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심리치유부터 사업지원금까지 폐업 소상공인도 체계적 지원

URL복사

 

 

경기도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코로나19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소상공인들의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대한 대응으로 불가피한 폐업자의 안정적인 연착륙을 돕고자 ‘2021년 소상공인 사업정리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사업정리 지원사업’은 올해 폐업을 했거나 준비 중인 도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전문분야 컨설팅(2회) ▲재기장려금 ▲점포철거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2020년의 경우 심리 311건, 금융 200건을 포함하여 컨설팅 총 1,361건이 이루어졌으며, 재기장려금 250곳, 기술훈련비 453곳에 지원금이 지급되었다.

 

2020년 경기도 소상공인 사업정리 도우미 프로젝트 우수사례 보고서에 따르면, 숙박·음식점업을 운영하던 이모씨는 코로나19로 인한 휴업 후 압박감이 심한 상태였으나, 심리 치유 상담을 통해 생각과 태도의 변화가 있었으며 안정을 찾았다는 후기를 밝혔다.

 

폐업 소상공인의 심리적 안정을 위한 전문가 심리치유, 경력단절 재취업을 위한 직업상담, 가계 재무를 위한 금융상담 등 전문분야 컨설팅을 받은 후 재기장려금 또는 점포철거비를 신청할 수 있으며, 이후 자격요건 확인을 거쳐 재기장려금(200개소, 150만원)과 점포철거비(200개소, 최대 150만원) 지원대상자가 선정될 예정이다.

 

재기장려금의 경우 경기도 내에서 생계 유지비로 사용할 수 있도록 경기지역화폐로 지급하며, 특히 올해부터는 수혜대상자 범위를 중위소득 기준 150% 이하(20년도 120%)로 확대하여, 보다 많은 폐업 소상공인 분들이 빠른 가계경제 안정을 통한 취·창업 준비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경상원 이홍우 원장은 “도내 많은 소상공인 분들이 불확실한 시장 속에서 이미 폐업을 했거나 앞두고 있는 불안한 상황”이라며 “폐업 소상공인을 위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상담과 지원금 지급이 도내 소상공인에게 작은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서울 중구, 소상공인에 200억 원 규모 1년 무이자 대출
중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관내 소기업·소상공인들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신용보증재단, 신한·국민·우리은행과 협약을 체결하고 업체 당 2천만 원까지 무이자(1년) 융자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구는 신한·국민·우리은행과 함께 서울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하여 융자 보증재원을 마련, 관내 소상공인 지원에 나섰다. 신한은행과 국민은행은 금년 최초 출연이며, 우리은행은 2018년 지역경제 밀착지원을 위한 출연에 이어 두 번째 협약이다. 대상은 중구에 사업장을 두고 3개월 이상 영업 중인 소기업·소상공인으로써 서울신용보증재단의 보증(개인신용평점 595점 이상)이 가능한 자이다. 단,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서울시 4무(無)대출’등 타 금융 지원 관련 보증을 받은 이력이 있는 사업자는 심사 결과에 따라 지원이 어려울 수도 있다. 총 융자 규모는 200억 원으로 업체 당 2천만 원까지 신용보증료 연 0.5%, 1년 거치 4년 균등분할 상환으로 진행된다. 구에서 대출일로부터 1년간 이자를 지원하고 이후에는 약 2~3% 대 수준의 1년 변동금리로 운영되며, 서울시에서도 추가로 신용보증료 지원 및 상환기간 4년 동안 연 0.8% 금리를 보전함으로써 힘을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화제의 맛] 日, 상상도 못한 조합! 이색메뉴 ‘장어 돈까스’ 등장
돈까스 안에 장어를 넣은 이색적인 메뉴 ‘장어 돈까스’가 일본에서 새롭게 등장했다. 도쿄도 신주쿠에 자리 잡은 레스토랑 ‘돈까스 신주쿠 사보텐 오다큐 에이스’에서 지난 7월 5일 선보인 메뉴로 쉽사리 상상되지 않는 맛의 조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장어를 돼지고기로 돌돌 감싼 돈까스 장어 돈까스는 사보텐에서 무더운 여름철 보양식 메뉴로 고객의 시선을 끄는 이색적인 조합을 시도한 끝에 탄생했다. 쫄깃한 식감의 장어를 마치 치즈까스를 만드는 것처럼 돼지고기 등심으로 돌돌 감쌌다. 장어로 유명한 혼마루 장어를 우선 달걀 지단으로 한번 말고 그 위에 돼지고기 등심을 덮는다. 흐트러지지 않게 모양을 유지하면서 장어와 돼지고기가 붙어서 날 수 있는 잡내를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겉 튀김은 바삭바삭하며 속은 돼지고기와 장어가 만나 풍부한 육즙을 느낄 수 있다. 간장으로 만든 달짝지근한 타래(소스)로 조리한 장어이기 때문에 따로 양념을 찍어 먹지 않아도 충분히 맛을 낼 수 있다. ‘장어 돈까스 세트’는 장어돈까스 3조각과 함께 새우까스, 안심까스가 나오는 푸짐한 구성으로 가격은 2030엔(약 21.000원)이다. 델리카 점포에서는 7월 20일부터 7월 28일까지 9일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