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들여 만든 ‘프리미엄’ 제품 집중하는 식품외식업계

URL복사

최근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과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집콕 소비’, ‘보상 소비’ 심리가 함께 맞물리며, 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졌다.

이에 업계에서는 좋은 재료를 바탕으로 정성을 더해 만든 프리미엄 제품이나, 프리미엄 컨셉의 브랜드를 새롭게 론칭하며 ‘프리미엄’ 마케팅에 집중하고 있다.

 

맞춤형 유동식 생산 전문 기업 순수본㈜의 ‘베이비본죽’은 아기의 각 단계에 맞는 맞춤형 영양 설계를 통해서 친환경, 유기농 원재료를 엄선해 만든 프리미엄 수제 이유식으로 MZ세대 부모들의 마음을 잡았다 2021년 1월 매출의 경우 전년 동기간 대비 40% 상승했다.

 

 

또한, 작년 10월에는 고객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돌려드리면서, 특별한 혜택 제공을 통해 인연을 이어가고자 업계 최초로 프리미엄 멤버십 ‘본클럽’을 론칭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롯데제과는 지난해 10월 프리미엄 디저트 브랜드 '디저뜨와'를 선보였다. 일반적인 디저트류는 주로 베이커리나 편의점 등지에서 냉장, 냉동 상태로 구입할 수 있으나 ‘디저뜨와’는 상온에서 보관이 가능하고 유통기한도 상대적으로 길고 가격이 합리적이라는 것이 특징이다.

 

 

수제 타르트 급의 맛과 품질을 유지한다는 제품 개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1년여의 개발기간을 두고 수 천 번의 테스트를 거쳤다. 첫번째 제품으로 ‘초코 브라우니 타르트’, ‘구운 치즈케이크 타르트’ 2종을 함께 선보였으며, 향후 타르트 제품 외에도 다른 제품을 선보여 라인업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에스피프레시(SPfresh)의 프리미엄 과일들로 구성된 '폴앤박 과일 선물세트' 3종 역시 최근 패키지 리뉴얼을 통해 트렌디함과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폴앤박 과일 선물세트' 3종은 폴앤박의 프리미엄 과일 중 고객들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과일들을 담은 제품이다.

 

 

달콤하고 찰진 맛을 자랑하는 프리미엄 바나나 '감숙왕', 스미후루만의 농법으로 정성스럽게 재배된, 달콤함과 상큼함이 황금비율로 어우러진 '감숙왕 파인애플'을 비롯해 용과, 자몽, 망고 등 수입과일과 '프리미엄 캐슈넛'까지 구성 및 금액에 따라 다양하게 구성됐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국내 토종 커피 프랜차이즈 14년 창업 노하우 한자리에 모았다
커피프랜차이즈전문점 ㈜카페베네가 오는 30일 오후 2시 성동구 본사 6층 오픈 스페이스에서 예비 창업자를 위한 창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카페베네는 예비 창업자들을 위한 정보 제공의 장을 확대하기 위해 매달 정기적인 창업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카페베네 창업설명회는 단순 브랜드 소개뿐만 아니라 성공적인 창업을 위해 필요한 모든 정보를 공유하는 행사다. 프리미엄 배달 서비스 제공 위한 딜리버리 특화 매장 운영 노하우 포함 특히 이번 창업설명회는 지난 8월 진행된 창업설명회에 이어 ‘공유주방1번가’와의 업무 협약에 관련된 정보를 전달할 예정이다. 소자본으로 가능한 딜리버리 특화 매장 운영과 공유 주방 사업 관련 노하우도 함께 제공하는 자리로 준비했다. 해당 행사는 사전 예약자만 참석할 수 있으며, 사전 예약 및 관련 문의는 카페베네 공식 홈페이지와 대표 전화를 통해 가능하다. 카페베네 관계자는 “카페베네의 탄탄한 운영 노하우를 발판 삼아 딜리버리 특화 매장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며 “예비 창업자들을 위해 카페 창업에 필요한 노하우를 A부터 Z까지 알차게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카페베네는 지난 7월 20일 공유주방1번가와 업무협약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으깨 마시는 신감각 음료 ‘펑키바나나’ 인기 중
최근 일본에서 화제를 모이는 신감각 음료가 있다. 지난 7월 리뉴얼 오픈한 바나나 주스 전문점 ‘펑키바나나(ファンキーバナナ)’에서 공개한 음료로 우유, 요구르트에 바나나 한 개를 통째로 투명한 팩에 함께 넣어 제공한다. 핵심 상품인 만큼 음료 이름도 브랜드명과 동일하게 펑키바나나라 지었다. 총 5종류로 오리지날 펑키바나나, 초코, 딸기연유, 망고, 녹즙이 있다. 비닐 팩에 제공된 음료를 눌러서 들어있는 바나나를 으깬 다음에 마셔야 한다. 자신이 좋아하는 식감이 나올 때까지 누르는 횟수와 강도를 조절하면 된다. 처음 주문하는 고객에게는 15회 정도 누르는 것을 추천한다. 과일 자체의 단맛을 느낄 수 있는 음료로 식이섬유, 비타민이 풍부하며 설탕은 들어가지 않았다. 단순한 과정이지만 만들어 먹는 재미가 있어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들어간 과일과 바나나를 어떻게 섞는지에 따라 여러 가지 맛을 낼 수 있는 점도 흥미를 자극한다. 가격은 600엔~750엔(한화 6,400~8,000원)사이다. 구입 후 30분 내 섭취를 권장한다. 지난해 바나나 주스 전문점이 카페 트렌드로 떠오르며 창업 아이템으로 관심도 높아졌다. 본사에서 독자 개발한 바나나 주스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