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업리포트]스토어쉐어 창업방식 주목!

유천냉면x해늘찹쌀순대 명동직영점 오픈 화제

새로운 키워드는 다양한 창업 기회를 창조한다. 하나의 매장에 두 개 이상의 업종이 한데 어울어져 공유하는 ‘스토어쉐어’도 그중 하나다.

 

지난 4월 명동 한복판에 두 개의 브랜드를 하나의 간판에 내건 새로운 컨셉의 한식 스토어쉐어 컨셉의 매장이 오픈했다.

서울 3대 냉면집이라 꼽히는 ㈜유천대가의 유천냉면과 인천을 대표하는 해늘찹쌀순대의 ㈜해늘이 만났다.

 

 

이전에도 비슷한 형태의 숍인숍은 많았지만 대부분 공간이 분할돼 있었다.

하지만 이 점포는 브랜드도 다르고 상품도 다르지만, 33평대 매장에서 하나의 주방을 공유하는 것이 특징이다. 

 

외국인도 좋아하는 물비찹쌀

언뜻 냉면과 순대가 어울릴까 하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하지만 고기를 냉면에 싸 먹는 육쌈냉면처럼 순대와 냉면의 맛 궁합이 잘 맞는다. 유천냉면x해늘찹쌀순대 명동점에서 가장 주문이 많은 건 물냉면, 비빔냉면과 찹쌀순대를 함께 주문하는 일명 ‘물비찹쌀’이다.

 

 

11시 반부터 시작되는 점심시간이면 매장 앞으로 손님 줄이 길게 늘어선다. 메뉴 특성상 주문하면 요리가 금방 나오기 때문에 4회전이 무리 없이 돌아간다. 객단가는 12000~13000원 사이로 냉면이나 순대국 단품일 때보다 3000원가량 높다.

 

 

유천냉면x해늘찹쌀순대 명동점은 평일이면 외국인 손님의 방문 비율이 더 높다. 한번 매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블로그, 인스타그램 등 SNS에 올린 글을 보고 찾는 오는 이들이 많다. 지인 추천을 받고 찾아오는 일본 관광객이 있을 정도로 반응이 좋다.

 

80년대 명동을 복원한 인테리어

이곳은 맛뿐만 아니라 80년대 명동을 재현한 인테리어로 장년층에겐 향수를, 젊은 세대에겐 뉴트로 감성을 자극한다. 이제는 서울 도심에서 보기 힘든 공중전화기, 시계 등 소품이 비치돼 있어 여행을 온 외국인에게 신기한 볼거리를 제공해준다.

 

과거 명동의 느낌을 살리고자 벽면은 3~4겹을 깎아 지금과 같은 모습을 만들었다. 창문 역시 복고 느낌을 살린 나무형 격자로 밖에서 보면 시원한 느낌이 든다. 매장에 비치한 소품은 명동점 김효성 대표가 직접 골동품 가게를 다니며 공수해 왔다.

 

 

매장 주변으로는 옛 정취가 묻어나는 목재의자와 은은한 조명을 설치해 명동을 찾는 관광객의 포토존으로 사랑받고 있다.

 

더하기 아닌 곱하기 되는 협업

㈜유천대가와 ㈜해늘의 협업은 단순한 브랜드 간 결합이 아닌 서로의 장점을 살려 시너지를 극대화했다. 비수기 없이 영업을 계속할 수 있는 것이 이번 컬래버레이션 매장의 최대 강점이다.

 

날씨가 더워지는 여름철에는 냉면이 매출을 이끈다. 때 이른 무더위가 찾아온 요즘 명동점의 경우 점심시간에 순대국이 30 ~ 40 그릇 나가는 동안 냉면은 180 ~ 190 그릇이 팔린다. 겨울이 돼서 냉면 매출이 주춤해지는 시기가 오면 순대국, 내장탕, 온반 메뉴가 이를 보완한다.

