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외식업계, 여행 분위기 살린 메뉴로 소비자 입맛 겨냥

URL복사

“집에서 미식 여행 떠나요~”

여행에 대한 갈증 해소할 수 있는 신메뉴 눈길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소비자들의 여행에 대한 갈증이 커지고 있다. 식품외식업계에서는 여행 못 가는 아쉬움을 먹는 즐거움으로 해소하고자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현지의 맛을 살린 신제품들을 출시해 눈길을 끈다. 집에서도 쉽게 여행을 떠올릴 수 있는 메뉴들을 선보이며 집콕 생활에 지친 소비자들에게 힐링의 시간을 선사하고 있다.

 

피자헛, 제주도를 집에서 느낄 수 있는 ‘제주 스페셜 에디션’

한국피자헛(이하 피자헛)이 국내 수제 맥주 시장 No.1 브랜드 ‘제주맥주’와 콜라보한 ‘제주 스페셜 에디션’을 출시한다.

 

‘제주 스페셜 에디션’은 신제품 ‘제주 고르곤졸라’ 피자가 포함된 메가크런치 피자, 순살허브치킨 8pcs, 제주맥주 355ml 2캔, 제주맥주 전용잔 1개로 구성했다.

 

신제품 ‘제주 고르곤졸라’ 피자는 얇고 바삭한 씬도우, 진한 풍미 가득 고르곤졸라 치즈와 상큼한 제주 한라봉 소스의 조화를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제주 스페셜 에디션’ 주문 시 신제품 ‘제주 고르곤졸라’ 피자를 포함해 순삭포테이토, 갓치킨, 케미콤보, 뿜뿜불고기, 얌얌페페로니 중에 선택할 수 있다.

 

제주맥주와 전용잔이 포함되어 있는 ‘피·치·맥(피자·치킨·맥주) 세트’와 펩시콜라(1.25L)가 포함되어 있는 ‘피·치·콜(피자·치킨·콜라) 세트’ 중 취향에 따라 맥주 또는 음료를 선택하여 주문 가능하다. 단, 맥주가 포함되어 있는 ‘피·치·맥 세트’는 방문포장 주문만 가능하다. ‘피·치·콜 세트’는 배달, 방문포장 주문 모두 가능하며 가격은 2가지 세트 모두 22,900원으로 동일하다.

 

GS25, 강원도 핫플레이스 디저트의 맛 ‘강릉초당두부 떠먹는 케이크’

GS리테일은 GS25에서 강릉초당두부를 새롭게 해석한 ‘강릉초당두부케이크’를 자체 브랜드(PB) 상품으로 판매한다고 밝혔다.

 

GS25는 수백개의 시제품을 생산해 테스트 하는 과정을 거쳐 국내산 콩을 사용한 강릉초당두부의 함유량을 총 중량(90g)의 30% 수준으로 높였다. 국내산 발효유와 자연크림치즈 등을 부재료로 활용해 최종 상품을 만들어냈다.

 

 

강릉초당두부케이크는 일반 케이크와 달리 진하게 느껴지는 고소한 맛이 가장 큰 특징이다. 요거트 등 부재료에서 느껴지는 달콤함과 상큼함이 두부의 고소함과 조화를 이뤄 다채로운 풍미가 느껴진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차별화 요소가 반영됐다. 일반 두부 용기를 축소한 듯한 디자인의 용기를 제작해 ‘강릉초당두부케이크’ 포장 용기로 활용해 주재료인 강릉초당두부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동시에 고객에게 색다른 재미 요소를 부여했다.

 

KFC, 미국맛 살린 ‘켄터키치킨업그레이비버거’

 

KFC는 신제품 ‘켄터키치킨업그레이비버거’를 출시해 미국맛으로 소비자 공략에 나섰다. 켄터키치킨업그레이비버거는 지난해 선보인 ‘켄터키치킨버거’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켄터키치킨버거는 지난 2019년 미국에서 큰 화제를 일으켰던 치킨버거를 KFC가 재해석해 선보인 제품으로, 촉촉한 브리오슈번과 큼직하고 부드러운 통다리살을 적용해 선풍적인 인기를 얻은 바 있다.

