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 리포트] 20대는 '외식·음료', 3040은?! 연령대별 선호하는 알바업종 공개

URL복사

연령대에 따라 선호하는 알바 직종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은 올해 자사사이트에 등록된 알바 구직 이력서 총 92만여건을 토대로 '연령대별 선호하는 알바 직종'을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알바몬 분석에 따르면 20대가 가장 선호하는 알바 구직 분야는 '외식·음료'분야로 올해 알바 구직자의 57.3%(복수선택 응답률)가 '외식·음료' 분야의 알바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외식·음료'분야 알바는 일반음식점이나 커피전문점, 베이커리, 패스트푸드점, 패밀리레스토랑 등의 알바 직종이 분포하고 있다. 이어 20대 알바 구직자들은 ▲유통/판매(35.0%) ▲서비스(32.4%) ▲문화/여가(25.8%) 분야 순으로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알바 구직자가 가장 선호하는 알바 구직 분야는 '사무직' 알바로 응답률 33.8%로 가장 많았다.

'사무직' 알바는 사무보조나, 문서작성, 자료수집, 경리/회계 보조업무, 번역/통역 등의 아르바이트 직종이 분포한다. 이어 30대 알바 구직자들은 ▲서비스(31.8%) ▲유통/판매(28.4%) ▲외식/음료(28.3%) 분야 순으로 선호하는 구직자가 많았다.

 

 

40대가 가장 선호하는 알바 구직 분야는 '유통/판매' 분야의 알바로 응답률 29.2%로 가장 많았다.

'유통/판매' 분야는 대형유통점이나 마트, 백화점, 면세점, 홈쇼핑 등의 알바 직종이 분포한다. 이어 40대 알바 구직자들은 ▲서비스(28.6%) ▲사무직(26.9%) ▲생선/건설/노무(26.1%) 분야 순으로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50대이상에서 가장 선호하는 알바 구직 분야는 '서비스' 알바로 응답률 33.3%로 가장 많았다. '서비스 분야'에는 매장관리, 판매, 청소/미화, 보안/경비, 주차관리 등의 알바가 분포하고 있다. 이어 50대이상 알바 구직자들은 ▲유통/판매(31.5%) ▲생산/건설/노무(25.7%) ▲외식/음료(22.2%) 분야 순으로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 홍보팀 변지성 팀장은 "외식·음료 분야는 상대적으로 일자리가 많아 구직자들이 원하는 조건에 맞는 알바 자리 찾기가 수월한 편"이라며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 아르바이트를 하는 20대 알바 구직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30대와 40대에서는 N잡 개념으로 부업을 하려는 알바수요가 높아 재택이 가능한 사무직 알바 선호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며 "본업 개념으로 아르바이트를 하는 수요가 발생하기 시작하는 40대와 50대에서는 유통·판매점 알바나 매장관리 등의 알바 일자리를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서울시, 실패없는 창업부터 안정적 사업정리까지…소상공인 생애주기별 원스톱지원
'창업준비부터 폐업지원까지'. 우리 경제의 실핏줄 역할을 하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이 강화된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예비창업자에게는 좀 더 꼼꼼한 컨설팅과 체계적인 교육을 실시해 실패없는 창업을 돕고, 위기 극복에 애쓰고 있는 소상공인에게는 시설개선자금 지원은 물론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경영방안도 제시한다. 또 경기침체와 매출하락으로 불가피하게 폐업을 하는 소상공인에게는 다양한 재기발판과 기회를 제공한다. 실제로 자영업지원센터의 창업교육 및 컨설팅을 받고 창업한 소상공인의 생존율은 (1년차)91.6%, (2년차)74.2%로 서울지역 평균 (1년차)63.5%, (2년차) 53.7%에 비해 각각 28.1%p, 20.5%p 높은 편이다. 진입기(창업준비)→성장기(경영개선)→재도전기(사업정리) 전단계 맞춤형 내달 시설개선비용 지원 소상공인 220개소 추가모집, 업체당 최대 100만원 지원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창업 또는 폐업을 준비하는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한 지원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며, 진입기(창업)~성장기(경영개선)~재도전기(사업정리)에 이르는 생애주기별 지원을 차질없이 지원할 계획이다.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은 현재 서울시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건강 트렌드 확산에 저당질 식품 구독서비스 등장
건강식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가 갈수록 높아지며 일본에서 영양사가 영양 균형을 잡고, 유명셰프가 감수한 저당질 식품 구독서비스가 등장했다. 미츠호시팜은 건강 지향 식습관을 가진 고객을 주 타겟층으로 개별 식습관, 취향에 맞춘 음식을 정기배송해주는 서비스다. 영양관리사와 각 분야의 셰프가 메뉴 개발에 참여해 당질은 낮추면서도 맛을 유지할 수 있도록 공을 들였다. 만들어진 반찬, 요리 등 식품은 1인분 트레이에 담아 급속 냉동해 배송해준다. 냉동실에 보관했다가 전자레인지로 데우면 간편하게 식사 준비가 끝난다. 보존료 등 불필요한 첨가물이 들어가지 않았고 냉동 상태이므로 장기간 보존이 가능하다. 현재 마츠호시팜이 제공하는 상품은 총 27가지로 고객이 원하는 조합으로 한 끼 식단을 완성할 수 있다. 앞으로 반찬 메뉴 추가뿐만 아니라 빵과 디저트로 상품군을 늘려나갈 예정이다. 선택한 코스에 따라 한 끼당 가격이 정해진다. 21식코스를 선택하면 한 끼당 625엔(약 6천원)으로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성인 여성의 하루 적정 칼로리를 기준으로 영양사가 레시피를 작성했다. 모든 메뉴의 칼로리는 350 이하로 설정하고 단백질은 15그램 이상, 당질은 25그램 이하로 맞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