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맛집이 한자리에, ‘2019 코리아 먹켓 페스타’ 개막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한국외식산업협회가 주관하는 '2019 코리아 먹켓 페스타'가 이달 14일부터 16일까지 양재 aT센터 제1전시장과 양재 시민의 숲 일대에서 개최된다.

 

본 행사는 경쟁력 있는 지역 맛집의 발굴하고, 홍보를 통한 외식 산업의 육성과 국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행사에서는 스타 셰프들의 화려한 요리 시연과 다양한 부대행사가 함께 진행된다.

 

유명 셰프들의 화려한 요리 시연인 ‘쿠킹클래스’에서는 미카엘 아쉬미노프 셰프, 여경래 셰프, 한식대첩4 우승자 대구 용지봉의 변미자 대표 등이 직접 요리 시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 외 식사뿐만 아니라 다양한 디저트를 즐길 수 있는 ‘푸드트럭’들(딸바보트럭, 시현이네 커피트럭, 하이파이브, 대디스쿡, 한스푼, 장군바베큐, 사계절, 야먹자, 달밤, 츄러스홀릭)도 준비되어 있다.

 

또한 롯데호텔 조리총괄팀장 남대현 셰프의 창업 관련 세미나, 다양한 장르의 대중성 있는 버스킹 공연, 화려하고 시원한 카빙쇼, 점보용량 음식 또는 매운 음식 먹기 대회와 다양한 현장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행사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전국의 맛집을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고, 유명 스타 쉐프의 요리 시연 및 매일 펼쳐지는 버스킹 공연 등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참관객의 오감을 만족시키는 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행사 참관은 행사 공식 홈페이지에서 사전등록을 신청하면 간편하게 행사장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배너

배너
[업계이슈]국내산 농수산물 가공식품, ‘새벽배송’으로 만나요
농림축산식품부는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새벽배송업체인 ‘오아시스마켓’과 협력해 농공상기업의 전용판매관인 ‘농식품 찬들마루’를 오픈했다. ‘오아시스마켓’은 농수산물 생산자 비영리단체인 ‘우리생협’과 함께 2016년 오프라인 매장으로 시작해 최근 온라인몰 새벽배송업체로 급성장중인 온․오프라인 유통채널이다. 모바일 유통채널의 발달과 함께 온라인 쇼핑과 새벽배송이 유통의 화두로 부상하는 시장변화에 발 맞춰 농공상기업 제품의 판로와 국내산 농산물 사용 확대를 위해 새벽배송 서비스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오아시스마켓’에 전용판매관을 구축했다. '오아시스마켓'의 농공상기업 제품 전용판매관인 '농식품 찬들마루'에 국산 농산물로 만든 농공상기업 우수 제품 130여 품목을 우선 입점하고 추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입점된 품목은 온라인 전용판매관 뿐만 아니라 전국 39개 '오아시스마켓' 오프라인 매장에도 동시 판매, 중소식품기업의 가장 큰 어려움인 판로를 확보하여 농공상기업의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농식품부 김덕호 식품산업정책관은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식품기업을 위해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유통 채널을 확보해 나

경기도 농·특산물 활용 신메뉴 개발 ‘평범한 식재료의 특별한 변신’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서울 메이필드 호텔에서 도내 6개 시군의 농산물을 활용해 개발한 메뉴를 런칭, 홍보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신 메뉴는 경기 및 서울지역 레스토랑 6곳의 오너쉐프들이 직접 개발했으며, 앞서 4월 29일 도 농기원 주관으로 농산물 생산자들과 오너쉐프들과의 메뉴 개발을 위한 만남이 있었다. 이번에 활용된 경기지역 농산물은 총 6품목으로 용인의 ‘오이’, 평택의 ‘블루베리’, 광주의 ‘토마토’, 여주의 ‘가지’, 양평의 ‘부추’, 연천의 ‘콩’ 등 우리가 일상에서 평범하게 사용하는 식재료들이다. 개발된 메뉴는 ‘주꾸미 용인 백오이 냉채’, ‘평택 블루베리라떼’, ‘광주 토마토 마카롱’, ‘구운 여주 가지 오징어 샐러드’, ‘양평 부추 토마토김치’, ‘연천 대원콩 소이라떼’ 등 20여종으로, 현재 각 레스토랑에서 판매 중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개발된 메뉴의 전시와 시식, 오너쉐프의 메뉴 개발 과정과 판매에 따른 소비자의 반응 등을 서로 공유하고, 참여농가에서는 자신의 농산물을 활용해 개발된 메뉴에 대한 소감과 농산물을 더 잘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도농기원 박선영 지도사는 “우리가 평소에 잘 알고 있는 익숙한 식재료를


국내 외식기업, 해외서 잘나가는 비밀은 바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오는 6월 17일 서울 aT센터에서 2019 외식기업 해외진출 우수사례 발표회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중국, 동남아시아 등지에서 해외진출을 선도적으로 하고 있는 ㈜빅바이트에프앤비(먹쉬돈나) 조병권 대표, ㈜서래스터(서래갈매기) 서강현 팀장 발표연사로 나선다. 매장 운영관리, 현지화 등 해외진출 주요 성공요인부터 법률, 계약 등 애로사항까지 약 10년간의 해외진출 노하우를 적극 공유할 예정이다. 특히, 중화권에 37개 매장이 들어서 있으며 삼청동 떡볶이 맛집으로 유명한 먹쉬돈나의 성공비결도 제시한다. ▲한국의 매운맛을 중국입맛에 맞춰라 ▲골라먹는 재미를 선사하라 ▲중국 중소도시가 블루오션이다 ▲중국성(省)별 외식시장 특징을 분석하라 등 현장에서 발로 뛰며 얻게 된 노하우를 이번 발표회에서 공개한다. 또한 서래갈매기는 중국·호주·인도네시아 등 전 세계 10여 개국에 104개의 해외매장을 운영 중이다. 세계적인 매장 확장의 비밀로 ▲한류를 활용하라 ▲고객의 마음은 한국이든 외국이든 똑같지만 입맛은 다르다 ▲국가별 상권 특성을 파악하라▲정부지원사업을 적극 이용하라 등 서래갈매기의

[J-FOOD 비지니스]손님 잃은 음식을 싸게 판다. 日 캔슬(cancel)요리 앱 출시
음식점을 운영하며 가장 곤란한 순간 중 하나가 예약 손님이 갑작스럽게 예약을 취소하는 것이다. 시간 맞춰 준비한 요리가 쓸모없게 되고, 예약 손님을 위해 피크 타임에도 자리를 비워둔 것을 생각하면 피해가 만만치 않다. 그렇다고 손님에게 손해에 대한 책임을 묻긴 어려운 실정이다. 최근에는 인터넷을 통해 쉽게 음식점을 예약할 수 있다. 여러 곳을 동시에 예약 후 참석자과 방문할 매장을 결정하고 가지 않는 곳엔 연락도 하지 않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일본 외식업계에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음식점 예약취소 정보를 공유하는전용 어플리케이션이 오는 9월 출시된다. 앱 기획·개발 합동회사 KUKI가 개발한 어플리케이션 ‘도타캠페인’은 음식점에서 갑작스럽게 예약 취소가 발생했을 때 어떤 음식이 있고 얼마에 제공할지 등 정보를 사용자에게 보여준다. ‘도타캠페인’ 어플리케이션은 버려질 음식을 판매해 손실을 줄이고, 손님입장에서는 음식을 보다 더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KUKI사는 현재 9월 정식 출시에 앞서 ‘도타캠페인’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예약 취소 정보를 제공할 음식점을 모집 중이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사전 모집에 응모한 음식점에 대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