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장 서비스 평가하는 키오스크부터 로봇까지, 푸드테크의 진화는 계속된다

편리성과 효율성 강화 등의 목적으로 외식업계에서 자동화 기기를 적극 도입하는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본죽의 본아이에프는 자동으로 죽을 저어주는 자동 죽 조리기 ‘본메이드기’를 출시했으며, 김가네, 얌샘김밥 등에서도 김밥제조기계를 이용해 최대 1.5명에서 2명까지 인건비 절감 효과를 보고 있다.

 

매장 서비스를 평가, 서빙과 주방 업무 지원하는 다양한 무인기기 등장

최근에는 무인 결제기를 넘어 매장 평가용 키오스크부터 로봇까지 등장, 진화하는 푸드테크 기술과 시스템을 도입, 편리성과 매장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외식기업 ‘㈜디딤’은 고객 서비스 개선과 브랜드 평가를 한 눈에 파악하기 위해 직영 매장을 중심으로 서비스 평가를 할 수 있는 키오스크를 설치했다.

흔히 키오스크는 결제 용도로 많이 이용되고 있지만 디딤은 매장 서비스 질문에 대한 답변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용 방법도 바코드가 찍힌 명함을 받아 이를 스캔한 후 화면에 나오는 질문에 따라 만족도를 체크하면 끝나기 때문에 누구나 어려움없이 설문조사를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설문조사 참여도를 높이고 서비스에 대한 체계적인 데이터 관리로 불편한 사항을 바로 확인하여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본죽 등을 운영하고 있는 외식기업 ‘본아이에프’는 죽을 자동으로 저어주는 기기인 ‘본메이드기’를 선보여 매장 운영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있다.

 

 

‘본메이드기’는 잣죽, 전통 죽, 일반 죽으로 3단계 설정이 가능해 메뉴별로 맞는 버튼을 설정하면 죽이 눌어붙지 않도록 계속 저어주는 기기다.

 

고정형이 아닌 이동형 기기이기 때문에 어느 화구에서나 사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직원의 노동 강도를 완화할 수 있어 주방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빕스, 계절밥상 등을 운영하는 ‘CJ푸드빌’은 로봇을 도입한다. 로봇 개발을 위해 LG전자와 MOU를 체결하고 매장에서 다양한 형태로 활용 가능한 로봇을 연내에 도입할 예정이다.

 

 

로봇의 도입으로 섬세한 서비스 등을 제외한 단순 업무, 무거운 식재료나 메뉴의 운반, 주방 내에서 오랜 시간 화기 앞에서 조리하는 업무 등을 앞으로 로봇이 대체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매장 운영의 효율성과 편리성을 높이기 위해 푸드테크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기술도 다양해지고 있다”며 “다양한 무인기기의 도입은 직원들의 업무량을 줄여 고객 서비스에 더욱 전념할 수 있어 매장 내 직원과 고객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기 때문에 푸드테크의 바람은 더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청년 한식 셰프와 국산 식재료의 만남, 청년한식당
지난 5월 20일, 한식문화관에 한식에 대한 애정과 새로운 아이디어로 똘똘 뭉친 20인의 청년 한식당 오너 셰프가 모였다. ​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한식진흥원이 주관하는 ‘청년 한식당 국산 식재료 지원’ 사업 공모를 거쳐 선정된 이들이다. 이날 한식진흥원과 업무협약 을 맺은 셰프들은 향후 전체 식재료의 50%를 국산으로 사용한 한식 신메뉴를 선보일 예정 이며, 메뉴 개발에 필요한 제반 경비와 조리법 저작권료, 홍보 비용 등을 지원 받는다. 서울은 물론 부산, 구미, 남원, 멀리 제주도까지 전국에서 모인 20인의 청년 한식 셰프를 위 해 한식진흥원은 특별한 자리도 마련했다. 바로 국산 식재료를 생산하는 농가와의 만남. 청 년농업인연합회와 남원 청년농부 연합 에 소속된 22인의 청년 농부들, 그리고 특별 히 경기도 고양시에서 토종쌀을 생산하는 의 이근이 농부도 참석했다. 한식진흥원 선재 이사장은 “음식에 있어 식재료를 이해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기 때문이 이런 자리 를 마련했다. 농번기로 바쁜 와중에 참석해준 농부님들께 감사하고 한식에 대한 열정을 가 진 젊은 셰프들을 만나 기쁘고 희망적이다”라며 잔대, 방아, 참죽나물 등 우리 채소에 대해 하나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