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인사이트

안동시, 착한가격 업소를 찾습니다.

 

안동시는 개인서비스요금의 안정과 물가인상 억제 분위기 확산을 위해 오는 28일까지 ‘2019년 착한가격업소’를 공개 모집한다.

 

'착한가격업소'란 동일품목을 취급하는 다른 업소에 비해 저렴한 가격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외식업, 이·미용업, 세탁업 등 개인서비스요금 관련 업소를 말한다.

 

신청자격은 타 업소에 비해 가격이 저렴해야 하며, 최근 2년간 행정처분을 받은 적이 있거나, 지방세 등 체납업소, 영업 개시 후 6개월이 지나지 않은 업소, 프랜차이즈 업소는 제외된다.

 

시에 따르면 착한가격업소로 지정되면 ‘착한가격업소’ 표지판을 부착하고, 업소 홍보, 환경개선, 소모품 지원, 경영안정 자금 우선 추천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지원한다. 현재 안동시에는 28개소의 착한 가격 업소가 있다.

 

안동시는 경제 불안으로 인한 물가상승 압력에도 불구하고 원가절감 등 저렴한 가격과 친절서비스로 운영하는 착한가격업소를 발굴해 개인 서비스 요금 안정 분위기가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뉴스출처 :안동시

배너

배너

경상북도의회, 독도 현지에서 결의안 만장일치 통과
(식품외식경영) 경상북도의회(의장 장경식)는 6월 10일 오후 4시 30분 경상북도 울릉군 독도 현지에서 제309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를 열어, 지난 5월 9일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안으로 채택된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중단 및 독도 영유권 주장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처리했다. 독도 본회의에서 처리된 결의안은 일본 정부의 역사교과서 왜곡과 독도 영유권 주장이 대한민국 영토주권에 대한 중대한 도발행위로 미래지향적인 한ㆍ일 관계의 발전과 동북아시아 평화체계 구축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규탄했다. 또한, 일본 정부에 왜곡된 역사교육을 중단하고, 초등학교 역사교과서 배부 계획을 전면 철회할 것을 요구하며, 독도에 대한 일체의 도발행위를 중단하고, 근거 없는 독도 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서 우리정부에 대해서도 당당하고 확고한 영토주권 행사로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에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을 요구하며 경상북도의회는 300만 도민과 함께 우리의 땅 독도를 후손에게 온전히 물려주기 위해 일본의 독도 영토침탈 야욕에 결연히 맞설 것임을 천명했다. 경상북도의회 독도수호특별위원회 김성진 위원장(안동)은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안동시, 농·특산품 전시홍보관 설치
(식품외식경영) 안동시와 농협 안동시지부는 새로 지어진 시의회 건물 1층 현관에 지역 농·특산품 전시홍보관을 설치했다. 의회 청사 1층에는 차량, 세무민원실, 신한은행과 농협 시청출장소가 입주해 있어 민원인과 시의회 방문객들의 발걸음이 많은 곳이다. 전시제품은 과일, 채소 등 장기 보관이 곤란한 신선농산물은 제외하고 장기간 보관이 가능한 가공품 위주로 진열했다. 현관 입구 좌우 진열장에는 안동시 지정 특산품과 농업기술센터에서 지원 육성하고 있는 신기술 제품을 우선 전시했으며, 현관 중앙에는 지역농협에서 생산하고 있는 김치류와 된장, 고추장, 고춧가루, 산약 가공품 등을 전시했다. 제품설명과 구매 안내를 위한 소책자와 홍보 전단도 함께 비치했으며, 지역 농·특산품 홍보영상물도 제작해 송출되도록 했다. 우리 안동지역에는 140여 개나 되는 크고 작은 농·특산품 가공업체가 있으며, 40여 개의 품목이 안동시 특산품으로 지정돼 있다. 이번에 전시 홍보관을 설치한 것은 지역의 많은 농·특산품이 어떤 것이 있는지 한눈에 볼 수 있는 공간이 없다는 시의회와 시민의 지적에 따른 것이다. 이종원 유통특작과장은 “공간이 협소하고 장기보관이 곤란해 더 많은 지역 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