립션 서비스, 즉 매월 잡지나 신문을 구독하듯 소비자가 상품이나 서비스를 저렴한 가격으로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서비스 모델로 볼 수 있다. 오피스가 밀집된 도쿄 니시신주쿠(西新宿)에 자리한 ‘커피마피아(Coffee mafia)’는 한 달에 3천 엔, 우리 돈 약 3만원이면 하루에 몇 잔을 마셔도 좋은 정액제 커피전문점이다. 저녁 7시가 되자 인근 샐러리맨들이 하나둘씩 빌딩숲 사이에 위치한 가게로 모여들었다. 매장 직원과 익숙하게 인사하며 회원카드를 내밀자 금세 즐겨마시는 커피가 제공됐다. 직원은 “정액제를 이용하는 손님들 대부분이 인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