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인사이트

[이슈&이슈]식품·외식분야 취·창업, 고민이라면?

농식품부, 6~10월 대학 3~4학년생 대상 전문교육과정 운영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8일 식품·외식 분야에 취·창업을 준비 중인 대학생들의 역량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식품 산업 청년 일자리 성공 종합 지원' 교육 과정을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은 식품산업 분야에 진출을 희망하는 대학생 등 청년을 모집해 권역별로 총 5회에 걸쳐 1박 2일 일정으로 운영되며, 강원·충청권(6월), 영남권(7월), 호남권(8월)에서는 이 과정을 각 1회, 수도권에서는 10월에 2회 운영한다.

 

교육은 국내 주요 식품 기업 인사 담당자 초청 채용 설명회와 토크콘서트(Q&A), 면접·자소서 컨설팅 등 식품기업 맞춤형 취업특강, 식품 산업 취·창업 분야 유명 인사의 테드(TED)형 강연, 창업 아이디어 경진대회, 식품 기업 탐방 등으로 구성된다.

 

TED형 강연 내용은 영상으로 제작돼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통해서도 공유될 예정이다.

 

수도권에서는 특히 TED형 강연과 인사 담당자와의 토크 콘서트 등 일부 교육 과정을 오는 10월 23~25일 양재 aT센터에서 열릴 '2019 대한민국 식품대전'과 연계해 진행한다.

 

교육과정에 참여할 대학 3~4학년생들은 오는 13일부터 농식품미래기획단 커뮤니티 카페(cafe.naver.com/yaff)와 지역별 대학교 취업지원센터, 식품 산업 전공 학과 게시판 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차수별로 150명 이상을 모집해 총 800명을 모집한다.

 

김덕호 식품산업정책관은 "우리나라의 식품산업은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인력 부족률은 타 산업에 비교해 높고 고학력 인력의 유입 또한 부족한 실정"이라며 "우수 인력의 유입을 촉진해 식품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하는 데 의미를 두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J-FOOD 비즈니스]커피를 구독한다,日 구독경제 全 산업으로 확산
경제 불황에 따라 소유, 공유하는 걸 넘어선 서브스크립션 이코노미(Subscription economy), '구독경제시대'가 도래했다. 구독경제는 소비자가 매기간 일정 금액을 내면 정기적으로 물건을 배송받거나 서비스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과거 우유나 신문 등을 매일 배송받아 소비하던 방식에서 따온 말이다. 달라진 게 있다면 이제는 그 범위가 생필품부터 자동차까지 전 산업으로 번지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일본에서는 외식시장을 중심으로 이 정액제 서비스를 도입한매장이 이슈가 되며 증가하고 있다. 일종의 서브스크립션 서비스, 즉 매월 잡지나 신문을 구독하듯 소비자가 상품이나 서비스를 저렴한 가격으로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서비스 모델로 볼 수 있다. 오피스가 밀집된 도쿄 니시신주쿠(西新宿)에 자리한 ‘커피마피아(Coffee mafia)’는 한 달에 3천 엔, 우리 돈 약 3만원이면 하루에 몇 잔을 마셔도 좋은 정액제 커피전문점이다. 저녁 7시가 되자 인근 샐러리맨들이 하나둘씩 빌딩숲 사이에 위치한 가게로 모여들었다. 매장 직원과 익숙하게 인사하며 회원카드를 내밀자 금세 즐겨마시는 커피가 제공됐다. 직원은 “정액제를 이용하는 손님들 대부분이

[업계이슈]정부, 프랜차이즈 상생협력 워크숍 개최
산업통상자원부가 9일 공정거래위원회,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프랜차이즈 상생협력 민·관 합동 워크숍을 열었다. 프랜차이즈 관련 3개 부처가 공동으로 민간의 상생협력을 지원하기 위해 개최한 행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워크숍은 프랜차이즈업계의 자율적 상생협력 확산 분위기를 조성하고, 기업 간 상생협력 네트워크 구축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공정거래위원회, 중소벤처기업부 공동으로 서울 역삼아르누보호텔에서 열린 이날 워크숍에는 정부 관계자 및 프랜차이즈 업종단체, 주요기업, 전문가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워크숍은 프랜차이즈 정책 및 업계의 상생협력 추진현황 설명, 주요 가맹본부의 상생협력 사례발표, 토론 순으로 진행되었다. 산업부는 1월 관계 부처 합동으로 2019년 가맹사업진흥시행계획을 수립했다.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 기반 강화, 가맹본부-가맹점 동반성장모델 육성 등을 위한 상생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에는 부처가 상생협력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가맹사업진흥법 시행령을 개정했다. 이날 사례발표에서는 프랜차이즈협회와 편의점협회가 나섰다. 프랜차이즈협회는 가맹점주와 소통 강화, 유통 폭리 근절 등 내용을 담은 자정실천안을 마련

배너
오산시 ‘줄서는 식당 2020프로젝트’외식업소 종합컨설팅 워크숍 실시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4월 30일 오산시자원봉사센터에서 2019년 종합컨설팅 대상업소 영업주, 컨설팅 용역사 관계자, 위생관련 단체 회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줄서는 식당 2020프로젝트 외식업소 종합컨설팅 워크숍’을 실시했다. 워크숍에서는 종합컨설팅 대상업소로 선정된 영업주를 대상으로 외식업소 종합컨설팅에 대한 사업안내 및 협약 체결, 외식 마케팅 및 친절서비스 교육을 등을 실시했다. 특히, 전문교육 강사로부터 외식업 동향 및 업주로서의 기본자세, 고객응대 매뉴얼 및 주의사항에 대한 교육을 받았으며, 교육실시 후 사업운영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질의응답 시간에는 업소별 수행계획, 주요 컨설팅 내용, 지원사항, 사업종료 후 사후관리 등에 대하여 컨설팅 대상업소 영업주들의 심도있는 문의사항들이 이어져 ‘줄서는 식당 2020프로젝트’에 대해 영업주들의 적극적인 참여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 시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인건비 상승 및 물가상승으로 인한 내수침체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줄서는 식당 2020프로젝트에 참여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외식업소 종합컨설팅을 통해 업소 운영에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

[J-FOOD 비즈니스]커피를 구독한다,日 구독경제 全 산업으로 확산
경제 불황에 따라 소유, 공유하는 걸 넘어선 서브스크립션 이코노미(Subscription economy), '구독경제시대'가 도래했다. 구독경제는 소비자가 매기간 일정 금액을 내면 정기적으로 물건을 배송받거나 서비스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과거 우유나 신문 등을 매일 배송받아 소비하던 방식에서 따온 말이다. 달라진 게 있다면 이제는 그 범위가 생필품부터 자동차까지 전 산업으로 번지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일본에서는 외식시장을 중심으로 이 정액제 서비스를 도입한매장이 이슈가 되며 증가하고 있다. 일종의 서브스크립션 서비스, 즉 매월 잡지나 신문을 구독하듯 소비자가 상품이나 서비스를 저렴한 가격으로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서비스 모델로 볼 수 있다. 오피스가 밀집된 도쿄 니시신주쿠(西新宿)에 자리한 ‘커피마피아(Coffee mafia)’는 한 달에 3천 엔, 우리 돈 약 3만원이면 하루에 몇 잔을 마셔도 좋은 정액제 커피전문점이다. 저녁 7시가 되자 인근 샐러리맨들이 하나둘씩 빌딩숲 사이에 위치한 가게로 모여들었다. 매장 직원과 익숙하게 인사하며 회원카드를 내밀자 금세 즐겨마시는 커피가 제공됐다. 직원은 “정액제를 이용하는 손님들 대부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