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이슈]카페인 과다 섭취 NO! 고카페인 규제 확대된다

'고카페인 커피'에 카페인함량 표시 의무화
핫식스 등 에너지음료와 박카스 등 자양강장제도 ‘카페인 함량·경고문구’ 표시

하루 한 잔의 커피가 일상이 된 시대, 내년부터 커피전문점과 제과점 등에서 직접 내려 파는 커피에도 ‘카페인 함량’이 표시된다.

 

카페인 부작용을 예방하기 위해 가공커피와 동일하게 고카페인 표시기준을 적용하는 것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카페인 과다 섭취를 방지하기 위해 2020년부터 커피전문점과 제과점 등에서 직접 만들어 파는 커피에도 '총 카페인함량'이 표시되는 등 고카페인 규제가 확대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런 내용을 담은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 예고하고 내달 7일까지 의견서를 접수한다고 2일 밝혔다.

 

개정안을 입법 예고하고 다음달 7일까지 의견서를 접수한다고 밝혔으며, 새 시행규칙에 따르면 휴게음식점이나 제과점 영업자가 조리해 판매하는 커피가 고카페인에 해당하는 경우 소비자 주의사항을 표시하고 총 카페인함량과 고카페인 해당 여부도 표시해야 한다.

 

이는 현재 식품회사가 만들어 편의점과 마트 등에서 유통되는 커피(가공식품)에 적용되고 있는 고카페인 규제를 조리 커피에도 적용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새 시행규칙은 휴게음식점이나 제과점 영업자가 조리해 판매하는 커피가 고카페인에 해당하는 경우, 카페인이 1㎖당 0.15㎎ 이상 든 고카페인 커피에 대해서는 '어린이, 임산부, 카페인 민감자는 섭취에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등의 문구를 표시하고 소비자가 제품을 구매할 때 시선을 주는 주표시면에 '고카페인 함유'와 '총카페인 함량 OOO밀리그램'이라는 문구를 표시해야 한다.

 

 

카페인함량은 2개 이상의 시험·검사 기관에서 6개월마다 검사한 후 그 평균값으로 표시하면 된다. 식약처의 성인 기준 카페인 1일 섭취 권고량은 400㎎이다.

 

또, 소비자 주의사항을 표시하고 총 카페인함량과 고카페인 해당 여부도 표시하도록 했으며 이 규칙은 점포 수가 100개 이상인 가맹사업자와 직영점이 100개 이상인 식품접객업자에게 적용된다.

 

작년 말 기준 업장이 100개 이상인 회사는 커피전문점 27개(점포 수 1만1453개소), 제과점 8개(6334개소), 패스트푸드 6개(3364개소), 피자 17개(5042개소) 등으로 총 2만6193개소가 이번 고카페인 표시 규제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커피전문점 등의 커피에 카페인함량 등이 실제로 표시될 시점은 내년 상반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2020년 7월부터 음료와 자양강장제 박카스 같은 카페인 함량 표기가 의무화된다. 카페인 청소년 섭취 경고 문구도 눈에 띄게 표시해야 한다.

 

 

음료는 레드불·핫식스·박카스F·레모나D·산수유에너지파워·생생톤·컨피던스 등 시판 중인 에너지 음료 11개를 조사한 결과, 9개 제품에는 카페인의 함량조차 표시돼 있지 않았다고 이날 밝혔다. 구론산D와 박카스F만 병당 30㎎의 카페인 함유량을 표기했다.



배너



‘2019 월드푸드트렌드페어’ 요리대회 30일부터 이틀 간 개최
사)아시아외식연합회가 주최하는 요리경연대회인 ‘2019 월드푸드트렌드페어’가 오는 30일부터 31일 이틀 동안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월드푸드트렌드페어는 지난 2014년 국내 외식문화와 한국의 K-Food의 우수함을 세계에 알리고 역량 있는 인재발굴을 목적으로 시작, 올해로 여섯번째를 맞이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요리대회로 자리매김한 ‘2019 월드푸드트렌드페어’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연합회, 소상공인진흥공단과함께 보다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 대회에는 조리, 베이커리, 식음료 등 국내 외식산업 전반을 아우르는 종목으로 긴장감 있는 각 분야별 라이브 경기와 다양한 제품의 전시가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경기에는 아시아 200여명의 외국인 선수들이 출전해 국내선수들과 각 분야별로 치열한 경쟁을 펼치게 된다. 올해는 보다 다양한 이벤트와 체험행사가 마련되어 있으며 월드푸드트렌드페어와 함께 7개 각 단체들의 다양한 전시 및 대회를 관람할 수 있어 볼거리 풍성한 대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사)아시아외식연합회 오병호 회장은 “K-Food의 높은 위상을 해외에 알리고 국내 외식산업의 수준을 한 단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