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조 칼럼] 외식업의 본질

외식업, 즉 음식장사는 나그네(여행자)를 위한 서비스로 시작되었다. 어떤 이유의 나그네이든 ‘집 나가면 고생’이라고, 편하게 생활하던 집을 나서면 불편한 것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그 중에 하나가 끼니를 해결하는 문제다. 나그네의 그런 고충을 덜어주는 역할을 했던 것이 전통적인 외식업이다.

 

 

그래서 초기의 전통적인 외식업은 숙박업과 병행했다. 잠을 잘 수 있는 곳에서 음식도 함께 제공하거나 음식을 파는 곳에서 숙박도 해결할 수 있는 형태였다. 과거 우리나라의 ‘주막’이 외식업과 숙박업의 대표적인 병행 형태다. 나그네들에게 술을 팔고, 국밥도 팔고, 그런 손님에게 방 한 칸 내어주곤 했다. 외국의 경우 여관이나 여인숙 등에서 같은 형태의 영업을 했다.

 

이런 형태의 전통적인 외식업이 여전히 현대사회의 제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사례도 있다. 우리나라의 표준산업분류에서 숙박과 음식은 대분류에서 ‘숙박 및 음식점업’으로 하나의 업종으로 묶여져 있다. 그리고 중분류에서 ‘숙박업’과 ‘음식점 및 주점업’으로 나눠진다. 숙박과 음식은 불가분의 관계였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외식업에 대한 학문적 연구, 즉 ‘외식경영학과’나 ‘외식산업과’, ‘조리학과’ 등이 관광경영학부 또는 호텔경영학부 등에 속해 있거나 분파되어 나왔다는 점도 이를 뒷받침해준다. 실제 우리나라의 현대적 의미의 외식업은 호텔에서 시작되었던 것도 사실이다. 말하자면 외식업은 호스피탈리티(Hospitality), 즉 환대 산업의 일종이라는 것이다.

 

시대가 변하면서 숙박업과 외식업은 분리되었는데, 그 대표적인 사례가 레스토랑(Restaurant)의 등장이다. 최초의 레스토랑은 1765년 프랑스 파리의 루브르 박물관 근처에서 블랑제(Boulanger)라는 사람이 불어로 Re-staurants라는 이름의 스프를 팔면서 유래됐다. 블랑제는 자신의 이름을 딴 선술집에서 “블랑제는 신비의 스테미너 요리를 판매 중”이라는 홍보 문구를 내걸고 양의 다리와 흰 소스를 첨가해 끓여낸 스프를 팔았다. 일종의 보양식이었다.

 

미국 최초의 레스토랑은 프랑스 이민자가 1803년에 보스톤에서 문을 열었는데, 그 식당의 이름도 ‘기운을 차리는 곳’이라는 의미의 ‘레스토레이터(Restorator)’다. 이 식당 역시 건강이 안 좋은 사람이나 피로에 지쳐 건강을 돌봐야 하는 사람이 영양을 섭취할 수 있는 곳이라고 선전을 했다.

 

Restaurant의 어원은 ‘회복하다’라는 의미를 가진 Restaurer다. 집을 나서서 먼길 여행하느라 지친 나그네들이 원기를 회복할 수 있도록 맛있으면서도 영양가 있는 음식을 제공하던 것이 전통적인 외식업의 본질이라는 것이다. 레스토랑의 탄생지인 프랑스에서는 그런 음식이 곧 스프였던 것이다. 오늘날 레스토랑에서 음식을 주문하면 가장 먼저 내놓는 음식이 스프인 것도 바로 이런 역사적 배경 때문이다.

 

오늘날 전 세계적인 푸드 소비의 핵심가치는 ‘편의성’과 ‘건강지향성’이다. 그런데 이 가치가 오래전 외식업의 본질과 다르지 않다는 사실에서 인류 먹거리 시장의 보편적 가치를 읽을 수 있다. 집 나간 나그네들이 어렵지 않게 끼니를 해결하게 하되, 기운을 회복할 수 있는 영양가 있는 음식을 제공했듯이, 푸드 서비스의 본질은 세월이 흘러도 변함이 없다는 뜻이다.

