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라이프]건강한 포케 한 그릇 ‘보울룸’

 

압구정 도산공원에 미국식 ‘포케’를 맛볼 수 있는 공간이 있다.

포케는 깍둑썰기한 해산물을 샐러드나 밥 위에 얹어 먹는 단품 요리로 회덮밥과 모양과 구성이 비슷하다.

 

 

한국화하지 않은 미국 본토 레시피를 적용, 원하는 재료와 소스를 직접 고를 수 있는데 스파이시크림, 마늘참깨크림, 와사비쯔유 등으로 구성한 5가지 소스가 포인트다.

 

사이드 메뉴로는 육류 대신 생선을 사용한 타코, 아보카도 토스트, 설탕이나 시럽 없이 과일과 채소만으로 착즙한 프레시 주스가 준비되어 있다.

아보카도가 들어가 크리미한 맛이 매력적인 '슈퍼 그린’ 주스는 포케와 함께 곁들이면 좋은 인기 메뉴. 실내는 깔끔한 인상을 주기 위해 화이트 톤을 베이스로 꾸몄으며 곳곳에 식물을 배치해 포인트를 주었다.

 

한쪽에는 샐러드 바가 있어 포케 만드는 과정을 직접 볼 수 있다

 

보울룸 BOWL ROOM

  • A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로42길 36
  • T 02-543-0260
  • H 월-토 11:30-21:30, 일 11:30-15:30, 공휴일 휴무
  • ₩ 보울룸 시그니처 1만1천원

 

보울룸 시그니처

 

주문 후 눈앞에서 바로 만들어주기 때문에 포케 보울로 들어가는 모든 재료를 선택하고 확인할 수 있다.

 

연어, 참치, 새우, 오징어, 닭가슴살과 베이스인 샐러드믹스, 현미밥, 메밀 소바 중 각각 2가지를 고른 후 게살 샐러드, 해초 샐러드, 방울토마토, 날치알 등 가볍고 칼로리가 낮은 재료로 구성한 토핑에 소스를 추가하면 완성이다.

 

포케에 마지막 한 끗을 더해줄 소스는 스파이시크림, 마늘참깨크림, 와사비쯔유, 참깨소유, 폰즈 총 5가지로 취향에 맞춰 믹스할 수 있다.

 

추천하는 조합은 와사비쯔유와 스파이시 크림. 가장 대중적이면서 인기가 많다고. 비건 손님은 방문 전 미리 전화하면 해산물 대신 두부로 대체 가능하다.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배너



‘냉면‧사케‧일본’…알지엠컨설팅, 7~8월 교육 및 외식연수안내
매일 빠르게 변화하는 트렌드 속에서 신사업기회와 성장동력을 찾기 위해 전문교육 및 비즈니스 연수에 참여하는 식품·외식 경영자들이 늘고 있다. 이에 30년간 한국과 일본 외식산업의 가교역할을 해오고 있는 알지엠컨설팅(대표 강태봉)이 여름 교육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알지엠컨설팅은 본격적인 휴가와 재충전을 위한 시간으로 활용하는 여름을 앞두고 냉면, 사케, 동경외식산업 연수 프로그램 등을 준비했다고 21일 밝혔다. 먼저, 알지엠컨설팅은 다음 달인 7월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서울 3대 함흥냉면 비법전수 과정’을 진행한다. 이번 비법전수 과정은 오장동냉면, 강남면옥과 함께 서울지역 3대 함흥냉면 전문점으로 손꼽히는 ‘산봉냉면’의 하천권 전 조리실장이 담당한다. 교육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1985년 산본냉면 창업 이래 냉면 맛집을 이어올 수 있었던 냉면, 육수, 비빔장, 고명, 동치미 무, 얼갈이 김치 등 노하우를 전수받을 수 있다. 7월 9일에는 ‘국제통용 일본사케협회자격증’ 과정이 열린다. 11일까지 3일간 진행되며, 사케에 대한 전문지식을 쌓고 일본공인 자격증을 획득할 수 있는 전문 과정이다. 3회로 나눠 이론과 사케 테스팅 실습을 반복한다. 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