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UP] 국가대표 축구팀 경기 열리자 편의점 ‘치맥’ 매출 2배 상승

URL복사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한국 축구 대표팀 경기가 열린 22일 매출을 직전 주 같은 요일(15일)과 비교 분석한 데이터에 의하면 주류, 즉석 먹거리 등 주요 카테고리 매출이 큰 폭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이 가장 높게 오른 카테고리는 치킨과 맥주였다. 각각 130.1%, 125.1%로 급증하며 축구 응원=‘치맥(치킨과 맥주)’이라는 공식을 또 한 번 입증했다.

 

 

치맥뿐만 아니라 와인(105.4%), 안주류(48.1%), 아이스크림(41.7%), 간편 먹거리(40.1%) 등도 이번 특수를 누리며 가파른 매출 상승 곡선을 그렸다.

 

같은 기간 배달 서비스 이용률 또한 많이 증가했으며, ‘우딜 주문하기’ 앱을 통한 주문 건수가 무려 54.1% 늘어났다. 특히 축구 경기 시작 전후인 오후 4시부터 7시까지 주문이 가장 집중됐는데, 이 시간 접수된 주문 건수가 전체 비중의 약 40%를 차지하며 전체 이용률을 끌어올렸다.

 

GS25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음식점이나 술집에 모여 이뤄졌던 기존 ‘단체 응원’ 문화가 가족과 집에서 즐기는 ‘거리두기 응원’ 문화로 변화되면서 주류 및 먹거리 등에 대한 수요가 가까운 편의점에 몰린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GS25는 국제 스포츠 축제가 본격 시작을 알림에 따라 거리두기 응원 문화 장려를 위한 다양한 행사를 기획해 선보인다.

 

수요가 집중될 맥주의 경우 국가대표 축구 경기가 열리는 25일, 28일 2일간 KB국민카드 또는 삼성카드로 행사 맥주 8캔을 구매할 시 10% 캐시백 행사가 진행된다. 1캔 기준 2250원, 8캔 기준 1만8000원에 구매할 수 있는 행사다.

 

 

같은 기간 즉석 한 마리 치킨인 ‘쏜살치킨’, ‘쏜살치킨 매운맛’ 2종은 반값 할인 행사가 적용된다.

쏜살치킨 2종 결제 시 GS리테일 전용 앱 ‘더팝(구 나만의 냉장고)’ 내 할인 QR코드를 제시하면 반값인 5000원에 구매할 수 있고, 하루 2000마리씩 총 4000마리 선착순 행사로 진행되며 수량 초과 시 행사는 자동 종료된다.

 

또한 배달 서비스 이용 고객 대상으로 우딜 주문하기 앱을 통해 안주 세트, 간식 세트 등을 최대 47% 할인된 가격에 제공하는 행사와 함께 배달료(3000원)를 즉시 할인해주는 행사 등이 이달 말까지 진행된다.

 

GS25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응원 문화가 변경되며 편의점 주요 카테고리 매출이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며, 집에서 가족과 응원전을 준비하는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할인 행사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스마트화로 고객 잡는 유통업체의 변신
일본의 유통업체들이 인공지능(AI), 빅데이터를 도입해 체질 개선에 나서고 있다. AI카메라로 고객의 소비 패턴, 매장 이용 동선 등을 분석하고, 쇼핑카트에 부착된 태블릿으로 이전 구매 기록에 기반해 맞춤 제품을 추천해주는 등 소비자 편의성을 높여 자연스럽게 구매를 유도한다. 1981년 후쿠오카에서 설립해 점포 249개를 운영하는 트라이얼컴퍼니는 IT기업이라는 특성을 살려 자체 개발한 ‘스마트 쇼핑 카트’를 약 200대, ‘리테일 인공 지능 카메라’를 약 100대 도입했다. 또한, 디지털 계산대를 약 140대 운용하며 ‘계산대 줄서기 줄이기’ 밎 ‘고객별 상품 매칭’ 등을 전개하고 있다. 스마트 쇼핑 카트는 총 23개 점포가 도입했다. 전용 선불카드를 장바구니에 등록한 후, 카트에 장착된 스캐너로 고객이 상품 바코드를 읽어서 일반 계산대에서의 계산 절차를 생략하고, 전용 게이트를 통과하면 바로 결제가 가능하다. 카트상에서 상품 추천, 쿠폰 전달, 디지털 간판를 활용한 독자적인 콘텐츠 발신 등과 같은 실제 매장의 디지털화로 고객별 상품 매칭을 촉진하고 있다. 리테일 인공 지능 카메라는 소매점에서의 사용에 특화된 인공지능 엔진 탑재 카메라로 진열대를 모니터링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