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은] 케이푸드 열풍 이끄는 치킨 브랜드 4선

URL복사

현재 일본에서 케이푸드 열풍을 선도하는 음식은 단연 치킨이다. 드라마나 유튜브에서 출연자들이 한국식 치킨을 먹는 모습이 지속적으로 노출되며 유행에 민감한 MZ세대의 폭발적인 관심을 이끌어 냈다.

 

 

다수의 한국 치킨프랜차이즈가 일본 시장에 진출해 있으며, 일본 외식기업이 직접 한국 스타일의 치킨을 개발해 매장을 열기도 한다. 최근에는 기급사태 선언이 내려지며 주로 테이크아웃이나 배달로 치킨을 주문하는 추세다,

 

문화콘텐츠로 인지도 급상승한 ‘비비큐 올리브치킨 카페’

도쿄 시부야구 사사즈카에 1호점이 있는 한국의 치킨 프랜차이즈 ‘비비큐 올리브치킨 카페’는 작년 말부터 일본에서 가장 관심이 높은 브랜드다. 비비큐 매장과 치킨을 먹는 장면이 담긴 드라마 사랑의불시착이 공전의 히트를 치며 인지도가 급상승했다.

 

 

한국에서 치킨 제조에 필요한 향신료를 들여오며,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오일과 콩기름을 배합한 플라이 오일을 사용해 치킨을 튀기는 것이 비비큐의 특징이다. 바삭한 식감과 취향에 따라 5종류의 소스를 선택할 수 있다. 카페 느낌의 감각적인 인테리어와 드라마의 영향으로 여성층의 방문 비율이 높다.

 

새콤달콤한 양념치킨 전문점 ‘치킨타임’

 

 

작년 11월에 도쿄 시부야센터 거리에 문을 연 치킨타임(CHICKEN TIME)은 치킨 중에서도 양념 치킨을 전문으로 하는 매장이다. 한국 치킨 브랜드에서 모티브를 얻어 메뉴를 개발했다. 고추장, 마늘, 설탕, 식초 등 기본 재료와 10가지 이상의 조미료로 맛을 내 새콤달콤하며 매운맛이 나는 양념치킨이 대표 상품이다.

 

 

양념치킨 반마리 가격은 1,380엔(약 13,000원)이며, 치킨 위에 치즈 가루를 뿌린 스노우 치킨은 1,480엔(약 14,000원)이다. 양념을 버무려도 바삭바삭한 느낌이 살아 있어 젊은 층이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숍인숍 치킨 선두브랜드 ‘크리스피 치킨 앤 토마토’

크리스피 치킨 앤 토마토(CRISPY CHICKEN n 'TOMATO)는 작년 코로나19 여파로 카페를 운영하던 외식기업 이-메이트(E-MATE)가 만든 숍인숍전문 치킨브랜드다. 한국식 크피스피 치킨을 기본으로 다양한 종류의 소스를 추가할 수 있다는 점이 이곳의 특징이다.

 

 

메뉴는 한국의 치킨 프랜차이즈와 유사하다. 고추마요치킨, 허니버터치킨, 블랙알리오치킨 등이 있다. 올해 새롭게 추가한 허니 데리야키치킨 마늘로 매콤한 맛을 강화해 2030대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치즈볼, 감자튀김 등 사이드메뉴도 충실히 갖추었다.

 

 

가맹 사업을 시작한지 3개월 만에 전국에 61개까지 점포를 늘렸으며, 작년 6월에는 도쿄 우에노 지역에 독립매장을 오픈했다. 접근성이 뛰어난 입지는 아니지만 배달 가능 반경인 2~3km 내에 아사쿠사, 아키하바라, 유시마 등 배달수요가 풍부한 지역이 모여 있다.

 

UFO치킨 퐁듀로 새로운 치킨 트렌드 만든 ‘굽네치킨’

2017년 일본의 한류문화 중심지인 신오쿠보 코리아타운에 1호점을 연 ‘굽네치킨’은 치킨을 치즈퐁듀에 찍어먹는 ‘UFO치킨 퐁듀’ 메뉴를 개발해 새로운 치킨 트렌드를 만들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원형 냄비 주변으로 오븐에 구운 치킨을 펼쳐서 놓고 가운데에 치즈를 가득 채운다. 퐁듀 냄비를 불에 올려 치즈를 녹인 다음 치킨을 치즈에 듬뿍 찍어 묻혀 먹는다. 1인분에 8개로 구성됐으며, 4개씩 원하는 맛을 선택할 수 있다. 갈비, 카레, 허니머스타드 소스가 준비돼 있어 취향에 따라 맛을 고르면 된다.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서울시, 실패없는 창업부터 안정적 사업정리까지…소상공인 생애주기별 원스톱지원
'창업준비부터 폐업지원까지'. 우리 경제의 실핏줄 역할을 하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이 강화된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예비창업자에게는 좀 더 꼼꼼한 컨설팅과 체계적인 교육을 실시해 실패없는 창업을 돕고, 위기 극복에 애쓰고 있는 소상공인에게는 시설개선자금 지원은 물론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경영방안도 제시한다. 또 경기침체와 매출하락으로 불가피하게 폐업을 하는 소상공인에게는 다양한 재기발판과 기회를 제공한다. 실제로 자영업지원센터의 창업교육 및 컨설팅을 받고 창업한 소상공인의 생존율은 (1년차)91.6%, (2년차)74.2%로 서울지역 평균 (1년차)63.5%, (2년차) 53.7%에 비해 각각 28.1%p, 20.5%p 높은 편이다. 진입기(창업준비)→성장기(경영개선)→재도전기(사업정리) 전단계 맞춤형 내달 시설개선비용 지원 소상공인 220개소 추가모집, 업체당 최대 100만원 지원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창업 또는 폐업을 준비하는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한 지원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며, 진입기(창업)~성장기(경영개선)~재도전기(사업정리)에 이르는 생애주기별 지원을 차질없이 지원할 계획이다.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은 현재 서울시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건강 트렌드 확산에 저당질 식품 구독서비스 등장
건강식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가 갈수록 높아지며 일본에서 영양사가 영양 균형을 잡고, 유명셰프가 감수한 저당질 식품 구독서비스가 등장했다. 미츠호시팜은 건강 지향 식습관을 가진 고객을 주 타겟층으로 개별 식습관, 취향에 맞춘 음식을 정기배송해주는 서비스다. 영양관리사와 각 분야의 셰프가 메뉴 개발에 참여해 당질은 낮추면서도 맛을 유지할 수 있도록 공을 들였다. 만들어진 반찬, 요리 등 식품은 1인분 트레이에 담아 급속 냉동해 배송해준다. 냉동실에 보관했다가 전자레인지로 데우면 간편하게 식사 준비가 끝난다. 보존료 등 불필요한 첨가물이 들어가지 않았고 냉동 상태이므로 장기간 보존이 가능하다. 현재 마츠호시팜이 제공하는 상품은 총 27가지로 고객이 원하는 조합으로 한 끼 식단을 완성할 수 있다. 앞으로 반찬 메뉴 추가뿐만 아니라 빵과 디저트로 상품군을 늘려나갈 예정이다. 선택한 코스에 따라 한 끼당 가격이 정해진다. 21식코스를 선택하면 한 끼당 625엔(약 6천원)으로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성인 여성의 하루 적정 칼로리를 기준으로 영양사가 레시피를 작성했다. 모든 메뉴의 칼로리는 350 이하로 설정하고 단백질은 15그램 이상, 당질은 25그램 이하로 맞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