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코로나 후 조미품업계의 변화

URL복사

Kati 농식품수출정보에 따르면 2020년, 코로나19 사태로 중국 사회 소비품 리테일 총액은 전년 대비 3.93% 떨어진 반면, 조미료 제품업계에서 기업의 매출액은 전년 대비 6.26% 증가하였다. 중국조미품협회 바이옌은 중국 조미료 제품업계 현황과 추세에 대해 분석한 결과를 내놓았다.

 

 

소비행위와 소비패턴의 변화에 조미료 제품업계의 유통채널 체계도 따라서 업데이트되고 있지만 조미품의 소비는 여전히 외식업, 일반 가정으로 유입되는 유통채널과 식품 가공 세 분야에서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2020년 외식 소비금액은 전년 대비 15% 적어졌지만 2021년 1월~5월 외식업 소비액은 전체적으로 회복됐다. 2019년 동기 대비 1.3% 초과해 외식업에서의 조미료 제품 시장침투의 기반을 마련했다.

 

중국 GDP의 지속적인 증가에 따라 유통업은 최초의 농촌 재래시장에서 백화점 상권, 대형 유통매장, 쇼핑센터와 더불어 편의점, 동네 마트, 전문 체인점, 전자상거래 플랫폼, 뉴리테일 등 판매 경로를 확장했다.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볼 때, 티몰, 징동 등 전통적인 플랫폼 외에, 최근 2년간 핀둬둬 등 공동구매 플랫폼도 조미료 제품의 전자상거래 플랫폼 채널 중의 하나로 빠르게 성장해왔다.

 

 

이외에 타오바오 라이브, 틱톡, 콰이를 위주로 하는 라이브 전자상거래 플랫폼은 전자상거래 플랫폼 채널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새로운 형식이다.

 

오프라인을 볼 때, 신선 식자재와 밀키트 즉시 배송, 샤브샤브 식자재 전문점 등 각종 오프라인 전문 체인점은 조미료 제품의 새로운 수요를 만들어내고 있다.

 

소비자가 식품 소비 시 더욱 다양한 관능적, 높은 단계의 건강과 다차원적인 감정 수요에 관심을 기울이며 ‘혁신과 업그레이트’s는 식품 브랜드가 주요 과제로 떠올랐다.

 

간식, 식사 대체 라이트 푸드, 인스턴트 식품, 밀키트 등 유형의 식품에서 조미료 제품에 대한 수요가 가장 뚜렷하고 조미품의 영향을 직접 받는다.

 

저염, 저당, 저지방, 저칼로리, 풍부한 식이섬유 위주의 라이트 식사 대용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샐러드와 드레싱 등이 주요 라이트식품류 맛의 핵심으로 수요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

 

이 외에도 코로나19 사태는 인스턴트 식품의 수요를 자극했다. 중국의 주요 온라인몰인 티몰의 2020년 인스턴트 식품의 누적 매출액 증가는 2019년 대비 26배를 기록했고 이는 인스턴트 라면 수프의 수요도 이끌었다.

 

동시에 홈코노미의 흥행으로 즉석조리식품, 즉석섭취식품이 B2B에서 B2C로도 점차 일반 소비자에게도 침투하고 있다. 작년 티몰에서 관련 제품의 매출은 동기 대비 111% 증가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정책이슈] 군장병, 이제 시중판매 가공식품 골라 먹는다
앞으로 군 장병들이 ‘갈비만두’와 ‘차돌육계장’ 등 시중 마트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가공식품을 급식으로 제공 받는다. 조달청이 군 급식품목에 다수공급자계약을 확대 적용해 군 장병이 선호하는 다양한 시중유통 가공식품을 나라장터 쇼핑몰을 통해 군에 공급한다. 다수공급자계약은 다양한 시중제품을 다수의 업체와 계약 후 나라장터 쇼핑몰을 통해 공급하는 제도로, 수요기관이 원하는 업체의 제품 선택 가능하다. 군 급식품목 중 양곡, 돼지고기, 닭고기 등 농수축산물 원품은 군이 직접 조달하고 있고, 가공식품류는 올해부터 조달청에서 조달하고 있다. 9월부터 신규로 나라장터 쇼핑몰에 등록되는 군납 가공식품은 삼계탕·차돌육개장 등 국탕류 46종, 사골부대찌개양념·제육양념 등 양념소스류 46종, 군만두·갈비만두 등 만두류 47종으로 연간 196억원 규모이다. 참여 식품업체는 CJ제일제당, 오뚜기, 풀무원, 신세계푸드 등으로 마트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제품을 군이 직접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에 신규로 도입된 품목인 ‘국탕류’는 데워서 그대로 먹는 제품으로 조리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어 부족한 조리병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념소스류’는 각종 요리의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제로웨이스트’ 日 정량 판매 슈퍼 확산
식품 소비과정에서 생겨나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최소화하기 위한 정량 판매 슈퍼가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일본에서도 ‘자원의 낭비를 없애고 환경을 지키자’는 취지의 제로웨이스트 매장이 도쿄, 교토, 오사가 등 주요 도시에 속속들이 생겨났다. 정량판매 슈퍼 ‘토토야(斗々屋)’는 도쿄 1호점에 이어 지난 7월 교토에 매장을 추가로 오픈했다. 점내에는 간사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신선한 야채를 비롯해 반찬과 건어물, 조미료, 주류 등 식품을 필요한 만큼만 담아서 구입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세제, 샴푸, 스킨케어 등 생필품도 양껏 구매할 수 있다. 토토야 관계자는 “정량 판매 슈퍼는 환경을 지키기 위해 몇 년 전부터 해외에서 생기기 시작했다. 코로나 이후 지속가능성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높아지며 정량 판매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었다. 과소비를 막을 수 있어 식품 로스율을 낮추는데도 기여한다”고 전했다. 반찬을 사러 하루에도 몇 번씩 방문하는 소비자도 많은 정도로 오픈과 동시에 호평을 받고 있다. 매장을 찾은 40대 부부는 “처음에는 용기를 지참하고 오는 것이 신선했다. 집에서 버려지는 쓰레기도 줄어드는 편이성고 커 자주 이용하는 편이다”고 밝혔다. 최첨단 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