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은]단 1분! 10엔에 맘껏 마시는 맥주 뷔페 화제

일본에서 1분당 10엔으로 맥주를 마음껏 마실 수 있는 컨셉의 가게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도쿄 스기나미구에 위치한 덴덴꼬치 코엔지점은 예약을 하지 않으면 먹기 힘들 정도로 영업 시작하자마자 금세 손님들이 밀려 들어온다. 파격적인 가격으로 손님을 오는 덴덴꼬치의 비법은 무엇일까.

 

 

스마트폰으로 주문하고 손님이 직접 술 만들어

덴덴꼬치의 모든 주문은 고객이 가지고 있는 스마트폰으로 이루어진다. 주문을 하기 위해선 매장을 찾아 스마트폰으로 우선 QR 코드를 스캔해야 한다. 이후 핸드폰 화면에 뜬 메뉴판을 보고 원하는 주류와 메뉴를 선택한 다음 결제하면 된다.

 

 

주문이 끝나면 기다리는 것이 아닌 직접 바로 이동해 원하는 맥주를 따라와야 한다. 맥주 거품을 적게 한다든지 취향에 맞게 제조해 마실 수 있으며, 맥주 외에도 다양한 술이 준비돼 있다.

 

몇 잔을 마셔도 60분에 600엔

주류 뷔페는 10분 단위로 이용 가능하며 가장 많이 주문하는 메뉴는 두 가지로 나뉜다. ‘맥주 없이 맘껏 마시기’는 60분에 600엔으로 맥주를 제외하고 사케, 소주, 츄하이, 하이볼, 칵테일 등을 저렴하게 마실 수 있다.

 

위 주류와 함께 몰츠 생맥주 등 맥주를 마음껏 마실 수 있는 메뉴는 60분당 900엔으로 이용 가능하다. 한 시간 동안 10잔, 20잔을 마셔도 다른 곳에서 마시는 맥주 한 잔 가격이면 충분하다.

 

안주는 완성되면 카운터로 받으러 가야 하며, 맥주잔과 식기도 직접 반환해야 한다. 주문부터 모든 과정이 셀프시스템으로 운영되며 필요시 호출 버튼을 눌러 질문할 수 있다.

 

 

매장 운영 인력을 최소한으로 두어 인건비를 최대한으로 감축했다.

이러한 비용 절감 노력을 통해 덴덴꼬치는 1분 10엔이라는 파격적인 가격으로 고객에게 맥주를 제공할 수 있게 만들었다. 매장 한켠에는 각자 좋아하는 술에 여러 가지 첨가제를 섞어 만드는 드링크 바를 마련해 두었다.

 

 

덴덴꼬치를 찾는 고객들은 부담 없이 술을 마시고 싶은 학생, 직장인들이 대부분이다. 이들을 위해 안주 또한 200엔대로 저렴하게 구성했다. 간회, 시저 샐러드, 소 곱창 조림, 옥수수 꼬치, 가지 튀김, 가라아게, 피망 절임 등이 메뉴로 준비돼 있다.

 

덴덴꼬치는 현재 코엔지점 외에도 도쿄 이사가야역점 등 중심가 조금 떨어져 접근성이 떨어지나 임대료가 저렴한 곳에 매장을 전개하고 있다.

매장 분위기는 80~90년대 분위기가 나는 인테리어로 가볍게 와서 즐기기에 부담없는 컨셉이다. 영업시간은 오후 5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이다.

 

소비경기가 위축된 일본에선 덴덴꼬치 외에도 초가성비를 내세운 가게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스테이크를 290엔이라는 파격적인 가격으로 풀어낸 ‘BEEF KITCHEN STAND’, 미트볼 파스타를 300엔에 먹을 수 있는 ‘POTA PASATA’와 매월 일정 금액을 내고 음료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커피마피아(Coffee mafia)’, ‘IZUMI-CAFE’ 등도 인기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업계이슈]백종원,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시작하나
더본코리아(대표 백종원)의 '빽다방'이 베이커리 사업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업계 시선이 쏠리고 있다. 더본코리아는 지난 4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에 빽다방베이커리 정보공개서를 등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본격 가맹사업을 시작하는 빽다방 베이커리에선 기존 빽다방에 제공하던 베이커리 수준을 넘어 독립 베이커리 브랜드로서 경쟁력을 가질 만한 다양한 특화 제품을 늘려갈 것으로 보인다. 더본코리아가 베이커리 브랜드를 운영한 건 처음은 아니다. 제주 호텔더본에서 ‘본앤베이커리’를 운영 중이다. 빽다방에서도 ‘계란사라다빵’ 등 인기 양산빵을 판매해왔다. 기존 커피전문점 프랜차이즈였던 빽다방의 주력 메뉴가 커피와 음료였다면 ‘빽다방베이커리’는 제빵·제과를 대표 메뉴로 한 가맹사업을 시작하는 셈이다. 한식·중식·양식·커피 전문점을 넘어 베이커리도 더본코리아에 따르면 현재 가맹점 3곳이 오픈을 준비 중이다. 빽다방베이커리는 베이커리 특화 점포로 지난해 9월 서울 신사역 인근에 개설된 ‘빽스커피 베이커리’가 출발점이다. 이는 더본코리아가 직접 운영하는 매장으로, 매장 공간이 협소한 다른 빽다방 매장에 비해 50여석의 좌석 수와 비교적 넓은 공간으로 눈길을 끌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외식BIZ 단신]SY프랜차이즈, 자영업 창업자 위한 '하이키친' 오픈
외식 프랜차이즈 전문 기업 SY프랜차이즈가 지난달 29일, 경기도 광주에 외식 창업 종합 할인매장 ‘하이키친’ 오픈식을 진행했다. 이번에 오픈한 하이키친은 자영업자들의 성공적인 창업과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주방용품과 설비를 비롯해 로봇 바리스타 등 푸드테크 관련 기기, 각종 자재, 교육장 등 외식 창업에 관한 토탈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간이다. 중고 제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는 리사이클 아울렛도 마련됐으며, 외식 창업 컨설팅을 위한 공간도 갖췄다. 규모는 지하 1층부터 3층까지 총 4층이다. 이날 오픈식에는 SY프랜차이즈 임직원을 비롯해 프랜차이즈 업계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오픈 기념 행사와 함께 SY프랜차이즈 임직원이 직접 담근 김장김치 200박스와 쌀 2000kg을 어려운 환경에 처한 이웃에 기부하는 ‘행복 나눔 기탁식’도 진행됐다. 김성윤 SY프랜차이즈 대표는 “자영업자들이 성공적인 외식 창업을 할 수 있도록, 창업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하고자 하이키친을 오픈하게 됐다”며 “이번 하이키친 광주점을 시작으로, 더 많은 자영업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매장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