 

 

명동점 김효성 대표는 “오픈 때부터 손님 반응이 뜨거워서 놀랐다. 33평 매장에서 하루 약 400만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서울과 인천에서 이미 검증된 두 브랜드가 만들어내는 시너지 효과가 크다. 명동에서 제대로 된 한식을 선보이는 명소로 자리 잡아 한국. 외국 고객을 모두 만족 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외식 컨설팅회사 알지엠컨설팅의 강태봉 대표는 “지금까지 브랜드간 협업은 이벤트성으로 그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런 점에서 협업을 통해 신규 매장을 오픈하는 이번 ㈜유천대가와 ㈜해늘의 컬래버레이션은 주목할만하다. 이번 명동점이 성공사례를 남긴다면 돌파구가 절실한 외식업계의 새로운 대안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배너
고추농사, 데이터 기반 양액 관리로 편하고, 정밀하게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금년도 시범사업을 통해 고온, 장마, 겨울철 일조 부족 등 기상변화에 따라 관수량, 양분조성, 양분농도 등을 자동으로 조절해주는 '스마트 양액 공급기술'을 보급했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노동력 및 양액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농가에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외부환경 데이터기반‘스마트 양액공급 시스템’은 일사량이 증가함에 따라 식물의 수분흡수 패턴을 측정하여 얻은 데이터를 활용하는 기술이다. 양액을 필요한 만큼 공급함으로써 양액비용을 절감하고, 근권(식물 뿌리 둘레의 영역)의 수분함량을 적절하게 유지해준다. 도 농업기술원은 괴산군에서 유기농 시설고추를 재배하고 있는 농가에 스마트 양액공급 시스템을 설치해 운용한 결과 생육 단계별 양액 조절을 통해 노동력과 경영비는 10~15% 절감되고, 생산량은 18%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최근 농촌은 인구 감소 및 노령화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고추는 품목 특성상 전체 생산비 중 노동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55%로 크고, 기계화율이 낮아 갈수록 재배면적이 줄어들고 있다. 그래서 앞으로의 농업은 자동화를 통한 노동력 절감과 직관, 경험에서 벗어나 숫자와 데이터에 기반한 정밀농업이 필요

이제 농어촌도 벤처시대, 24일 ‘제32회 농어촌벤처포럼’ 개최
벤처기업협회가 24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제32회 농어촌벤처포럼’을 개최한다. ‘대한민국 농어촌 식품산업의 미래와 공유경제’를 주제로 농어촌 식품창업 성공사례와 공유경제 실현 사례 등을 나눌 예정이다.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이 후원한다. 이번 포럼의 주제는 ‘대한민국 농어촌 식품산업의 미래와 공유경제’로, 농어촌 식품창업 성공사례와 공유경제 실현사례를 살펴보고, 식품산업의 미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정인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센터장이 ‘식품산업·창업의 미래와 트렌드’를, 임은정 ㈜삭비즈 대표가 ‘공유경제를 통해 본 식품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농업회사법인 우성㈜ 김우성 대표와 ㈜푸마시 김용현 대표가 각각 ‘식품창업 성공사례’와 ‘공유경제 실현사례’를 소개한다. 패널토론은 농어촌벤처포럼 허철무 부의장(호서대 벤처대학원 교수)이 사회를 맡는다. 한국신선편이협회 최만수 이사장, 서울먹거리창업센터 김동균 센터장, ㈜가나안코칭컨설팅 김준호 대표이사, ㈜더본코리아 홍신유 이사가 참여해 농어촌 공유경제 실현방안과 식품창업 성공전략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서윤정 농어촌벤처포럼 의장은 “식품산업 분야가 꾸준히 성장하면서 농어촌지역


이제 농어촌도 벤처시대, 24일 ‘제32회 농어촌벤처포럼’ 개최
벤처기업협회가 24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제32회 농어촌벤처포럼’을 개최한다. ‘대한민국 농어촌 식품산업의 미래와 공유경제’를 주제로 농어촌 식품창업 성공사례와 공유경제 실현 사례 등을 나눌 예정이다.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이 후원한다. 이번 포럼의 주제는 ‘대한민국 농어촌 식품산업의 미래와 공유경제’로, 농어촌 식품창업 성공사례와 공유경제 실현사례를 살펴보고, 식품산업의 미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정인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센터장이 ‘식품산업·창업의 미래와 트렌드’를, 임은정 ㈜삭비즈 대표가 ‘공유경제를 통해 본 식품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농업회사법인 우성㈜ 김우성 대표와 ㈜푸마시 김용현 대표가 각각 ‘식품창업 성공사례’와 ‘공유경제 실현사례’를 소개한다. 패널토론은 농어촌벤처포럼 허철무 부의장(호서대 벤처대학원 교수)이 사회를 맡는다. 한국신선편이협회 최만수 이사장, 서울먹거리창업센터 김동균 센터장, ㈜가나안코칭컨설팅 김준호 대표이사, ㈜더본코리아 홍신유 이사가 참여해 농어촌 공유경제 실현방안과 식품창업 성공전략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서윤정 농어촌벤처포럼 의장은 “식품산업 분야가 꾸준히 성장하면서 농어촌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