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인사이트

2020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아이디어·슬로건 공모 당선작은

아이디어 부문 ‘쌈채소 꽃다발 만들기 체험’, 슬로건은 ‘농업과 함께하는 힐링 나들이’

2020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는‘농업과 함께하는 힐링 나들이’라는 슬로건 하에 치러진다. 최우수 아이디어로는‘쌈채소 꽃다발 만들기 체험’이 선정됐다.

 

진주시는 지난 1월 22일부터 2월 20일까지 30일간 추진한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아이디어 및 슬로건 공모」의 당선작을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아이디어 부문의 최우수 작품은 ‘쌈채소 꽃다발 만들기 체험’, 우수 작품으로는 ‘새끼 놀이터’, ‘나만의 캐릭터 만들기 체험’이 각각 선정됐다.

 

쌈채소 꽃다발 만들기 체험은 꽃다발의 재료로 바로 먹을 수 있는 쌈채소를 이용한다는 참신성이 돋보였고, 새끼 놀이터는 옛 농업생활에서 주로 이용했던 짚으로 만든 새끼줄로 줄넘기, 고리던지기 등 친근한 열린 놀이공간을 만들어 이색적인 재미를 제공한다는 내용이다.

 

또한 나만의 캐릭터 만들기 체험은 농산물 돌림판을 돌려서 나오는 농산물로 만들기 체험을 한다는 내용으로 농산물 종류별 다양한 체험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슬로건 부문의 당선작은 농업축제의 장으로 나아가는 박람회의 추진방향을 알맞게 제시한 “농업과 함께하는, 힐링 나들이”가 선정됐다.

농업인과 도시민 모두 나들이 나오는 기분으로 박람회장을 방문하여 농업을 배우고 즐기면서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라는 뜻을 쉽고 담백하게 담아 높은 점수를 받았다.

 

진주시 관계자는“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의 변화하는 방향성을 제시하고 창의적이고 다채로운 행사를 기획하기 위하여 공모를 추진했다”며“아이디어 60점, 슬로건 221점 등 총 281점을 접수받아 최종 9점의 당선작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덧붙여“심사위원회의 2차에 걸친 공정한 심사 끝에 아이디어 8점을 선정했고, 슬로건은 2차 심사에 더하여 진주시청 직원의 온라인 투표까지 병행하여 1점을 최종 선정했다”고 전했다.

 

당선작에는 아이디어 최우수(1명) 1백만원, 우수(2명) 각 50만원, 장려(5명) 각 30만원, 슬로건 당선(1명) 50만원이 수여된다. 수상작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수상작은 박람회의 전시와 체험분야, 홍보분야 등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계획이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이슈UP]냉동식품 변질 확인하는 ‘스티커’ 개발 주목
전염병 확산으로 집에서 냉장·냉동식품을 배송받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냉장, 냉동보관된 식품의 변질 여부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을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식품의 신선도를 한 눈에 파악 투명도 통해 상온 노출시간 알 수 있어 한국화학연구원은 바이오화학연구센터 연구팀이 냉장·냉동 상태로 배송 받은 생선, 고기, 과일 등 식료품이 상온(10도 이상)에 몇 시간동안 노출됐는지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콜드체인(저온유통) 안심 스티커’를 개발했다. 해당 스티커를 이용하면 냉장·냉동 배송차량, 이른바 탑차의 오작동으로 식품이 상한지 모른 채 먹어 발생하는 식중독·햄버거병 등을 미리 방지할 수 있다. 냉장·냉동식품은 상온에 노출되면 세균이 증식해 상하기 시작한다. 눈으로는 식품의 상온 노출 여부를 확인하기 어렵다는 문제가 있었는데 연구팀은 상온에서 투명해지는 나노섬유 필름을 스티커 앞면에 붙이는 방법을 떠올렸다. 저온 상태에서 나노섬유는 까치집과 같이 가느다란 실이 복잡하게 얽힌 구조라 빛이 통과하지 못해 불투명하다. 반면 10도 이상의 온도에 오래 노출되면 섬유가 녹아 서로 엉기며 구조가 흐트러지고 투명하게 변한다. 상온에 오래 노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샵인샵으로 치킨 브랜드 추가해 대박난 일본 빙수가게
외식 시장의 경쟁 심화,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매출이 급감하자 개선책으로 매장 하나에 두 개 이상의 브랜드를 운영하는 샵인샵 전략을 취하는 경우를 쉽게 접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외식보단 내식을 선호하며 배달에 용이한 치킨, 피자 등의 업종을 선택한다. 일본에서 매출 부진을 겪던 한 카페에서 한국식 치킨을 메뉴로 도입해 한 달 매출을 400만 엔(약 4,500만 원)까지 상승시켰다. 이곳은 단순히 메뉴를 추가하는 것이 아닌 주방의 동선, 조리 시간을 연구해 최대의 시너지 효과가 날 수 있도록 꼼꼼히 전략을 세웠다. 빙수 가게 겨울 대책으로 시작한 한국 치킨 한국식 빙수와 타피오카 밀크티를 제공하는 카페로 봄, 여름에는 찾아오는 손님이 많지만 추위가 시작되는 가을부터는 매출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이시카와 야마유키 대표가 경영 개선책으로 제시한 것이 바로 한국의 치킨이었다. 이시카와 대표는 “최근 일본은 신오쿠보를 중심으로 그야말로 한국 붐이 일고 있다. 한국의 크리스피 치킨을 추가하면 분명히 매출 향상 효과가 있을 거라 판단해 메뉴 개발에 착수 했다. 단 카페를 찾는 손님 중에 치킨 냄새를 꺼려하는 경우가 있을 수 있어 배달 중심으로 사업 기획을 세웠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