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뉴스

[이슈&이슈]음식점서 생맥주 배달 합법화...업계 활력 불어넣을까

개정된 주세법이 시행됨에 따라 9일부터 치킨·족발 등 배달업을 하는 음식점에서 생맥주를 별도 용기에 담아 판매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그동안 정부는 음식점에서 음식과 함께 캔맥주나 병맥주, 소주 등 소량의 주류를 배달하는 것만 허용해 왔다. 생맥주를 페트병 등에 담아 배달하는 행위는 ‘주류의 가공 및 조작’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금지시켜왔다. 해당 조항(주세법 제15조 제2항)을 어길 시 주류판매업 면허 취소사유에 해당된다.

 

하지만 생맥주만 배달이 불가하다는 점에서 형평성이 떨어지고 업계 현실을 전혀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계속돼왔다.

 

이미 다수의 음식점에서 생맥주를 페트병에 다시 담아 배달을 하고 있기 때문에 이같은 법규정으로 오히려 시장의 혼란만 가중 시켜왔다.

 

특히 2013년에 3347억원 규모였던 배달앱 시장이 작년 약 3조원 규모로 급성장하며 주류 배달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높아진 것도 개정에 큰 역할을 했다. 2013년 87만명이었던 배달앱 이용자 수는 지난해 2500만명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기획재정부와 국세청은 ‘주세법 기본통칙’의 종전 해석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최종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생맥주를 주문 전에 미리 페트병에 담아두었다가 팔거나 상표를 부착하는 행위는 계속 금지된다. 또한, 술만 배달 주문하는 것은 금지되며 주문한 주류 가격이 음식값보다 높아서도 안 된다.

 

한편 이번 주세법 개정으로 업계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치킨·족발 등 주류와 함께 먹는 업종의 자영업자, 프랜차이즈 기업에선 이번 법 시행이 새로운 활력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더운 여름이 다가오며 생맥주를 찾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는 만큼 수익 증대과 고객 만족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

 

주류를 취급하는 호프집, 주점에선 사실상 이번 법 개정이 배달을 하는 프랜차이즈를 위한 것 아니냐는 우려를 보였다. 이미 혼밥·혼술이 대세로 자리 잡으며 외식을 하는 인구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생맥주 배달까지 허용되면 지금보다 더 손님이 줄어들 것을 걱정하고 있다.



배너
[피플 인사이트]워킹홀리데이 떠났다 칠레서 자릴잡은 두 청년의 창업스토리
태평양을 건너 남아메리카 남서부에 위치한 나라 칠레에서 떡볶이로 현지인의 입맛을 사로 잡은 한국인 두 청년이있다. 이들은 2017년 워킹홀리데이를 떠나 쌓은 경험을 토대로 성공적인 해외 창업의 발판을 마련했다. 칠레는 K-Pop 열풍이 활발해짐에 따라 한식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나라다.그 수요가 점차 확대되고 있어 요식업 시장에 진출하기에 전망이 밝은 상황이다. 최근 한식 전문점 및 한인 마트가 점점 증가하는 추세이며, 대다수가 PATRONATO 한인타운 지역에 밀집되어 있다. 고등학교 단짝 친구따라 칠레까지 오다. 분식집 ‘BUNSIK’의 이규민, 박준호 사장은 고등학교 시절을 함께한 단짝 친구이다. 스페인어를 배우고자 스페인어권 워킹홀리데이 협정 체결 국가를 찾아봤지만 당시에는 협정국이 많지 않았다. 고민하다 둘은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칠레행을 결정했다. 칠레를 워킹홀리데이 나라로 결정하며 언어 습득뿐만 아니라, 이곳에서 사업 기회를 물색하기 위한 이유도 있었다. 그러던 중 한인 민박 매니저를 거쳐 한식당에서 일을 하게 되며 창업을 고려하게 됐다. 대략 8~9개월 동안 한식당에서 근무하며 경험을 쌓았다. 주방과 홀에서 일했던 경험을 살려 요식업 창



이제 농어촌도 벤처시대, 24일 ‘제32회 농어촌벤처포럼’ 개최
벤처기업협회가 24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제32회 농어촌벤처포럼’을 개최한다. ‘대한민국 농어촌 식품산업의 미래와 공유경제’를 주제로 농어촌 식품창업 성공사례와 공유경제 실현 사례 등을 나눌 예정이다.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이 후원한다. 이번 포럼의 주제는 ‘대한민국 농어촌 식품산업의 미래와 공유경제’로, 농어촌 식품창업 성공사례와 공유경제 실현사례를 살펴보고, 식품산업의 미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정인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센터장이 ‘식품산업·창업의 미래와 트렌드’를, 임은정 ㈜삭비즈 대표가 ‘공유경제를 통해 본 식품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농업회사법인 우성㈜ 김우성 대표와 ㈜푸마시 김용현 대표가 각각 ‘식품창업 성공사례’와 ‘공유경제 실현사례’를 소개한다. 패널토론은 농어촌벤처포럼 허철무 부의장(호서대 벤처대학원 교수)이 사회를 맡는다. 한국신선편이협회 최만수 이사장, 서울먹거리창업센터 김동균 센터장, ㈜가나안코칭컨설팅 김준호 대표이사, ㈜더본코리아 홍신유 이사가 참여해 농어촌 공유경제 실현방안과 식품창업 성공전략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서윤정 농어촌벤처포럼 의장은 “식품산업 분야가 꾸준히 성장하면서 농어촌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