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소규모 기업환경 개선에 55억 투자‥29개 시군 388개 사업 대상

경기도, 2020년도 소규모 기업환경 개선사업 추진

 

경기도가 올해 도내 29개 시군과의 협력을 통해 ‘2020년도 소규모 기업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사업은 중소기업의 열악한 기반시설과 노동환경을 개선해 경영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기반시설 개선, ▲노동환경 개선, ▲지식산업센터 개선, ▲작업환경 개선 등 4개 분야로 이뤄진다.

 

앞서 도는 지난해 7~9월 2020년도 사업에 대한 수요조사 후 현장조사 및 사업선정 심의 등의 절차를 거쳐 29개 시군에 총 388개 사업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올해는 총 사업비 177억 원 중 55억 원을 도비로 지원할 방침이며, 이는 지난해 50억 원 대비 5억 원이 더 늘어난 규모다.

 

‘기반시설 개선’ 분야는 도로 확·포장, 상하수도, 공용 주차장 등 경영관련 기반시설을 정비하는 사업으로, 올해는 32개 사업을 지원한다. ‘노동환경 개선’ 분야는 종업원 300명 미만 중소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기숙사, 식당, 화장실, 휴게공간 등의 설치 및 개·보수를 지원하는 것으로, 올해 85개 사업을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

 

‘지식산업센터 개선’ 분야는 준공 후 10년 이상 경과된 지식산업센터를 대상으로 주차장(주차설비 포함), 화장실, 노후 설비 등의 개·보수를 지원하는 것으로, 올해 20개 사업이 선정됐다. ‘작업환경 개선’ 분야는 종업원 50명 미만 영세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바닥·천장·벽면, 작업대, 환기·집진장치, LED조명 등 작업공간을 개·보수하는 비용을 지원하는 것으로, 251개 사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올해는 ‘노동자의 휴식여건 보장’ 차원에서 휴게시설 신축 및 개·보수 사업들을 우선적으로 지원, 열악한 근무환경으로 인한 산업재해를 예방하는데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도는 올해 지원대상으로 선정된 사업들이 모두 완료되면, 총 4,200여개 업체, 38,000여명의 종사자가 수혜를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소춘 경기도 특화기업지원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의 경영활동에 활력을 불어넣어 생산성 증대와 일자리 창출, 노동환경 개선 등을 도모해 나갈 것”이라며, “시군과 긴밀히 협력하여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에는 374개 사업을 선정, 총 사업비 170억 원 중 도비 50억 원을 지원해 3,000여개의 업체와 3만5,000여명의 종업원이 수혜를 받았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식품외식경영 포럼]2020 쌀가공식품 홍보 사업 기획 공모전
(사)한국쌀가공식품협회(회장 김남두)는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2020 쌀가공식품 홍보 사업 기획 공모전'을 개최하여 아이디어를 접수한다. 해당 공모전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한국쌀가공식품협회의 주관하에 진행 중이다. 공모전 주제는 대한민국 쌀가공식품의 우수성과 다양성을 소비자들에게 효과적인 방법으로 홍보하고, 이를 통해 쌀 소비 촉진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홍보전략을 기획하는 것으로 2월 26일(수)까지 참신한 아이디어를 모집한다. 이후 1차(예선) 서류평가와 2차(본선) PT 발표의 공정한 심사과정을 거쳐 3월 16일(월)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아이디어 응모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개인 혹은 3인 이내 팀으로 참여할 수 있으며 공모전 공식 홈페이지(idea.krfa.or.kr)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수상자들에게는 대상 1000만 원을 포함해 총 상금 2600만 원의 수상혜택이 주어지며 선정된 아이디어는 추후 쌀 소비 홍보 사업에 반영될 계획이다. 한국쌀가공식품협회 관계자는 "공모전을 통해 쌀 소비 촉진 활성화와 쌀가공식품의 우수성과 다양성을 소비자들에게 알릴 수 있는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많이 발굴되기를 기대한다"며 "많은 분의 참여와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