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인사이트]오감만족, 이색 팝업스토어 붐

식품업계가 소비자들과 만날 수 있는 접점으로 ‘팝업스토어’를 선택하고 있다.

‘팝업스토어’는 짧게는 하루, 길게는 한두 달 정도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상점을 말한다. 주로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설치돼 이벤트 또는 프로모션의 개념이 강하다.

 

 

동서식품이 매년 운영하는 팝업스토어의 경우 누적 방문객이 모카사진관 9만명, 모카우체국 10만명에 달할 만큼 화제를 모았다.

이밖에도 하이트진로는 80년대 주점을 재현한 포장마차형 팝업스토어 '두꺼비집'을 이달 말까지 운영하고, 동원참치는 영화관 메가박스 코엑스점에 ‘동감독의 원식당’이라는 이름으로 참치 요리를 체험하는 팝업스토어를 열었다.

 

고객과의 소통+체험을 목적, 비싼 임대료에도 팝업 마케팅 적극 전개

오프라인 시장이 침체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업계는 ‘팝업스토어’를 통한 체험형 마케팅을 확대하고 있다. 그 형태 또한 점점 진화하고 확산하는 추세다. 새로운 경험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팝업스토어는 단순히 상품을 진열하고 판매하는 것에서 나아가 카페, 주점 등 외식 매장의 형태로 오픈하면서 고객들이 직접 제품을 맛보고, 만들고, 공부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갖추고 있다.

 

우선 동서식품은 팝업카페에서 다양한 체험 이벤트를 진행하는 것은 물론 모카골드의 무료 시음 등을 통해 소비자들의 신뢰를 높이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지난달 24일에는 실제 라디오방송국처럼 모카 DJ와 함께하는 프로그램을 편성·운영하는 ‘모카라디오’를 오픈했다. 이는 2015년 제주 남원읍 ‘모카다방’, 서울 성수동 ‘모카책방’, 부산 해운대구 ‘모카사진관’, 전북 전주 ‘모카우체국’ 등에 이어 5번째다.

대표 제품인 ‘맥심 모카골드’를 모티브로 하되 매년 새로운 스타일의 브랜드 체험공간인 팝업스토어를 운영 중이다.

 

 

하이트진로 또한 지난 6월 1980년대 주점을 현대적 감성으로 재현한 신(新)복고 콘셉트 판업스토어를 오픈해 화제가 되었다.

새로 출시한 ‘진로’의 인지도 확대 전략 중 하나로 팝업스토어를 선택, 마케팅 효과를 톡톡히 봤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중·장년층에게는 추억의 공간을, 젊은층에게는 감성 공간으로 즐길 수 있는 주점을 통해 진로만의 신선한 브랜드 경험을 제공했다.”고 전했다.

 

한국야쿠르트는 롯데백화점 일산점에 플래그십 스토어 ‘하이프레시 카페’를 오픈했다.

한국야쿠르트의 주요 제품인 헬리코박터 프로젝트 윌, HMR브랜드 잇츠온 등을 만나볼 수 있으며, 야쿠르트를 활용한 음료 메뉴를 판매한다.

본 매장에서는 프레시매니저가 사용하는 이동형 냉장카트 ‘코코’를 체험해볼 수 있다. 한국야쿠르트는 하이프레시 카페로 제품 시식 및 신제품 품평 등의 채널로 활용할 계획이다.

 

동원F&B도 지난 4월 메가박스 코엑스점에 팝업스토어를 열어 관람객들 상대로 동원참치를 활용한 메뉴를 전시하고 레시피카드를 제공했다.

이전부터 동원참치는 참치의 활용성과 영양식품으로서의 건강성을 알리기 위한 팝업스토어를 지속적으로 선보여 왔다. 지난해에도 동원참치 미니언즈 팝업스토어, 동원참치 투고(TO GO) 팝업스토어를 성황리에 운영했다.

