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티-코스 ‘다담 人 다실’에서 차 한 잔 할까요?

하동주민공정여행 놀루와, ‘차마실’ 시즌2 출시…차 농가와 윈윈 성공사례 쓰는 중

URL복사

 

 

 

커피가 대세인 시대에 차 문화가 생존할 수 있을까? 쉽게 답하기 어려운 질문이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그 물음에 긍정적인 답을 할 수 있는 신호가 보이기 시작했다. 그것은 MZ세대들이 차를 가까이하게 됐다는 것에서였다.

 

그 신호를 보낸 것이 하동주민공정여행 놀루와(협)에서 시작한 ‘하동차마실’이다. 2018년 창립한 놀루와는 창립초기부터 끊임없이 차(茶)를 여행에 접목시켜왔다.

 

그 노력으로 2019년에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선정한 생활관광활성화사업 운영단체로 경남에서 유일하게 선정됐었다.

 

지난 2년간 차마실은 몇 차례 새롭게 거듭났다. 특히 MZ세대들의 인기를 한 몸에 안고 차문화의 변신을 이끈 것이 ‘차마실키트’다.

 

차 바구니에는 2종류의 차와 다식, 차와 관련된 시집, 하동차여행 안내책자, 차문화를 즐길 수 있는 방법 등이 들어 있는 것들이 갖춰져 있다. 이 키트 하나면 남녀노소 누구나 하동의 다원뿐 아니라 어느 곳에서든지 차를 만끽할 수 있다.

 

이것은 코로나19에도 전혀 주눅 들지 않고 오히려 언택트 여행상품으로 각광 받았다. 2020년부터 지금까지 수천 명이 이 키트를 활용해 하동의 차문화를 즐겼다.

 

놀루와는 차마실 시즌2인 ‘다담 人 다실’을 준비한다. 이 역시 문화체육관광부의 생활관광활성화 프로그램의 지원을 받아 진행된다.

 

소담한 다실에서 차농가 팽주와 마주 앉아 차와 삶을 얘기할 수 있는 ‘프라이빗 다담’ 프로그램이다. 서너 가지 차를 마음껏 음미하고 특별히 준비된 다식도 곁들여진다.

 

지난 8월 말 서울에서 하동을 찾은 홍진희 씨는 “나만을 위해 특별히 준비된 듯한 다실에서 특별한 대우를 받은 것 같아 너무 만족했어요”라고 말했다.

 

놀루와는 이를 위해 작년 9월 다섯 개의 차 농가 협업체계인 ‘다포’를 구성했으며 최근 한 농가를 더 추가해 여섯 농가로 더 탄탄한 기반도 다졌다.

 

“다원뿐 아니라 사람 냄새 물씬 풍기는 농가가 운영하는 다실로 여행자를 모시고 싶었어요”라고 양지영 선임PD는 기획의도를 밝혔다.

 

 

조문환 대표는 “이런 일들이 모여 2022년 하동세계차엑스포를 찾는 방문자들에게 하동차와 차문화의 진면목을 알려 지속가능한 하동여행 상품으로 거듭나게 하고 싶다”고 의지를 밝혔다.

 

민관협업의 성공사례를 보여줄지 기대되는 대목이다. 참가비는 1인 2만원이며 신청은 놀루와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트렌드 인사이트] 가치 소비 증가…‘채식·비건·건강’ 제품 개발 붐
채식인구와 최근 자신의 신념에 따라 제품을 구매하는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식품업계가 채식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그랜드 뷰 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비건 시장은 2018년 이후 연평균 9.6% 성장해 오는 2025년에는 약 29조7170억원 규모에 달할 전망이다. 가파르게 성장 중인 국내 채식시장, 대체육·비건 카테고리 강화 카페에서는 식물성 음료와 메뉴 구성이 점차 늘어나고 있고, 식품업계 또한 새롭고 다양한 채식 신제품을 출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먼저 SPC그룹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는 100% 식물성 대체란인 ‘저스트 에그(JUST Egg)’를 활용한 제품을 국내 최초로 출시, 주목을 받았다. 파리바게뜨의 토종효모 식빵은 빵 본연의 담백하고 구수한 맛과 깊은 풍미, 쫄깃하면서도 부드러운 식감이 특징이다. 2016년 SPC식품생명공학연구소는 서울대 연구진과 공동 연구를 통해 11년간 1만여개의 토종 미생물을 분석해 우리 고유의 식품인 누룩에서 제빵에 적합한 토종효모를 개발해 탄생했다. CJ가 운영하는 디저트 카페 ‘투썸플레이스’는 베이커리·식물성 대체육 샌드위치 ‘옴니미트 샐러드랩’판매 매장을 전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스마트화로 고객 잡는 유통업체의 변신
일본의 유통업체들이 인공지능(AI), 빅데이터를 도입해 체질 개선에 나서고 있다. AI카메라로 고객의 소비 패턴, 매장 이용 동선 등을 분석하고, 쇼핑카트에 부착된 태블릿으로 이전 구매 기록에 기반해 맞춤 제품을 추천해주는 등 소비자 편의성을 높여 자연스럽게 구매를 유도한다. 1981년 후쿠오카에서 설립해 점포 249개를 운영하는 트라이얼컴퍼니는 IT기업이라는 특성을 살려 자체 개발한 ‘스마트 쇼핑 카트’를 약 200대, ‘리테일 인공 지능 카메라’를 약 100대 도입했다. 또한, 디지털 계산대를 약 140대 운용하며 ‘계산대 줄서기 줄이기’ 밎 ‘고객별 상품 매칭’ 등을 전개하고 있다. 스마트 쇼핑 카트는 총 23개 점포가 도입했다. 전용 선불카드를 장바구니에 등록한 후, 카트에 장착된 스캐너로 고객이 상품 바코드를 읽어서 일반 계산대에서의 계산 절차를 생략하고, 전용 게이트를 통과하면 바로 결제가 가능하다. 카트상에서 상품 추천, 쿠폰 전달, 디지털 간판를 활용한 독자적인 콘텐츠 발신 등과 같은 실제 매장의 디지털화로 고객별 상품 매칭을 촉진하고 있다. 리테일 인공 지능 카메라는 소매점에서의 사용에 특화된 인공지능 엔진 탑재 카메라로 진열대를 모니터링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