 

이는 뜨내기라고 바가지 씌우는 건 외식업의 본질과 거리가 멀다는 의미다. 한국을 찾는 외국인 나그네들이 한국의 터무니없이 비싼 음식값을 보고 실망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국내 외식업자들이 외식업의 본질이 무엇인지 각성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 김병조 칼럼리스트(평론가)

 

 

20여년간 푸드 전문 저널리스트로 활동 중인 식품외식산업 전문가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안동시 '카카오 단골거리 사업' 성료
안동시가 지역 상권 디지털 전환을 위해 ㈜카카오, (재)카카오임팩트 및 안동 원도심 내 3개의 상점가 상인회(남서상점가, 중앙문화의거리, 음식의거리)와 함께 5월부터 추진했던 ‘단골거리 사업’이 성과공유회를 끝으로 마무리됐다. 온라인을 통해 다양한 계층의 고객과 만나 소통하고 싶다는 작은 바람으로 시작한 이번 사업은, 오랜만에 안동 원도심 내 상점가에 기분 좋은 활력을 불어넣었다. 안동 원도심 내 57개의 개별점포가 카카오톡 채널을 개설해 온라인을 통해 고객과 더 많이 소통할 수 있게 됐고, 안동 원도심의 대표 카카오톡 채널 '안동원도심 풍류장터길'은 단기간에 누적 친구 수 3,100여 명을 돌파해, 안동 원도심의 소식을 전하는 등 다양한 홍보활동이 가능해졌다. 또한 안동 대표 봄축제인 ‘차전장군 노국공주 축제’와 함께 진행했던 카카오톡 채널 친구 추가 오프라인 이벤트 행사에는 가족, 친구, 연인 등 다양한 고객층이 찾아와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카카오 단골거리 사업은 온라인 마케팅에 대한 상인들의 인식개선과 함께, 침체해 있던 원도심 상권 분위기 전환에 큰 도움이 됐다”라며 “앞으로도 상권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일본 나고야 현지 '장어덮밥' 상품화 기술전수
일본 나고야 현지 ‘장어덮밥’(히츠마부시)전문점의 기술을 전수받을 수 있는 교육과정이 오는 6월 27일(목)에 열린다. 최고급 보양식으로 각광받는 ‘장어’요리. 최근 줄서는 맛집 등 유명 방송프로그램에 일본식 장어덮밥 전문점이 소개되면서 고급 스테미너 음식인 ‘히츠마부시’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대중에게 인지도가 높아진 장어요리지만, 국내에서 정통 장어덮밥을 즐길 수 있는 곳은 그리 많지 않다. 여름나기 음식으로 한국에 삼계탕이 있다면 일본에는 ‘히츠마부시’(ひつまぶし)가 있다. ‘히츠’는 나무그릇, ‘마부’는 섞는다라는 의미로, 말 그대로 나무 그릇에 간장을 베이스로 한 달짝지근한 소스(타래)로 조리한 장어를 따뜻한 밥 위에 먹음직스럽게 올려진다. 히츠마부시는 한 그릇으로 3가지 다른 맛으로 즐길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즐거움이자 특징이다. 나고야 3대 명물인 장어타래 레시피 전 과정 공개 서울과 부산 유명 장어덮밥전문점 노하우 전수 “굽기가 첫 번째 관건이다. 또 깊은 풍미와 맛을 결정짓는 장어타래를 입혀내 윤기와 색감이 어우러져야 진정한 히츠마부시가 탄생한다. 쫄깃한 첫입에 이어지는 부드러운 식감을 극대화하는 조리 방법을 전수, 최고에 가까운 장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