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BIZ]김치 속 첨가물 5분 만에 진단 끝!

세계김치연구소(소장 하재호)가 시중에 판매 중인 김치 식품첨가물 20종을 동시에 분석할 수 있는 기술을 최초로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비살균 식품인 김치는 식품의 부패를 방지할 목적으로 사용하는 보존료와 붉은색 김치의 시각적 효과를 높이기 위한 타르색소의 사용이 금지되어 있으며 인공감미료의 경우 사카린나트륨 등 일부 품목만 제한적으로 허용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에 따르면 수입 신고된 김치류 등에서 합성보존료(9건), 인공감미료(1건, 사이클라메이트), 타르색소(1건)가 검출된 바 있다. 국민 건강을 위해 김치에 첨가물 사용을 식품위생법으로 금지하고 있지만 이처럼 김치에서 검출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안전성 확보가 필요한 상황이다.

 

 

세계김치연구소, 식품첨가물 20종 동시분석법 최초 개발

이에 세계김치연구소는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김치 40종을 수집해 식품첨가물 사용 여부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였다. 그 결과 보존료 및 타르색소는 검출되지 않았으며 인공감미료 중 사카린나트륨이 일부 검출되었으나 이는 식품첨가물공전의 허용 기준 이하로 확인됐다.

 

또한 세계김치연구소는 식품첨가물 분석에 드는 시간과 비용 절감을 위해 식품첨가물 20종의 동시분석이 가능한 신속 검출법을 개발했다. 이 분석법은 극미량의 오염도를 검출하는 고감도 분석방법으로 질량분석법의 다중반응 모니터링을 활용해 식품첨가물 20종에 대한 동시 분석 조건을 개발하여 유효성 검증 후 분석법을 확립했다.

 

 

김치외에도 다른 식품 적용 가능

이번에 개발된 분석법은 기존 분석법에 비해 동시 분석 가능 항목을 7종에서 20종으로 확대한 반면, 분석 소요 시간을 1/2 수준(5.5분 이내)으로 단축하여 분석 효율성을 향상시켰다.

 

세계김치연구소 하재호 소장은 “본 연구를 통해 김치 위생 안전에 대한 불안 요소를 예방하는 데 한걸음 더 다가섰다”며, “새로 개발된 동시분석법이 김치뿐만 아니라 다른 식품에도 적용이 가능하며, 향후 잠재적 위해 물질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대응함으로써 김치의 위생‧안전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외식경영 포럼]서울 3대 함흥냉면 비법 전수과정 성료
외식컨설팅기업 ㈜알지엠컨설팅이 주최한 ‘서울 3대 함흥냉면 비법 전수과정’이 성공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교육은 서울 강남구 학동역에 위치한 알지엠 푸드아카데미에서 진행됐다. 7월 3일~5일까지 3일간 개최된 이번 ‘함흥냉면 비법 전수 과정’은 전 산봉냉면 조리실장 출신인 하천권 컨설턴트가 맡아 한식 조리사로서 쌓으며 터득한 노하우를 교육생에게 전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하천권 상품개발 컨설턴트는 30년간 ㈜장터국수. 산봉냉면, ㈜횡성한우, 산채향, 밀사랑, ㈜서서갈비, 리버사이드 호텔뷔페 등에서 근무하며 샐러드 냉면, 매운갈비찜 소스 최초 개발 등 다수의 메뉴를 고안해 성공시킨 조리 전문가이다. 첫날은 냉면의 핵심인 육수, 동치미를 특별하게 만드는 레시피를 선보이고 교육생 각자 실습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냉면집에서의 무 사용법, 소금과 물에 대한 이론 교육을 들은 후 시제품과 산봉냉면의 맛 차이를 느끼는 시식을 겸했다. 둘째 날은 함흥냉면의 익반죽 기술을 배웠다. 함흥냉면은 100% 고구마 전분으로 만들어 쫄깃쫄깃 탄력이 살아있는 면 식감이 특징이다. 특히 좋은 고구마 전분을 고르는 전문가들의 방법도 겸해 설명해줬다. 이어 비빔양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