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인사이트

경남도, '소상공인 비법전수 종합클리닉' 시행

일회성 아닌 3개월간 경영전반 점검, 개선이행 과정까지 밀착 컨설팅 진행

경남도는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2019년 소상공인 비법전수 종합클리닉 사업'을 올해 신규 사업으로 시행한다.

 

사업 신청 기간은 오는 13일부터 31일까지이고 본격 클리닉은 6월 중순부터 진행된다.

 

기존의 컨설팅은 1~2일 단기간 또는 일회성으로 진행됐으나, 이번 사업은 복합적인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 점포를 대상으로 3인 내외 다양한 전문가로 구성된 컨설턴트 그룹이 직접 찾아가 3개월 간 경영전반을 점검하고 개선이행 과정까지 밀착 동행하는 컨설팅을 받게 된다.

 

점포별로 총 시설개선 비용의 80%내에서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되며, 시설개선 비용의 20%와 지원금 한도 초과분(부가가치세 포함)은 사업주가 부담해야 한다.

시설개선비는 POS System(판매시점 정보관리시스템) 구축, 옥외간판 교체, 내부 인테리어 개선, 시설집기류 구매 및 홈페이지 구축, 홍보물 제작 등에 사용할 수 있다.

 

지원대상은 경남도에서 창업 후 6개월 경과한 복합적인 경영애로를 겪는 사업자로, 생계밀접형 20개 업종에 해당되는 소상공인 업체 10개소다.

 

신청자 중 매출 현황과 영세성, 추진 의지 등을 평가해 피자업체 5개소와 기타업종 5개소를 선정한다.

대기업 및 프랜차이즈 직영점이나 가맹점, 편의점, 기업형슈퍼마켓(SSM) 등은 제외된다.

 

지원업체로 선정되면 컨설턴트 그룹이 사업장을 방문해 점주의 요구를 들어 최적의 경영개선 방안 등 클리닉 수행계획을 세운다.

 

수행계획에 따라 점포당 최소 7회, 최대 9회까지 경영상태 전반을 점검하고 개선이행과정까지 밀착 컨설팅이 단계별로 진행된다.

 

신청방법은 경남도청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신청서, 개인정보 활용 동의서를 내려받아 사업자등록증 사본과 함께 사업수행기관 이메일 또는 팩스로 신청하면 된다.

배너

배너
[이슈&이슈]농식품부, 20개 청년한식당 신메뉴 개발에 최대 2천만원 지원
농림축산식품부가 청년한식당 20곳을 선정해 국산 식재료를 활용한 신메뉴 개발에 최대 2천만원을 지원한다. 농식품부는 재단법인 한식진흥원과 함께 2019년 청년한식당 국산식재료 활용 지원 사업자 20곳을 선정했다 밝혔다. 현재 농식품부는 창업 3년 이내의 젊은 셰프(만 20~39세)를 지원하고 국산 식재료 소비도 활성화하고자 지난해부터 이 사업을 펼치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 10곳에서 두 배인 20곳으로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농수산물가격안정(농안)기금 또한 4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한 곳당 최대 2천만원의 신메뉴 개발 비용 일체를 지원하고, 조리법 저작권료와 우수 메뉴 선정 및 포상, 온·오프라인 홍보 혜택도 주어진다. 올해 선정된 청년한식당은 서울 양천구 '고래아방'과 충남 천안시 '그니식당', 서울 동대문구 '독립식당', 경기도 파주시 '모아냉면', 서울 강남구 '미아전' 등 20곳이다. 새로 개발한 요리는 이들 식당에서 실제 판매된다. 또 이 조리법은 한식포털과 한식진흥원 홈페이지에 소개돼 누구나 직접 만들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오는 20일 서울 한식문화관에서 청년농업인연합회 등이 참여하는 청년한식당과 농업인 연계 행사를 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