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인사이트

공유주방 개러지키친, 창업준비자 대상 사업설명회 개최

 

 

공유주방 ‘개러지키친’(대표 권영재)이 오는 10일과 14일에 창업자, 창업준비자를 대상으로 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서울 중구에 있는 위워크 을지로점에서 진행되며, 개러지키친 하남점 및 계양점 오픈, 향후 운영 계획과 관련한 내용으로 구성된다.

 

개러지키친에서 제공하는 보증금 1000만원, 월 이용료 160만원의 풀옵션 분리형 공유주방 서비스와 개러지키친의 파트너스 인큐베이팅 시스템은 물론 7월 오픈하는 개러지키친 하남점과 계양점에 대해서 자세한 정보, 위치적 이점과 입점 절차 등의 내용을 상세하게 설명할 계획이다.

 

또한 입점 후 배달전문음식점을 오픈 할 경우, 매출별 예상 영업이익을 시뮬레이션 하여 공유함으로써 공유주방 창업을 계획하는 창업준비자들이 궁금해하는 부분을 해소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개러지키친은 7월 하남점과 계양점의 오픈을 시작으로, 2019년 말 서울 수도권 총 10개 지점, 2021년까지 전국 200개 공유주방을 오픈할 계획이다.

 

단순히 공유주방 운영을 넘어서, 권영재 대표의 F&B 사업 운영 노하우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개러지키친은 입주 파트너스 중 장래 유망한 브랜드를 선별하여 인큐베이팅 뿐만 아니라, 지분 투자를 통해 엑셀러레이팅까지 진행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개러지키친 권영재 대표는 “개러지키친의 공유주방 플랫폼을 통해 상품성과 컨셉을 갖춘 파트너스가 이익 달성은 물론, 인큐베이팅과 엑셀러레이팅 투자 지원을 통해 향후 기업으로 성장하는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회사의 목표”라며 “이러한 비전을 창업준비자와 공유하는 사업설명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개러지키친의 사업설명회는 개러지키친 홈페이지에서 신청 가능하다.

배너

배너
미래식품 100여개가 한자리에, 곤충식품 페스티벌 개막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주목받는 식용곤충 산업을 활성화하고 관련 지식을 확대하기 위한 큰 행사가코엑스에서 열린다. 농촌진흥청은 5일 코엑스(COEX)에서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곤충식품 산업 활성화와 식용곤충 소비 확대를 위한 ‘곤충식품 페스티벌 및 심포지엄’을 연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곤충식품업체, 학계, 관련 산업 종사자 등이 참석한다. 현장에서는 곤충식품 관련 전시와 시식회, 학술 행사 등이 다양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풍뎅이빵, 고소애된장, 고소애소시지 등 40여 업체에서 100여 가지 제품을 선보이며 시식회에서는 소떡소떡, 곤충깐풍기, 고소애푸딩 등 8종의 곤충요리를 맛볼 수 있다. 학술행사는 1부와 2부로 나눠 진행한다. 1부는 △곤충 스마트팜 적용 기술 개발 △곤충식(食)을 활용한 임상영양 중재 연구 등을 소개하고, 2부에서는 식용 곤충을 사육, 가공, 카페, 기능성 등에 활용한 관련 산업 종사자들의 발표가 이어진다. 또한 식용곤충에 관한 긍정적인 이미지를 전함으로써 소비 확대로 이어질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곤충식품이 국민에게 한 발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