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BIZ 단신]모스버거, 가맹 사업 본격화…오는 11일 사업설명회 개최

11일 오후 3시 모스버거 본사 대회의실에서 진행

 

아시아 대표 프레시 버거 브랜드 모스버거(대표 고재홍)가 11일 예비 창업자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7월 11일(목) 오후 3시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본사 대회의실에서 열리는 이번 설명회에서는 모스버거만의 경쟁력과 투자 비용, 상권에 따른 사업 모델 제시 등 50년 전통의 글로벌 프랜차이즈 노하우를 만나볼 수 있다.

 

또 모스버거는 7월 하순 광주광역시 봉선동에 가맹 1호점 오픈을 확정 짓고 이번 설명회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가맹 사업에 나설 계획이다.

 

모스버거 사업설명회는 매월 둘째 주 목요일 사전 예약자에 한해 진행되며 참가 신청 방법 및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모스버거는 1972년 도쿄에서 시작해 현재 전 세계 9개국 170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주문과 동시에 조리하는 애프터 오더(After Order) 방식을 통해 ‘정성을 담은 버거’ 제공을 모토로 하여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배너

중기부·대한상의,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증진 팔걷어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복지증진을 위해 민관이 손을 잡고 나섰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와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 이하 ‘대한상의’)는 3일 중소기업 근로자의 복지수준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대기업의 43% 수준에 불과한 중소기업의 복지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개별 중소기업의 노력만으로는 어렵다는 인식 하에, 중소기업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중소기업 복지서비스 플랫폼을 구축.운영하고 근로자 복지향상을 위한 지속적인 민관협력체계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영선 장관과 박용만 회장 외에도 대명호텔앤리조트 최주영 대표, CJ CGV 최병환 대표, SK엠앤서비스 박윤택 대표 등 실제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14개 기업의 대표들이 참석하였다. 대한상의는 8월말에 ‘중소기업 복지서비스 플랫폼’을 오픈하여 휴양.여행, 건강검진, 경조사, 자기계발 등 복지서비스 분야별 대표 상품을 중소기업 근로자들에게 시장 최저가로 제공할 예정이다. 박영선 장관은 일본의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서비스센터의 운영사례를 소개하면서 “중소기업이 혼자서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상의에서 운영하고자 하는 이러



[글로벌 트렌드]“OK구글 초밥집 예약해줘”, 음성으로 예약하는 ‘스시로’
일본에서 회전 초밥 전문점을 전개해온 ‘스시로’가 인공지능 기반 음성서비스인 ‘OK구글’를 매장 운영에 도입했다. 스시로는 1984년 오사카 1호점을 시작으로 30년간 한국, 중국, 대만, 홍콩 등에 진출한 글로벌 외식 기업이다. 지난달 13일부터 스시로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내점 고객 예약 접수를 시작했다. 이제 예약을 하기 위해 전화를 하거나 홈페이지를 찾는 번거로움을 덜게 됐다. 핸드폰을 들고 말만 하면 예약 완료 우선 ‘Google 어시스턴트’를 시작해 “스시로 예약”이라고 중얼거린다. 아이폰에서도 ‘Google 어시스턴트’ 앱을 사전에 설치해두고 애플 음성인식 서비스인 'Siri'와 연동시켜 이용할 수 있다. 말을 걸면 OK구글이 무엇을 도와주면 될지 되묻는다. 내점 예약을 재차 요청하면 GPS로 사용자 위치를 확인하고 근처에 있는 스시로 점포를 자동으로 표시해준다. 만약 가장 가까운 매장인 도쿄 고탄다(五反田)점을 예약한다면 대기시간이 얼마나 걸리는지까지 알려준다. 줄 서서 기다릴 필요 없이 시간에 맞춰 매장을 방문하면 된다. 매장에 도착하면 카운터쪽에 있는 기계에서 체크인하을 하면 직원이 고객 선호도에 맞게 칸막이 자리, 1인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