 

켄터키치킨업그레이비버거는 여기에 미국에서 대중적인 그레이비소스를 더해 풍미를 끌어올렸으며, 부드러운 감자치즈 소스와 페퍼드레싱 등 다양한 소스와 고소하고 바삭한 해쉬브라운 등의 식재료를 더해 맛과 식감을 극대화했다.

 

엔제리너스, 베트남식 샌드위치 ‘반미’

엔제리너스는 베트남식 샌드위치 ‘반미’를 리뉴얼 출시했다. 엔제리너스가 선보이고 있는 반미는 베트남 주재 직원의 아이디어로 인해 개발된 메뉴로, 국내산 쌀로 만든 부드럽고 쫄깃한 바게트빵에 신선한 야채, 고기류를 풍성하게 채운 것이 특징이다.

 

 

최근에는 시즌별로 ‘이달의 반미’를 선보여, 첫 제품으로 ‘아라비아따 반미’를 출시했다. ‘아라비아따 반미’는 파스타를 바게트 속에 넣어 빠네를 연상시킨다. 여기에 토마토와 할라피뇨를 더해 매콤한 맛을 살렸다. 아라비아따는 이탈리아에서 주로 파스타에 사용하는 매콤한 토마토 소스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화제의 맛] ‘빨간 비빔면’ 비켜, 고정관념 깬 ‘하얀색 비빔면’ 화제
매콤달콤한 ‘비빔면’은 ‘빨간색’. 국내 식품시장에서 비빔면이란 이름을 달고 유통되는 대부분의 제품은 이 공식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모두 매콤새콤한 초고추장 양념을 기본으로 해 맛을 냈다. 하지만 최근 비빔면 시장에 변화가 일고 있다. 들기름을 활용한 제품들이 늘어나면서 여름 비빔면 시장의 새로운 유형으로 자리잡는 분위기다. 초고추장 양념을 섞지 않고 간장과 들기름만으로 맛을 낸 ‘하얀 비빔면’이 “신선하다, 맛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선전하고 있다. 하얀 비빔면의 인기 요인으로 식품업계는 코로나19로 외식이 제한되면서 집에서 그럴 듯한 한 끼를 해먹으려는 욕구가 는 점을 꼽았다. 해외 여행에 제한되고 국내 여행 인구가 늘자 젊은 세대에게 익숙하지 않았던 지방 맛집에서 즐길 법한 들기름 막국수 등 지역색이 뚜렷했던 음식이 알려지기 시작한 점도 하얀 비빔면의 관심도를 높였던 분석이다. 고정관념을 깬 이색 비빔면 인기 최근 오뚜기는 ‘고기리 들기름 막국수’를, 풀무원은 ‘들기름간장 비빔 유수면’과 정·백·홍에서 ‘백비빔면 매실간장’을, CJ제일제당은 ‘들기름간장비빔유수면’을 선보였다. 각종 소셜미디어에서 긍정적인 맛 평가가 이어지고 있고, 오뚜기몰, 마켓컬리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서울시, 실패없는 창업부터 안정적 사업정리까지…소상공인 생애주기별 원스톱지원
'창업준비부터 폐업지원까지'. 우리 경제의 실핏줄 역할을 하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이 강화된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예비창업자에게는 좀 더 꼼꼼한 컨설팅과 체계적인 교육을 실시해 실패없는 창업을 돕고, 위기 극복에 애쓰고 있는 소상공인에게는 시설개선자금 지원은 물론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경영방안도 제시한다. 또 경기침체와 매출하락으로 불가피하게 폐업을 하는 소상공인에게는 다양한 재기발판과 기회를 제공한다. 실제로 자영업지원센터의 창업교육 및 컨설팅을 받고 창업한 소상공인의 생존율은 (1년차)91.6%, (2년차)74.2%로 서울지역 평균 (1년차)63.5%, (2년차) 53.7%에 비해 각각 28.1%p, 20.5%p 높은 편이다. 