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람회정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식품 트렌드를 선보이다

세계 최대 식음료 박람회 anuga 2021 올해 10월 예정대로 개최

URL복사

증가하는 백신 접종률 및 완화되는 코로나 규정과 함께 독일 쾰른에서는 9월부터 대형 국제 박람회들이 개최를 기다리고 있다.

 

곧 개최될 세계 최대 식품 전시회 anuga 2021에도 무려 91개국의 4,000여개 참가사가 신청하였다. 뿐만 아니라 현재까지도 꾸준히 신규 참가 신청이 잇따르고 있다.

 

최근 독일에서는 캠핑카 전시회 카라반과 모터쇼 IAA 모빌리티가 매우 성공적으로 개최되었다. 카라반은 약 20만명, IAA 모빌리티는 약 40만명이 관람하는 높은 성과를 기록했다.

 

 

91개국 4,000개 참가, AT 공동관 포함 한국 23개사 참가

유럽 코로나 규정 완화, 국제 대형 전시회 9월부터 본격적인 재개

 

10월 9일부터 13일까지 개최될 국제 식품 박람회 anuga 2021 에는 벨기에, 독일, 그리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폴란드, 스페인, 터키를 포함한 유럽 각국 및 미국과 아시아에서 대거 참가한다.

 

한국에서는 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서 주관하는 공동관을 포함하여 총 23개사가 참가 예정이다. 4,000 개 이상의 anuga 참가사는 쾰른전시장 뿐만 아니라 온라인 전시 플랫폼(anuga @home)에서도 제품을 시연할 계획이다.

 

올해 anuga 2021의 핵심 주제는 '변형(Transform)'이다.

미래지향적 테마인 배양육(실험실육)과 유제품, 세포 기반 단백질, 육류대체식품, 클린라벨, 무첨가, 건강기능식품에 중점을 두고 있다.

 

 

특히 anuga 부대 행사 중 하나인 New Food Conference 는 세포농업과 식물성 식품에 대해 다룰 예정이다. 오늘날 식물성 식품의 판매가 급증하고 있고, 세포 농업 및 정밀발효는 식품 생산 방식을 완전히 뒤바꿀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

 

 

잠재력이 있는 미래 산업으로 여겨졌던 이 분야는 점차 주류 시장으로 성장하고 있기에, New Food Conference에 초청된 전세계 식품 전문가들은 식물기반시장의 성장 가능성 및 기술 발전에 대해 토론할 예정이다.

 

본 행사는 아누가 전시장 내 북쪽 회의장에서 10월 10일과 11일, 이틀 동안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개최된다. anuga @home 에서 온라인으로도 행사 참관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지속 가능성 회의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통해 기후, 포장, 식량낭비 및 인권과 같은 공급망 전반에 걸친 광범위한 지속 가능성 문제를 다룰 계획이다.

 

anuga 전시장 입장을 위해서는 반드시 백신접종증명서 또는 48시간 내 발급된 PCR 테스트 음성 확인서가 필요하다.

 

또한 입장권은 모두 온라인으로만 구매 가능하고 휴대폰 anuga 앱을 통해 모바일 티켓 증빙을 해야한다. 코로나 규정으로 사전 온라인 구매만 허용하며 방문객 수치를 관리하기에 전시회 참관을 희망할 경우 가급적 빠른 입장권 예약이 필요하다.

 

한국에서 독일 입국 시 백신접종여부와 무관하게 자가격리에서 면제되며, 백신접종증명서 또는 72시간내의 PCR 테스트 음성확인서가 필요하다. 독일에서 한국 입국시에는 출국 전 반드시 PCR 테스트 진행 후 음성확인서를 지참해야 하고, 백신접종자는 한국에서의 자가격리도 면제된다.

 

