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티 바람 부는 베트남 커피 시장

URL복사

최근 베트남에서 Z세대(1995년 이후 출생)를 중심으로 프리미엄 스페셜티 커피의 바람이 불고 있다.

 

그동안 베트남 커피시장에서는 Cà phê sữa đá (카페 쓰어다)라는 자국 주요 커피 생산 품종인 로부스타 빈에 연유 혹은 설탕이 들어간 우유를 넣어 쓴맛을 잡은 아이스밀크커피가 대표적이었다.

 

하지만 최근 커피 본연의 맛을 즐기는 애호가들이 늘어나며 아라비카 품종을 비롯 케냐, 에티오피아, 과테말라, 게이샤 등 스페셜티 커피 원두 수입이 증가하고 있다.

 

베트남 커피 시장은 가격대 별로 크게 4가지로 분류된다. 가장 저가인 스트리트 커피 혹은 테이크아웃 커피 전문 미니 커피 스탠드, 그 위로 로컬 프랜차이즈 브랜드(하이랜드 커피, 커피하우스 등)가 위치한다.

 

 

상대적으로 커피 가격이 높은 해외 프랜차이즈 브랜드 커피(스타벅스, 커피빈), 스페셜티 커피숍이 프리미엄 커피 시장을 양분한 형태다.

 

베트남 커피시장, 로컬·해외 브랜드 각축전

베트남 산업 연구 컨설팅 JSC에 따르면 베트남의 주요 프랜차이즈 카페는 2018~2019년에 걸쳐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했다.

 

 

업계 1위인 하이랜드커피는 유일하게 흑자를 기록하는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하이랜드커피는 2019년 기준 6,800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 전년도 대비 31% 이상의 성장을 보였다.

 

 

업계 2위인 커피하우스는 저렴한 베트남 커피부터 중가의 이탈리안 커피까지 모두 아우르는 메뉴로 구성돼 있다.주요 번화가에 2-3층 규모의 대형 매장을 오픈하는 전략으로, 전년도 매출은 2,872만 달러를 기록했다.

 

스타벅스(Starbucks)는 커피하우스와 근소한 차이로 매출 3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2019년 2,8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커피 및 음료 한잔 당 가격이 VND 60,000~150,000(약 3,000원~7,700원 )으로, 하이랜드 커피보다 약 2-3배 비싼 편이다.

 

푹롱은 업계 4위로 2,017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프리미엄 차와 커피를 동시에 취급, 전년도 대비 39%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푹롱은 차 전문 브랜드로서 커피 보다는 차의 매출이 더 높은 기업이다.

 

한편 한국에서 베트남으로 진출한 커피 프랜차이즈 업체는 2020년 6월 현재 빽다방이 유일하다. 메뉴가격은 VND 30,000~80,000(약 1500원~4000원)으로 하이랜드 커피와 유사한 가격 정책을 쓰고 있다. 베트남 전통 커피인 에그 라테를 반영한 커스터드 라테를 메뉴에 포함해 로컬 소비자의 기호에 맞추고 있다.

 

비싸도 맛과 분위기 좋은 스페셜티 커피숍 인기

스페셜티를 취급하는 카페의 커피 가격은 VND 60,000 이상(약 3,000원)으로 로컬 프랜차이즈 커피숍에 비해 두 배에 가깝다.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고급스런 분위기에서 질 좋은 커피를 마실 수 있어 베트남 소비자의 선택을 받고 있다.

 

 

베트남도 하노이, 호찌민 시내 중심부는 임대료가 높아 개인 카페의 경우 번화가를 벗어난 골목 안쪽으로 위치한 경우가 많다. 외진 곳에 위치하더라도 일단 SNS를 통해 커피 맛과 분위기가 알려지면 젊은 손님들을 모을 수 있다.

 

스페셜티 커피숍은 해외에서 프리미엄 생두를 수입해서 로스팅하는 로스터리 카페가 주를 이룬다. 다양한 원산지의 생두를 로스팅하여 고객이 원하는 대로 원두를 블렌딩 하거나, 고객이 원하는 메뉴를 만드는 것이 가능하다.

 

호찌민 시내의 2군과 7군에 위치한 한 프리미엄 카페에서는 12가지 종류의 원두를 고객이 선택할 수 있게 했다. 드립 종류도 베트남 전통 드립 커피 추출 방식인 핀 커피 드립은 물론, 하리오 드립, 사이폰 드립, 필터 드립, 융드립, 모카포트 추출 등 8가지가 넘는 드립과 추출 방식을 갖추었다.

 

예를 들어 에티오피아와 예가체프 커피 빈을 블렌딩 하여 사이폰 드립으로 내려달라고 하면 즉석에서 미리 로스팅 해놓은 원두의 정량을 측정하여 블렌딩 한 후 고객이 원하는 방식으로 내려주는 고객 주문 메뉴 제작 방식이다.

 

호찌민 3군에 위치한 N카페의 경우 대부분의 밀크 폼 커피 메뉴들은 아인슈패너 커피, 아이리쉬 커피와 흡사한 커피를 제공한다. 우유 거품을 낼 때 약간의 소금을 넣어 우유 특유의 단맛을 배가 시킨다.

