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비정규직 파업 사흘째…1500여개 학교 대체 급식 시행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이 사흘째를 맞는 5일, 급식이 정상운영되는 학교가 조금 늘어났지만, 약 1천500여개 학교에서는 대체급식이 제공된다.

아직 급식이 중단된 학교는 단설유치원과 초중고·특수학교를 포함, 전체 526개 중 65개교로 집계됐다.

 

교육부는 각 시·도 교육청으로부터 급식 운영 전망을 집계한 결과, 전국 1만454개 학교 중 1851곳(17.7%)이 급식을 제공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이 중 343개 학교는 기말고사 기간이어서 파업과 무관하게 원래 급식 계획이 없었다. 파업 영향으로 급식을 중단하는 학교는 1천508곳이다. 3일 2천57곳, 4일 1천771곳보다는 줄었다.

 

1천508곳 중 1천24곳은 빵·우유로 대체급식을 제공할 예정이고, 314곳은 개별 도시락을 지참하도록 미리 안내했다. 76개 학교는 기타 대체급식을 제공할 예정이며, 94개 학교는 아예 단축수업을 하기로 했다.

 

교육청은 파업 사흘째를 맞아 돌봄교실 11개교 17명, 유치원 종일반 3개교 3명, 특수학교 5개교 58명이 파업에 참여하지만 교사 재배치와 대체인력을 투입해 모두 정상운영한다고 밝혔다.

 

교육 당국은 이날 파업 참가자는 전날 1만7342명에서 소폭 줄어든 1만3196명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학교 비정규직 파업은 이날까지로 예정돼 있지만 다음주까지 연장될 가능성도 있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관계자는 "일단 5일까지는 파업을 계속한다"면서 "이후 계획은 5일 오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대회의는 기본급 6.24% 인상, 근속급·복리후생비 등에서 정규직과의 차별 해소, 임금 수준을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80% 수준까지 끌어올리는 '공정임금제' 시행 등을 요구하며 3일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배너

중기부·대한상의,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증진 팔걷어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복지증진을 위해 민관이 손을 잡고 나섰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와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 이하 ‘대한상의’)는 3일 중소기업 근로자의 복지수준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대기업의 43% 수준에 불과한 중소기업의 복지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개별 중소기업의 노력만으로는 어렵다는 인식 하에, 중소기업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중소기업 복지서비스 플랫폼을 구축.운영하고 근로자 복지향상을 위한 지속적인 민관협력체계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영선 장관과 박용만 회장 외에도 대명호텔앤리조트 최주영 대표, CJ CGV 최병환 대표, SK엠앤서비스 박윤택 대표 등 실제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14개 기업의 대표들이 참석하였다. 대한상의는 8월말에 ‘중소기업 복지서비스 플랫폼’을 오픈하여 휴양.여행, 건강검진, 경조사, 자기계발 등 복지서비스 분야별 대표 상품을 중소기업 근로자들에게 시장 최저가로 제공할 예정이다. 박영선 장관은 일본의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서비스센터의 운영사례를 소개하면서 “중소기업이 혼자서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상의에서 운영하고자 하는 이러



[글로벌 트렌드]“OK구글 초밥집 예약해줘”, 음성으로 예약하는 ‘스시로’
일본에서 회전 초밥 전문점을 전개해온 ‘스시로’가 인공지능 기반 음성서비스인 ‘OK구글’를 매장 운영에 도입했다. 스시로는 1984년 오사카 1호점을 시작으로 30년간 한국, 중국, 대만, 홍콩 등에 진출한 글로벌 외식 기업이다. 지난달 13일부터 스시로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내점 고객 예약 접수를 시작했다. 이제 예약을 하기 위해 전화를 하거나 홈페이지를 찾는 번거로움을 덜게 됐다. 핸드폰을 들고 말만 하면 예약 완료 우선 ‘Google 어시스턴트’를 시작해 “스시로 예약”이라고 중얼거린다. 아이폰에서도 ‘Google 어시스턴트’ 앱을 사전에 설치해두고 애플 음성인식 서비스인 'Siri'와 연동시켜 이용할 수 있다. 말을 걸면 OK구글이 무엇을 도와주면 될지 되묻는다. 내점 예약을 재차 요청하면 GPS로 사용자 위치를 확인하고 근처에 있는 스시로 점포를 자동으로 표시해준다. 만약 가장 가까운 매장인 도쿄 고탄다(五反田)점을 예약한다면 대기시간이 얼마나 걸리는지까지 알려준다. 줄 서서 기다릴 필요 없이 시간에 맞춰 매장을 방문하면 된다. 매장에 도착하면 카운터쪽에 있는 기계에서 체크인하을 하면 직원이 고객 선호도에 맞게 칸막이 자리, 1인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