 

 

미국 3대 버거브랜드로 알려진 '인앤아웃'의 경우, 2012년과 2013년, 2015년, 2016년에 이어 이달 22일 강남에서 5번째 팝업스토어 행사를 개최하기도 했다. 2012년 한국 특허청에 상표권을 등록한 이후 단 하루만 진행되는 이벤트로, 새벽부터 장사진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30년간 한국과 일본에서 외식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는 알지엠컨설팅 강태봉 대표는 “색다른 경험이 돈이 되는 CX(Customer Experience)시대다. 앞으로 기존 형태의 매장이 대거 축소되고,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매장의 가교 역할을 하며 팝업스토어와 테마형 매장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배너
‘6色 11味’ 광주주먹밥의 화려한 변신
광주시가 2019년 올해의 음식으로 선정한 광주주먹밥이 광주를 상징하는 훌륭한 퓨전 음식으로 탈바꿈하려는 화려한 변신을 시작했다. 광주시와 사단법인 한국조리사협회중앙회 광주전남지회는 8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광주주먹밥 전문가 레시피 품평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이용섭 시장과 박미정 시의원, 김기태 호남대 교수, 김상재 한국외식업중앙회 광주지회장, 정현애 오월어머니집 이사장 등 전문가, 음식점 영업자, 시민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시는 지난 5월 광주주먹밥을 올해의 음식으로 선정하고, 광주만의 맛을 담고 있으면서 누구나 즐겨 먹을 수 있는 레시피를 개발해왔다. 이번 품평회는 주먹밥의 상품화·브랜드화를 위한 레시피 개발의 중간보고 성격으로 새로 개발한 주먹밥 11종의 시식과 품평, 주요사항 등을 자문하고 논의했다. 광주공동체 정신을 담은 원조주먹밥 형태의 힘난다주먹밥, 지역 김치를 소재로 한 묵은지불고기주먹밥과 깍두기볶음주먹밥, 떡갈비 주먹밥, 최근 트렌드를 반영한 매콤낙지주먹밥과 매웁닭주먹밥, 어머니의 마음을 담은 나물비빔주먹밥, 자녀들을 위한 멸치주먹밥, 햄꽃주먹밥 등 다양한 레시피가 선보였다. 참가자들은 각 주먹밥의 맛과 형태, 크기, 메



[외식경영 포럼]서울 3대 함흥냉면 비법 전수과정 성료
외식컨설팅기업 ㈜알지엠컨설팅이 주최한 ‘서울 3대 함흥냉면 비법 전수과정’이 성공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교육은 서울 강남구 학동역에 위치한 알지엠 푸드아카데미에서 진행됐다. 7월 3일~5일까지 3일간 개최된 이번 ‘함흥냉면 비법 전수 과정’은 전 산봉냉면 조리실장 출신인 하천권 컨설턴트가 맡아 한식 조리사로서 쌓으며 터득한 노하우를 교육생에게 전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하천권 상품개발 컨설턴트는 30년간 ㈜장터국수. 산봉냉면, ㈜횡성한우, 산채향, 밀사랑, ㈜서서갈비, 리버사이드 호텔뷔페 등에서 근무하며 샐러드 냉면, 매운갈비찜 소스 최초 개발 등 다수의 메뉴를 고안해 성공시킨 조리 전문가이다. 첫날은 냉면의 핵심인 육수, 동치미를 특별하게 만드는 레시피를 선보이고 교육생 각자 실습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냉면집에서의 무 사용법, 소금과 물에 대한 이론 교육을 들은 후 시제품과 산봉냉면의 맛 차이를 느끼는 시식을 겸했다. 둘째 날은 함흥냉면의 익반죽 기술을 배웠다. 함흥냉면은 100% 고구마 전분으로 만들어 쫄깃쫄깃 탄력이 살아있는 면 식감이 특징이다. 특히 좋은 고구마 전분을 고르는 전문가들의 방법도 겸해 설명해줬다. 이어 비빔양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