코로나 팬데믹 후 2년 만에 처음으로 열리는 대형 식품 전시회인 만큼 모두의 기대가 크다. anuga 2021이 일상과 비즈니스로의 복귀를 위한 신호탄이 되기를 바란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이베리코편백찜(세이로무시)&샤브샤브’ 상품화 기술 전수
세계 4대 진미 ‘이베리코흑돼지’를 활용한 ‘이베리코편백찜·샤브샤브’ 메뉴개발 과정이 오는 21일(목)에 진행된다. ‘이베리코(iberico)흑돼지’는 스페인 이베리아 반도의 목초지에서 야생도토리, 올리브, 유채꽃, 허브 등을 먹고 자란 돼지를 가리킨다. 까만색 털이 특징이다. 제주도 흑돼지를 연상시킨다. 마블링, 올레인산(불포화지방) 등이 특징으로 알려져 있다. ‘편백찜’은 편백나무 찜통에 육류, 해산물, 채소를 넣고 수중기로 쪄서 먹는 음식으로 일본에서는 ‘세이로무시’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세이로무시’는 일본 가고시마를 중심으로 퍼져있는 ‘카렌’이라는 식당의 독창적인 음식으로 사각의 편백나무 찜기를 사용해 아랫단에는 각종 야채를, 상단에는 최상의 고기를 얹어 쪄서 소스에 찍어 먹는 음식이다. 전문 외식업소용 이베리코편백찜· 흑돼지 샤브샤브 상품화 기술전수 이번 ‘이베리코편백찜·샤브샤브’ 메뉴개발 기술 전수 과정은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의 수석연구원 출신으로 세계요리대회 심사위원, 한국조리협회 상임이사를 지낸 박두영 소장이 맡는다. 기술전수 과정을 신청한 교육생들에게 세이로무시를 한식에 접목한 ‘편백찜’과 ‘이베리코 흑돼지 샤브샤브’전문업소용 레시피뿐 아니라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이베리코편백찜(세이로무시)&샤브샤브’ 상품화 기술 전수
세계 4대 진미 ‘이베리코흑돼지’를 활용한 ‘이베리코편백찜·샤브샤브’ 메뉴개발 과정이 오는 21일(목)에 진행된다. ‘이베리코(iberico)흑돼지’는 스페인 이베리아 반도의 목초지에서 야생도토리, 올리브, 유채꽃, 허브 등을 먹고 자란 돼지를 가리킨다. 까만색 털이 특징이다. 제주도 흑돼지를 연상시킨다. 마블링, 올레인산(불포화지방) 등이 특징으로 알려져 있다. ‘편백찜’은 편백나무 찜통에 육류, 해산물, 채소를 넣고 수중기로 쪄서 먹는 음식으로 일본에서는 ‘세이로무시’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세이로무시’는 일본 가고시마를 중심으로 퍼져있는 ‘카렌’이라는 식당의 독창적인 음식으로 사각의 편백나무 찜기를 사용해 아랫단에는 각종 야채를, 상단에는 최상의 고기를 얹어 쪄서 소스에 찍어 먹는 음식이다. 전문 외식업소용 이베리코편백찜· 흑돼지 샤브샤브 상품화 기술전수 이번 ‘이베리코편백찜·샤브샤브’ 메뉴개발 기술 전수 과정은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의 수석연구원 출신으로 세계요리대회 심사위원, 한국조리협회 상임이사를 지낸 박두영 소장이 맡는다. 기술전수 과정을 신청한 교육생들에게 세이로무시를 한식에 접목한 ‘편백찜’과 ‘이베리코 흑돼지 샤브샤브’전문업소용 레시피뿐 아니라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日 화제의 신작! 따뜻하게 녹여먹는 치즈케이크 ‘누쿠메루’
최근 일본에서 '녹여서' 먹는 치즈케이크가 젊은 세대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과자 브랜드 ‘베이크(BAKE)’의 창업자 나가누마 신타로씨와 청년 사업가 사노 카즈야가 뭉쳐 만든 ‘누쿠메루(ヌクメル)’에서 공개한 첫 번째 디저트다. 지난 10월 4일부터 판매에 들어갔으며 주 2회(월요일, 일요일)에만 기간 한정으로 판매한다. 공개 후 예약 접수와 동시에 즉시 매진되며 화제를 모았다. 치즈는 금방 나와 따뜻한 상태에서 먹었을 때 가장 맛있다는 파티쉐의 말에 자극을 받아 집에서도 전문 디저트 카페의 맛을 구현하자는 생각으로 개발했다. 최적의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내열 코팅된 도자기 용기에 케이크를 담는 것을 고집한다. 4종류의 크림 치즈를 사용한 치즈 수플레와 2종류의 생크림을 사용한 치즈 무스, 녹인 버터를 반죽 말도 구워낸 맛 쿠키를 쌓아 올려 5층으로 구성했다. 집에서는 전자레인지에 5~6분 정도 해동하면 치즈가 녹은 케이크를 맛볼 수 있다. 상온에 두고 잠시 해동시킨 후 먹으면 차가운 치즈 무스의 또 다른 맛을 느낄 수 있다. 월·일요일 밤 9시부터 일일 단 100상자만 판매하기 때문에 예약 경쟁이 치열하다. 도자기 그릇에 담여진 치즈케이크라는 이색적인 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