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인사이트

제주 농업 이끌어갈 청년농업인 CEO 양성

만18세 이상 45세 이하 30명 선착순 모집, 6월 3일부터 8월 5일까지 10회 44시간 과정 운영

농업기술원이 농업인구 감소와 농가 고령화에 대비하고 지속 가능한 제주 농업을 이끌어갈 청년농업인 CEO 양성에 나선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송승운)은 만18세 이상 45세 이하 청년농업인을 대상으로 ‘청년농업인 CEO 양성’ 과정 교육생 30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미래 제주 농업.농촌을 이끌갈 청년농업인을 발굴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농업지식과 경영능력을 겸비한 전문 농업경영인 육성을 위해 마련했다.

 

교육기간은 6월 3일 개강식을 시작으로 8월 5일까지 매주 월요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총 10회 44시간 과정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주요 교육과정으로는 △농작물 이해, 작물보호제, 토양 및 병해충, 농기계 관리 등 농장관리 기본기술과 △농산물 마케팅, 농업 세무.회계, 농산물 소득분석 등 농업경영 관리기술, △도내 선도농업 현장교육, 청년농업인 우수사례 등 교육평가 3개 분야로 운영할 계획이다.

 

교육신청은 5월 16일부터 모집인원 30명 충족 시 까지 선착순 마감하며 전화 또는 방문 신청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농업기술원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참고하거나 인력교육팀(760-7525)으로 문의하면 상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육에 80% 이상 이수 시 수료증, 30% 이상 이수 시에는 이수확인서를 발급할 예정이다.

 

한영규 농촌지도사는 “영농 정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농업인 및 승계농업인들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안정적인 영농정착 지원을 통해 독립 경영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업계이슈]하이트진로, 진로 팝업스토어 '두꺼비집' 오픈 화제
하이트진로가 1980년대 주점을 현대적 감성으로 재현한 진로의 팝업스토어 ‘두꺼비집’을 오픈했다. 지난 4월 새롭게 선보인 진로의 뉴트로 콘셉트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선사함으로써 중·장년층에겐 향수를 불러 일으키고 20대 젊은 세대에겐 복고적 감성이 색다른 재미를 제공해 인지도를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두꺼비집은 다음달 30일까지 포차어게인 강남점과 홍대점 2곳에서 한시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이번 두꺼비집은 1980년대 정겨운 주점의 분위기를 그대로 연출했다. 출입구 전면은 물론 실내 인테리어를 당시 거리에서 볼 수 있었던 여러 소품으로 꾸며 진로 전성기의 포장마차 모습을 그대로 재현했다. 또한 진로 브랜드 컬러인 ‘스카이블루’를 적용해 밝고 따뜻한 분위기의 주점을 완성했다.기존 주점과의 차별화를 위해 두꺼비집에서만 즐길 수 있는 특별 메뉴를 선보인다. 뉴트로 진로와 찰떡궁합을 자랑하는 대표 안주 숯불무뼈닭발과 주먹밥, 해물계란탕, 햄폭탄 부대찌개 등을 판매하며 세트메뉴 주문 시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한다.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두꺼비집은 추억의 뽑기 게임, 두꺼비 잡기 게임, 추억의 간식 등으로 구성한 두꺼비 오락실을 상시 운영, 다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