진입기(창업준비)→성장기(경영개선)→재도전기(사업정리) 전단계 맞춤형 내달 시설개선비용 지원 소상공인 220개소 추가모집, 업체당 최대 100만원 지원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창업 또는 폐업을 준비하는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한 지원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며, 진입기(창업)~성장기(경영개선)~재도전기(사업정리)에 이르는 생애주기별 지원을 차질없이 지원할 계획이다.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은 현재 서울시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일본 가가와현 정통 '사누키우동' 현지기술 전수한다
일본 정통 ‘사누키우동’의 현지 기술을 전수 받을 수 있는 상품개발 교육이 오는 6월 30일(목) 열린다. 이번 메뉴개발 교육은 현재 서울 서초구에서 사누키우동 전문점 ‘미토요’를 운영하고 있는 최원영 오너셰프가 맡아 현장감 높은 교육으로 이루어진다. 최원영 오너셰프는 사누키우동의 탄생지인 일본 가가와현 미토요시에 머물며 직접 우동 제조 기술을 습득했으며, 국내에서 수타우동 전문점으로 높은 유명세를 떨친 용인의 일식당 ‘오사야’의 레시피를 전수 받아 다년간 매장을 운영 중이다. 사누키우동 전문점 운영 중인 오너셰프가 직접 교육 2021년 첫 사누키우동 비법 전수 과정 ‘사누키우동’은 일본 가가와현을 상징하는 음식으로 특유의 물, 밀가루 배합방식으로 탄력이 살아있는 쫄깃한 면발의 식감이 특징이다. 국내에도 폭넓은 수요층을 보유했고, 우동은 수익성이 높아 선호하는 외식사업 아이템 중 하나로 꼽힌다. 교육은 일본 현지의 맛을 고스란히 전수하고자 사누키우동의 기본인 생지 반죽 방법부터 아시부미(반죽밟기), 반죽숙성 노하우 등을 순차적으로 진행하며, 가케·붓가케 우동에 사용되는 각각의 육수와 소스 제조법 및 텐푸라(튀김)까지 우동 창업에 필요한 전 과정을 배운다. 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건강 트렌드 확산에 저당질 식품 구독서비스 등장
건강식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가 갈수록 높아지며 일본에서 영양사가 영양 균형을 잡고, 유명셰프가 감수한 저당질 식품 구독서비스가 등장했다. 미츠호시팜은 건강 지향 식습관을 가진 고객을 주 타겟층으로 개별 식습관, 취향에 맞춘 음식을 정기배송해주는 서비스다. 영양관리사와 각 분야의 셰프가 메뉴 개발에 참여해 당질은 낮추면서도 맛을 유지할 수 있도록 공을 들였다. 만들어진 반찬, 요리 등 식품은 1인분 트레이에 담아 급속 냉동해 배송해준다. 냉동실에 보관했다가 전자레인지로 데우면 간편하게 식사 준비가 끝난다. 보존료 등 불필요한 첨가물이 들어가지 않았고 냉동 상태이므로 장기간 보존이 가능하다. 현재 마츠호시팜이 제공하는 상품은 총 27가지로 고객이 원하는 조합으로 한 끼 식단을 완성할 수 있다. 앞으로 반찬 메뉴 추가뿐만 아니라 빵과 디저트로 상품군을 늘려나갈 예정이다. 선택한 코스에 따라 한 끼당 가격이 정해진다. 21식코스를 선택하면 한 끼당 625엔(약 6천원)으로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성인 여성의 하루 적정 칼로리를 기준으로 영양사가 레시피를 작성했다. 모든 메뉴의 칼로리는 350 이하로 설정하고 단백질은 15그램 이상, 당질은 25그램 이하로 맞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