 

 

이용 고객은 외국인 관광객이거나 대부분 젊은 세대의 현지인이다. 베트남 Z세대들은 커피숍을 일반적인 만남의 장소보다는 사무실 대용, 회의 장소로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칸타르 월드패널 (Kantar Worldpanel)의 연구 보고서는 60% 이상의 베트남 20-30 세대들은 집에서 커피를 내려 마시기보다 카페에서 마시는 것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점진적으로 베트남 국민의 총 소득이 증가하며 프리미엄 커피 시장도 꾸준히 확대될 전망이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국내 토종 커피 프랜차이즈 14년 창업 노하우 한자리에 모았다
커피프랜차이즈전문점 ㈜카페베네가 오는 30일 오후 2시 성동구 본사 6층 오픈 스페이스에서 예비 창업자를 위한 창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카페베네는 예비 창업자들을 위한 정보 제공의 장을 확대하기 위해 매달 정기적인 창업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카페베네 창업설명회는 단순 브랜드 소개뿐만 아니라 성공적인 창업을 위해 필요한 모든 정보를 공유하는 행사다. 프리미엄 배달 서비스 제공 위한 딜리버리 특화 매장 운영 노하우 포함 특히 이번 창업설명회는 지난 8월 진행된 창업설명회에 이어 ‘공유주방1번가’와의 업무 협약에 관련된 정보를 전달할 예정이다. 소자본으로 가능한 딜리버리 특화 매장 운영과 공유 주방 사업 관련 노하우도 함께 제공하는 자리로 준비했다. 해당 행사는 사전 예약자만 참석할 수 있으며, 사전 예약 및 관련 문의는 카페베네 공식 홈페이지와 대표 전화를 통해 가능하다. 카페베네 관계자는 “카페베네의 탄탄한 운영 노하우를 발판 삼아 딜리버리 특화 매장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며 “예비 창업자들을 위해 카페 창업에 필요한 노하우를 A부터 Z까지 알차게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카페베네는 지난 7월 20일 공유주방1번가와 업무협약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국내 토종 커피 프랜차이즈 14년 창업 노하우 한자리에 모았다
커피프랜차이즈전문점 ㈜카페베네가 오는 30일 오후 2시 성동구 본사 6층 오픈 스페이스에서 예비 창업자를 위한 창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카페베네는 예비 창업자들을 위한 정보 제공의 장을 확대하기 위해 매달 정기적인 창업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카페베네 창업설명회는 단순 브랜드 소개뿐만 아니라 성공적인 창업을 위해 필요한 모든 정보를 공유하는 행사다. 프리미엄 배달 서비스 제공 위한 딜리버리 특화 매장 운영 노하우 포함 특히 이번 창업설명회는 지난 8월 진행된 창업설명회에 이어 ‘공유주방1번가’와의 업무 협약에 관련된 정보를 전달할 예정이다. 소자본으로 가능한 딜리버리 특화 매장 운영과 공유 주방 사업 관련 노하우도 함께 제공하는 자리로 준비했다. 해당 행사는 사전 예약자만 참석할 수 있으며, 사전 예약 및 관련 문의는 카페베네 공식 홈페이지와 대표 전화를 통해 가능하다. 카페베네 관계자는 “카페베네의 탄탄한 운영 노하우를 발판 삼아 딜리버리 특화 매장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며 “예비 창업자들을 위해 카페 창업에 필요한 노하우를 A부터 Z까지 알차게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카페베네는 지난 7월 20일 공유주방1번가와 업무협약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으깨 마시는 신감각 음료 ‘펑키바나나’ 인기 중
최근 일본에서 화제를 모이는 신감각 음료가 있다. 지난 7월 리뉴얼 오픈한 바나나 주스 전문점 ‘펑키바나나(ファンキーバナナ)’에서 공개한 음료로 우유, 요구르트에 바나나 한 개를 통째로 투명한 팩에 함께 넣어 제공한다. 핵심 상품인 만큼 음료 이름도 브랜드명과 동일하게 펑키바나나라 지었다. 총 5종류로 오리지날 펑키바나나, 초코, 딸기연유, 망고, 녹즙이 있다. 비닐 팩에 제공된 음료를 눌러서 들어있는 바나나를 으깬 다음에 마셔야 한다. 자신이 좋아하는 식감이 나올 때까지 누르는 횟수와 강도를 조절하면 된다. 처음 주문하는 고객에게는 15회 정도 누르는 것을 추천한다. 과일 자체의 단맛을 느낄 수 있는 음료로 식이섬유, 비타민이 풍부하며 설탕은 들어가지 않았다. 단순한 과정이지만 만들어 먹는 재미가 있어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들어간 과일과 바나나를 어떻게 섞는지에 따라 여러 가지 맛을 낼 수 있는 점도 흥미를 자극한다. 가격은 600엔~750엔(한화 6,400~8,000원)사이다. 구입 후 30분 내 섭취를 권장한다. 지난해 바나나 주스 전문점이 카페 트렌드로 떠오르며 창업 아이템으로 관심도 높아졌다. 본사에서 독자 개발한 바나나 주스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