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이슈]해외파 프랜차이즈 주목!

 

미국의 커피전문점인 ‘블루보틀’ 성수동 1호점은 커피를 맛보려는 인파가 대거 몰리면서 평균 1시간여를 기다릴 정도로 화제가 되고 있다. 과거 열풍을 일으켰던 ‘쉑쉑버거’의 이슈를 능가할 정도다.

국내 외식사장에서 해외파 프랜차이즈들의 선전이 두드러지고 있다.

 

해외 프랜차이즈, 핫한 한국시장 접수

강한 상품과 선진 시스템을 무기로 국내에 상륙한 해외 프랜차이즈들은 다양한 분야에서 국내 소비 트렌드를 바꿔 놨다.

 

대표적으로 1999년 서울 신촌에 첫번째 매장을 오픈한 ‘스타벅스’는 한국 커피시장에 그야말로 혁명을 가져왔다. 커피문화는 물론 소비 트렌드까지 바꿔놨다.

‘스타벅스’의 입점전략도 벤치마킹 되었다. 스타벅스는 세계 각 매장의 입지를 정할 때 ‘허브 앤드 스포크’ 전략을 구사한다. 축을 중심으로 바큇살이 뻗은 자전거 바퀴 모양에서 유래한 용어인 허브 앤드 스포크는 유동인구가 많은 특정 지역에 매장을 집중시키는 전략이다.

 

1980년대 한국의 창업시장은 가히 ‘패스트푸드와 외국 브랜드’로 요약할 만큼 외국 프랜차이즈들의 전성기였다. 1980년대 초반 ‘롯데리아’의 성공을 보고 프랜차이즈 사업 가능성에 눈뜬 기업들이 외국 브랜드를 적극 도입했던 것.

 

이어 1984년엔 협진양행이 ‘버거킹’을, 두산식품 전신인 한양식품이 ‘KFC’를 잇따라 들여왔다. ‘맥도널드’는 1989년 3월 서울 압구정동에 1호점을 열며 우리나라에 상륙했다.

이 당시 피자 브랜드들도 대거 들어왔다. 1985년 ‘피자헛’ 1호점이 이태원에 문을 열었고, ‘도미노피자’, ‘시카고피자’ 등이 잇따라 한국에 들어왔고 점포 수도 크게 늘어났다.

 

2019년 현재 도미노 피자, 베스킨라빈스, 던킨도너츠, 서브웨이 등의 해외 프랜차이즈들은 이미 한국 외식 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아시아발 프랜차이즈 부상

베트남‧싱가포르‧대만 등 현지 음식‧식당도 눈에 띄어

아시아 음식이 전 세계에서 각광받고 있다. 과거에도 일본, 중국, 인도, 태국 등의 음식은 에스닉 푸드(ethnic food)로 인기가 높았다.

하지만 이제 별미로 찾는 에스닉 푸드를 넘어 세계 어디서나 쉽게 만날 수 있는 대중음식으로 자리 잡았다.

 

이런 흐름에 발맞춰 아시아 음식이 인지도 높은 브랜드로 도약하고 있다. 아시아 식품업체가 글로벌 기업화하면서 세계시장을 누비는 것이다.

한국에 진출한 각국 브랜드만 봐도 그 단면을 읽을 수 있다.

공차(貢茶), 딘타이펑, 비첸향, 타이거슈가, 홍루이젠, 베트남 콩카페 등이 그것이다. 식품 종류와 업태도 전통음식부터 디저트까지 다양하다.

 

 

현지에서 유명한 식당이 직접 한국에 점포를 여는 경우도 늘어났다. 최근 대만에서 연어초밥으로 유명한 ‘삼미식당’과 밀크티 브랜드 ‘타이거 슈가’ 등이 서울에 개점했다.

 

 

아울러 베트남 호이안의 맛집 ‘반미프엉’, 싱가포르의 킹크랩 맛집 ‘점보 시푸드’, 브런치 카페 ‘PS카페’ 등은 매장 오픈을 앞두고 있다.

 

 

‘마라(麻辣)’, ‘훠궈’, ‘분짜’ 등 동남아, 중국 현지음식이 국내의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얻으며 식품·외식업계도 발 빠르게 관련 상품에 주목하고 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이색적인 맛과 향이 일품인 동남아 및 아시아 현지 음식이 기존의 먹거리와는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다”며 “해외여행객 증가 등으로 현지 식품이 더 친숙하게 느껴지는 것도 인기의 비결”이라고 설명했다.

 

 



배너

경상남도의회 김지수 의장, 청원제도 활성화 위해 ?지방자치법? 개정 건의
(식품외식경영) 김지수 경상남도의회 의장이 지방의회 청원제도 활성화에 발벗고 나섰다. 김지수 의장은 7월 1일, 국회 및 행정안전부에 지방의회의 청원제도 활성화를 위하여 지방자치법 상 청원 관련 조항 개정을 건의했다. 최근 청와대‘국민청원’제도가 활성화된 반면 지방의회 청원 제도는실질적으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지방의회에 청원서를 제출하기 위해서는 지방자치법 제73조제1항에따라 의원의 소개를 받아야 하는데, 개인의 경우 소개의원을 찾기가 쉽지 않을 뿐만 아니라 많은 시간과 노력이 소요되어 청원권을 실질적으로제약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그 결과 1991년 개원 이후 경상남도의회에 접수된 청원은 총 39건에 불과하며, 더욱이 최근 8년간 3건만 접수되는 등 도민들의 청원에 대한접근성이 현저히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김지수 의장은 지난해 7월, 경상남도의회 개원 이래 최초의 여성 의장이자 최연소 의장으로 당선되어 의회가 도민의 눈과 귀, 손과 발이되어 도민의 삶의 현장에서 언제나 함께 해야 한다는 취지로 ‘의회 청원제도 활성화’를 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다. 이번 건의문에는 지방의회 청원 활성화를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