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인사이트] ‘민초’ 붐 이어 향긋한 ‘시나몬’ 바람 부나

제2의 민트초코로 급부상한 '시나몬' 주목

URL복사

식품업계에서 뜨거운 화제인 ‘민트초코’만큼이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호불호가 뚜렷하게 갈리는 재료가 있다. 달콤하면서도 알싸한 향과 맛이 돋보이는 ‘시나몬’이다.

두 재료 모두 선호하지 않는 사람은 입에도 대지 않지만, 탄탄한 마니아층에게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실제로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음료 위에 시나몬 파우더를 뿌리는지, 시나몬이 들어간 디저트를 선물해도 될지 물어보는 글뿐만 아니라, 시나몬을 좋아하는 ‘시나몬 덕후’들끼리 모여 관련 제품을 공유하고 평가하는 글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다.

 

식품업계에서는 민트초코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뜻하는 ‘민초단’의 호응에 힘입어 관련 제품들이 전성기를 맞이한 것에 주목해, 시나몬을 좋아하는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음료, 스낵, 베이커리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여 인기를 끌고 있다.

 

제2의 민트초코로 떠오른 '시나몬' 주목

먼저 유제품 전문기업 푸르밀의 ‘초코츄러스라떼’는 대표적인 길거리 간식인 츄러스를 음료로 재해석한 제품이다.

이 제품은 츄러스 특유의 시나몬 풍미와 초코맛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달콤하고 진한 맛이 특징이다.

푸르밀은 그윽한 시나몬 향을 즐길 수 있는 츄러스가 대학가, 놀이공원 등에서 꾸준한 인기를 끄는 점에 착안해 초코츄러스라떼를 출시했다. 액상 컵 타입(RTD) 형태로 휴대성이 높아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고, 패키지 디자인에도 츄러스 이미지와 진한 초콜릿을 연상시키는 브라운 컬러를 활용했다.

 

롯데제과는 지난 2월 초코 과자 ‘빈츠’의 신제품 ‘빈츠 카페모카’를 선보였다.

빈츠 카페모카는 과자에 커피와 시나몬 향을 사용하여 카페모카의 풍미를 내는 것이 특징이다. 과자 한쪽 면에는 달콤, 쌉싸름한 초콜릿이 코팅돼 있어 커피와 함께 어우러지는 조화로운 맛을 낸다.

롯데제과는 코로나 19로 인해 집에서 커피를 즐기는 홈카페 족이 늘어난 트렌드를 반영, 달콤한 카페모카 맛을 살린 제품을 개발해 홈카페용 디저트를 확장시켰다.

아워홈은 지난 해 에어프라이어 전용 베이커리 제품인 ‘홈카페 시나몬롤’을 출시해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냉동 생지는 성형 후 발효시킨 반죽을 급속 동결시켜 에어프라이어나 오븐을 이용해 굽는 과정만 거치면 완성되는 냉동 반죽을 뜻한다. 바삭한 페스츄리 사이에 향긋한 시나몬과 달콤한 시럽이 더해졌다.

오리온은 초코파이하우스에서 '디저트 초코파이 당근케이크'를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비스킷 반죽 안에 당근 원물과 시나몬 파우더를 넣은 제품이다. 스노우 마시멜로 안에 까망베르 치즈를 더하고, 당근 모양 초콜릿 토핑을 올려 완성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닭칼국수 & 매운닭국수’ 비법전수 과정 진행
외식업 중 대표적인 여름철 극성수기 아이템으로는 ‘보양식’이 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보양식은 삼계탕, 장어 등 한정적인 메뉴가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더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보양식이 흥하는 분위기다. 그중 하나가 바로 ‘닭칼국수’다. 젊은 감각의 보양식으로 각광받는 ‘닭칼국수’ 오는 20일, 소문난 향토 맛집 기술 전수 우리나라 사람들의 소울푸드 중 하나라 할 수 있는 ‘칼국수’는 달달한 팥칼국수부터 구수한 풍미의 들깨칼국수, 시원한 육수 맛이 일품인 바지락칼국수, 멸치칼국수, 얼큰한 맛으로 해장하기 좋은 육개장칼국수, 해물칼국수까지 다양한 종류만큼 특색 있는 맛과 각기 다른 매력으로 매일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는 음식으로 꼽힌다. 특히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닭칼국수’다. ‘닭칼국수’는 닭과 사골을 고아서 진하게 우려낸 육수에 칼국수를 넣어 끓인 후, 닭고기 살을 발라 양념한 것을 올려 먹는 영양만점 음식이다. 진하고 담백한 닭 육수는 삼계탕 국물과 비슷해서 여름 보양식으로 특히 좋다. 지금은 수도권 각지에서 심심치 않게 접할 수 있는 메뉴인 닭칼국수가 처음 시작된 곳은 경기도 고양시 일산과 파주지역이다. 이에 30년 외식 컨설팅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日, 패스트푸드FC ‘모스버거’가 월2회 식빵 판매를 시작한 이유
일본의 대표적인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브랜드 ‘모스버거’가 월 2회 금요일 한정으로 식빵 판매를 시작했다. 지난 몇 년 동안 일본 외식업계에서는 고급 식빵 붐이 일어났다. 야노 경제 연구소에 따르면 2019년도 일본 빵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100% 성장한 1조 5786억엔(한화 약 16조 2천억원)을 기록했다. 최근에는 고급 식빵 전문점이 감수한 상품을 편의점에서 판매하거나 대기업의 제빵 메이커 참여하는 제품도 쏟아지고 있다. 모스버거 역시 소비자의 빵 소비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고자 이례적으로 식빵 상품을 출시했다. 모스버거는 지난 3월 12일부터 완전 예약제로 둘째주, 넷째주 금요일에 식빵을 판매하고 있다. 모스버거가 식빵을 발매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초기에만 9만 5천 개의 예약이 들어오며 화제를 모았다. 제품 개발 및 제조는 모스버거의 거래처인 제빵 업체가 담당했다. 버터와 달걀이 반죽에 듬뿍 들어간 것이 특징이며, 생크림 등 유제품을 추가하고 입자 크기가 다른 밀가루를 사용해 부드러운 식감을 살렸다. 이러한 특징을 살리기 위해 4겹의 식빵 두께를 고집한다. 현재는 약 20만개 식빵 예약이 들어가 있는 상태다. 식빵을 구입하기 위해 예약을 하고 매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