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한식 셰프와 국산 식재료의 만남, 청년한식당

지난 5월 20일, 한식문화관에 한식에 대한 애정과 새로운 아이디어로 똘똘 뭉친 20인의 청년 한식당 오너 셰프가 모였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한식진흥원이 주관하는 ‘청년 한식당 국산 식재료 지원’ 사업 공모를 거쳐 선정된 이들이다.

 

이날 한식진흥원과 업무협약 을 맺은 셰프들은 향후 전체 식재료의 50%를 국산으로 사용한 한식 신메뉴를 선보일 예정 이며, 메뉴 개발에 필요한 제반 경비와 조리법 저작권료, 홍보 비용 등을 지원 받는다.

 

 

서울은 물론 부산, 구미, 남원, 멀리 제주도까지 전국에서 모인 20인의 청년 한식 셰프를 위 해 한식진흥원은 특별한 자리도 마련했다.

 

바로 국산 식재료를 생산하는 농가와의 만남. 청 년농업인연합회와 남원 청년농부 연합 에 소속된 22인의 청년 농부들, 그리고 특별 히 경기도 고양시에서 토종쌀을 생산하는 의 이근이 농부도 참석했다.

 

한식진흥원 선재 이사장은 “음식에 있어 식재료를 이해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기 때문이 이런 자리 를 마련했다. 농번기로 바쁜 와중에 참석해준 농부님들께 감사하고 한식에 대한 열정을 가 진 젊은 셰프들을 만나 기쁘고 희망적이다”라며 잔대, 방아, 참죽나물 등 우리 채소에 대해 하나하나 설명하고 한식이 가진 건강한 문화에 대해 강조하기도 했다.

​​

 

이후 청년 오너 셰프 들은 쌀, 메밀, 버섯, 감자, 오이, 가지, 새싹삼 등 우리 식재료를 직접 맛보며 질문하는 시간 을 가졌고, 돌아가 식당에서 테스트해볼 수 있도록 농부들이 넉넉히 챙겨온 식재료를 장바 구니에 담았다.

 

청년 한식당 국산 식재료 지원 사업에 참여한 20개소 한식당의 신메뉴는 오는 9월부터 11월까지 각 업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청년 한식당 국산 식재료 지원’ 사업은 창업 3년 이내의 청년 오너셰프가 경영하는 한 식당의 경쟁력을 키우고 국산 식재료 소비를 확대하기 위해 시작된 것으로, 10곳을 선발한 지난해에 이어 올해가 두 번째다.

 

한식 진흥원 ‘청년 한식당 국산 식재료 지원’ 선정 한식당

서울 고래아방, 독립식당배지앙술래잡기양조장, 미아전, 미트랩, 박경자식당, 반기다, 야채를 담다, 작가식당, 정작가의 막걸리집(동작구), 제육원소, 조식당, 한식주점 얼쑤 경기 모아냉면(파주) 충남 그니식당(천안) 세종 젊은식당 전북 차이룩 쿠킹스튜디오(남원) 부산 부농배켱 경북 순수보리밥(구미), 예담(구미) 제주 올랭이와물꾸럭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배너

배너
[주목아이템]창립 5주년 된 ‘생활맥주’, 수제맥주 프랜차이즈 시대 열다
수제맥주 프랜차이즈 브랜드 ‘생활맥주’(대표 임상진)가 창립 5주년을 맞았다. 2014년 1호점인 여의도 본점을 시작으로 매년 가파른 성장을 보이며 지난 4월 전국 매장 수 200개를 돌파했다. 지난해 기준 브랜드 매출액은 약 500억 원이다. 생활맥주는 지난 2014년 홍종학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국회의원 시절 발의한 주세법 개정과 함께 ‘수제맥주의 대중화’를 목표로 설립됐다. 이전에는 저렴한 가격의 일반 맥주, 바 형태의 인테리어가 특징인 ‘스몰비어’가 대세였다면 생활맥주의 등장 이후에는 ‘수제맥주 열풍’이 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높은 가격과 뻔한 안주메뉴에서 벗어나 합리적인 가격에 특색 있는 맥주와 안주를 선보여, 단골 고객을 늘려간다는 전략이 통한 것이다. 무엇보다 생활맥주의 가장 큰 성공 요인으로는 ‘맥주 플랫폼’을 구축한 것을 꼽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생활맥주는 브랜드 자체 양조장이 아닌 전국 각 지역의 양조장과 협업으로 지역색을 살린 특색 있는 맥주를 생산한다. 이렇게 생산된 30여종의 맥주 중 가맹점주가 개별 매장 상권에 맞춰 원하는 맥주를 선택해서 판매하고 있고 맥주 종류는 수시로 변경할 수 있다. 이 때문에 고정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