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UP] 난리난 맥도날드 'THE BTS세트'…온라인 청원까지 등장

URL복사

 

맥도날드와 방탄소년단(BTS)가 협업한 맥도날드 '더 BTS 세트' 반응이 뜨겁다.

방탄소년단(BTS)은 ‘더 BTS 세트’를 세계 50개국의 맥도날드 매장에서 지난달 26일부터 순차적으로 선보였다.

미국, 캐나다 등 12개국에서 선보인 메뉴는 5월 27일 한국 등을 비롯해 이달 25일 인도네시아를 끝으로 6월 30일까지 판매된다.

 

‘더 BTS 세트’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좋아하는 메뉴를 조합한 것으로, 한국맥도날드가 개발한 케이준 및 스위트 칠리 소스를 포함해 후렌치후라이, 맥너겟 등으로 구성됐다.

 

 

세트 패키지는 방탄소년단 팬덤인 ‘아미’의 상징인 보라색으로, 소스 포장에는 ‘케이준’ 등 한글이 표기되어 있다.

특히 콜라보 기간인 30일까지 맥도날드 크루(종업원)들은 맥도날드 로고와 함께 ‘ㅂㅌㅅㄴㄷ(방탄소년단)’ ‘ㅁㄷㄴㄷ(맥도날드)’라는 한글 자음으로 꾸민 티셔츠를 입고 근무, 더욱 화제가 되었다.

 

 

프랑스와 일본 등 미출시 국가 온라인 청원까지 등장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은 프랑스 BFM TV 등 보도를 인용해 해당 세트 판매를 기대하는 현지 팬들의 목소리를 전했다.

프랑스와 일본 등 해당 메뉴를 출시하지 않는 나라의 일부 언론은 팬들의 실망감에 초점을 맞춰 보도했고, 맥도날드의 경쟁 브랜드를 선택하겠다는 이들까지 생겨났다고 밝혔다.

특히 일부 팬들은 프랑스 맥도날드를 대상으로 온라인 청원을 개시, 상당수 팬들의 지지를 얻기도 했다.

 

BTS 팬클럽인 ‘아미’(ARMY)는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맥도날드의 마케팅을 호평하고 있다.

외식업계에서도 맥도날드와 BTS의 이번 협업이 성공적이라는 의견을 전했다. 유통·식품업계 관계자들은 “맥도날드의 BTS 협업은 성공적인 스타 마케팅 사례가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서울시, 실패없는 창업부터 안정적 사업정리까지…소상공인 생애주기별 원스톱지원
'창업준비부터 폐업지원까지'. 우리 경제의 실핏줄 역할을 하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이 강화된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예비창업자에게는 좀 더 꼼꼼한 컨설팅과 체계적인 교육을 실시해 실패없는 창업을 돕고, 위기 극복에 애쓰고 있는 소상공인에게는 시설개선자금 지원은 물론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경영방안도 제시한다. 또 경기침체와 매출하락으로 불가피하게 폐업을 하는 소상공인에게는 다양한 재기발판과 기회를 제공한다. 실제로 자영업지원센터의 창업교육 및 컨설팅을 받고 창업한 소상공인의 생존율은 (1년차)91.6%, (2년차)74.2%로 서울지역 평균 (1년차)63.5%, (2년차) 53.7%에 비해 각각 28.1%p, 20.5%p 높은 편이다. 진입기(창업준비)→성장기(경영개선)→재도전기(사업정리) 전단계 맞춤형 내달 시설개선비용 지원 소상공인 220개소 추가모집, 업체당 최대 100만원 지원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창업 또는 폐업을 준비하는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한 지원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며, 진입기(창업)~성장기(경영개선)~재도전기(사업정리)에 이르는 생애주기별 지원을 차질없이 지원할 계획이다.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은 현재 서울시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건강 트렌드 확산에 저당질 식품 구독서비스 등장
건강식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가 갈수록 높아지며 일본에서 영양사가 영양 균형을 잡고, 유명셰프가 감수한 저당질 식품 구독서비스가 등장했다. 미츠호시팜은 건강 지향 식습관을 가진 고객을 주 타겟층으로 개별 식습관, 취향에 맞춘 음식을 정기배송해주는 서비스다. 영양관리사와 각 분야의 셰프가 메뉴 개발에 참여해 당질은 낮추면서도 맛을 유지할 수 있도록 공을 들였다. 만들어진 반찬, 요리 등 식품은 1인분 트레이에 담아 급속 냉동해 배송해준다. 냉동실에 보관했다가 전자레인지로 데우면 간편하게 식사 준비가 끝난다. 보존료 등 불필요한 첨가물이 들어가지 않았고 냉동 상태이므로 장기간 보존이 가능하다. 현재 마츠호시팜이 제공하는 상품은 총 27가지로 고객이 원하는 조합으로 한 끼 식단을 완성할 수 있다. 앞으로 반찬 메뉴 추가뿐만 아니라 빵과 디저트로 상품군을 늘려나갈 예정이다. 선택한 코스에 따라 한 끼당 가격이 정해진다. 21식코스를 선택하면 한 끼당 625엔(약 6천원)으로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성인 여성의 하루 적정 칼로리를 기준으로 영양사가 레시피를 작성했다. 모든 메뉴의 칼로리는 350 이하로 설정하고 단백질은 15그램 이상, 당질은 25그램 이하로 맞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