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판 주막에 부는 새로운 바람, 네오 주점

분위기 요리 술 모두 새로워진 네오 주점

막걸리만 찾던 시대는 지났다. 주점의 움직임이 예사롭지 않다.

막걸리 외에도 증류주, 탁주, 과실주 등 다양한 종류의 전통주를 쉽게 볼 수 있는 것은 물론, 곳곳에서 시그너처 막걸리를 내 놓을 정도로 막걸리 종류도 다양해졌다.

 

 

한국 요리와 막걸리를 소개하는 <백곰막걸리&양조장>, <한국술집 안씨막걸리>, <얼쑤>, <월향> 등의 한식 주점 바람이 한 차례 지나고 이제는 셰프들이 본격적으로 나섰다.

 

이원일 셰프가 오픈한 <이원일 식탁>에서 단품 메뉴들에 어울림주를 구성해 우리 음식과 우리 술을 함께 알리고, <가티>의 남성렬 셰프는 한식 주점을 콘셉트로 한 <뎐>을 열어 전통주와 전의 페어링을 선보이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콘셉트와 분위기도 중요하다. 최근에는 ‘직화구이 요리와 막걸리’, ‘도토리 요리와 막걸리’ 등 한 가지 주제에 초점을 맞춘 요리를 선보이는 세련된 분위기의 막걸리 다이닝 펍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막걸리에 취하다

취하당

 

샹들리에 조명과 네온 사인, 곳곳에 자리 잡은 포토존과 소품으로 예쁜 카페를 연상케 하는 강남역 근처의 막걸리 주점.

 

여심 저격 인테리어로 한 번, 햅찹쌀을 주재료로 만든 ‘취하당 막걸리’, ‘호랑이 생 막걸리’ 등 다양한 막걸리와 전통주로 두 번 마음을 사로잡는다.

 

‘직화 닭 구이’, ‘직화 보쌈 구이’ 등의 직화 구이와 미나리를 곁들인 보쌈김치, 3가지 다른 치즈를 크래커와 함께 카나페처럼 즐기는 ‘치즈 삼합’ 등의 퓨전 한식 요리가 있다.

 

전과 전통주를 ‘뎐’하다

 

‘전’과 전통주를 ‘뎐’하기 위해 남성렬 셰프가 문을 연 한식 주점.

어떤 재료를 넣어도 각 재료의 맛이 잘 살아 있는 전은 제철 식재료로 부쳐내는데 지금이 제철인 민어를 사용한 ‘생물 민어전’의 맛이 가장 좋다.

 

 

‘생물 민어전’과 곁들일 셰프의 추천 페어링은 상큼한 리치 향으로 기름기를 깔끔하게 잡아줄 ‘우곡주’. 전통주 리스트는 전국 팔도의 양조장에서 마음에 드는 술을 직접 유통받아 매달 새롭게 구성한다.

 

요리와 술의 어울림

이원일식탁

 

한국에도 와인 못지않게 좋은 술이 많다는 것을 알리는 것이 목표다.

계절마다 새롭게 구성하는 메뉴에는 이원일 셰프와 주방 식구들의 테이스팅을 거쳐 최상의 궁합으로 선정된 ‘어울림주’를 두었다.

 

 

특히 신선로에 담아내는 여름맞이 전골 요리 ‘무릉도원’에는 대추고를 넣어 은은한 약재 향이 매력적인 ‘소백산 신선주’를 함께 즐기면 좋다.

 

전통과 모던의 만남

어반도투리

 

도토리 요리와 우리 술을 곁들일 수 있는 캐주얼한 공간.

도토리 요리 전문점 <도투리>의 세컨드 브랜드다. 50년 전통 비법으로 직접 만든 도토리묵을 이용한 ‘수제 도토리묵 무침’, 도토리 국수를 시원한 육수와 김치에 함께 말아 먹는 ‘김치말이 도토리 국수’, 도토리 만두와 고기, 각종 채소를 넣은 전골 요리 등 각종 도토리 요리를 안주로 증류주, 막걸리 등 다양한 우리 술과 함께 즐길 수 있다.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배너
[피플 인사이트]워킹홀리데이 떠났다 칠레서 자릴잡은 두 청년의 창업스토리
태평양을 건너 남아메리카 남서부에 위치한 나라 칠레에서 떡볶이로 현지인의 입맛을 사로 잡은 한국인 두 청년이있다. 이들은 2017년 워킹홀리데이를 떠나 쌓은 경험을 토대로 성공적인 해외 창업의 발판을 마련했다. 칠레는 K-Pop 열풍이 활발해짐에 따라 한식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나라다.그 수요가 점차 확대되고 있어 요식업 시장에 진출하기에 전망이 밝은 상황이다. 최근 한식 전문점 및 한인 마트가 점점 증가하는 추세이며, 대다수가 PATRONATO 한인타운 지역에 밀집되어 있다. 고등학교 단짝 친구따라 칠레까지 오다. 분식집 ‘BUNSIK’의 이규민, 박준호 사장은 고등학교 시절을 함께한 단짝 친구이다. 스페인어를 배우고자 스페인어권 워킹홀리데이 협정 체결 국가를 찾아봤지만 당시에는 협정국이 많지 않았다. 고민하다 둘은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칠레행을 결정했다. 칠레를 워킹홀리데이 나라로 결정하며 언어 습득뿐만 아니라, 이곳에서 사업 기회를 물색하기 위한 이유도 있었다. 그러던 중 한인 민박 매니저를 거쳐 한식당에서 일을 하게 되며 창업을 고려하게 됐다. 대략 8~9개월 동안 한식당에서 근무하며 경험을 쌓았다. 주방과 홀에서 일했던 경험을 살려 요식업 창



이제 농어촌도 벤처시대, 24일 ‘제32회 농어촌벤처포럼’ 개최
벤처기업협회가 24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제32회 농어촌벤처포럼’을 개최한다. ‘대한민국 농어촌 식품산업의 미래와 공유경제’를 주제로 농어촌 식품창업 성공사례와 공유경제 실현 사례 등을 나눌 예정이다.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이 후원한다. 이번 포럼의 주제는 ‘대한민국 농어촌 식품산업의 미래와 공유경제’로, 농어촌 식품창업 성공사례와 공유경제 실현사례를 살펴보고, 식품산업의 미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정인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센터장이 ‘식품산업·창업의 미래와 트렌드’를, 임은정 ㈜삭비즈 대표가 ‘공유경제를 통해 본 식품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농업회사법인 우성㈜ 김우성 대표와 ㈜푸마시 김용현 대표가 각각 ‘식품창업 성공사례’와 ‘공유경제 실현사례’를 소개한다. 패널토론은 농어촌벤처포럼 허철무 부의장(호서대 벤처대학원 교수)이 사회를 맡는다. 한국신선편이협회 최만수 이사장, 서울먹거리창업센터 김동균 센터장, ㈜가나안코칭컨설팅 김준호 대표이사, ㈜더본코리아 홍신유 이사가 참여해 농어촌 공유경제 실현방안과 식품창업 성공전략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서윤정 농어촌벤처포럼 의장은 “식품산업 분야가 꾸준히 성장하면서 농어촌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