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상권 활성화시키는'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 본격화
낙후된 구도심 상권을 살리기 위한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에 사업 대상지 5곳이 최종 선정됐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지난 9일 심의조정위원회를 열고 3차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 사업 대상지 5곳을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중기부에 따르면, 이번 사업 대상지는 △군산 공설상권 △부산 연일상권 △정선 아리랑상권 △관악 신원상권 △공주 산성상권 등 총 5곳이다. 2022년까지 전국적으로 30곳의 상권을 선정할 예정이다. 이번에 새로 선정된 5곳의 상권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12곳의 상권이 선정돼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2년까지 30곳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2022년까지 30곳 확대… 5년간 80억원 지원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는 낙후된 구도심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중점 추진하는 사업이다. 기존 단일시장, 상점가 등에 대한 개별 지원을 벗어나 침체된 전통시장과 주변의 골목상권 등 상권 전체를 대상으로 5년간 80억원 내외를 지원한다. 지원되는 사업비는 상권환경개선(HW)과 상권활성화(SW)에 맞게 활용이 가능하다. 지자체와 상인회 주도로 상권의 특색을 반영한 구역을 조성하고, 쇼핑·커뮤니티·청년창업·힐링 등 종합 지원을 통해 사람




'2020년 한식 창업 필승 전략 설명회' 성공리 마무리
지난 12월 5일 열린 ‘2020 한식창업 필승 전략 설명회’가 예비창업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공리에 마쳤다. 이번 행사는 외식창업경영 컨설팅 회사인 ㈜알지엠컨설팅이 주최한 행사로 외식업 종사자, 창업을 꿈꾸는 이들과 함께 내년도 한식 창업 트렌드와 실제 한식 창업 성공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우선 ㈜알지엠컨설팅의 강태봉 대표가 ‘2020 한식창업 트렌드’ 강의를 맡아 창업을 하기 전 알아야 할 핵심키워드, 2020년 외식시장 전망, 창업 전 유의사항 등을 설명했다. 또한, 빠르게 변화하는 외식업 생태계 속에서 필요한 성공하는 경영자의 자세에 대해 강조했다. 이어 한식브랜드 바우네 나주곰탕측에서 참여해 우수 가맹점주의 사례를 소개하고, 높은 매출을 올릴 수 있는 바우네 본사의 지원 시스템, 가맹점 운영전략에 대해 상세히 안내했다. 바우네 나주곰탕은 현재 전국에 265개의 가맹점을 개설하며 올해 가장 두드러진 성과를 낸 외식 브랜드 중 하나다. 교육이 끝난 후에는 바우네 나주곰탕 직영점을 찾아 맑은나주곰탕 등 메뉴를 시식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시식을 마치고 본사 직원에게 매장 인테리어에 대해 물어보거나 주방을 둘러보며 한식 프랜차이즈가 어떤



제19회 제일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in 대구 2020 트랜드를 담다
‘제19회 제일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in 대구’가 엑스코에서 12월 5(목요일)~7일(토요일)까지 열린다. 영남권 최대이자 가장 안정적으로 개최되고 있는 창업박람회로서 2020년의 창업 트렌드를 미리 볼 수 있는 자리이다. 12월 5일부터 7일까지 관람객 8000명 참가사 100개 부스 200여개 2019년에는 ‘무인화와 공유주방, 배달’ 등 3개의 트렌드 키워드가 큰 주목을 받았다. 그중 ‘무인스터디카페’는 창업자에 니즈에 적중하면서 많은 브랜드가 탄생했다. 이번 대구창업박람회에서는 위넌스터디카페, 멘토즈독서실, 공부인스터디카페, 화이트펜슬, 디플레이스 등 전국의 무인스터디카페 프랜차이즈들을 한자리에 모아 한눈에 비교할 수 있다. 이번 창업박람회에는 지속적인 인건비 상승으로 관심이 높아지는 분야인 무인창업, 무점포창업, 부업, 투잡, 1인 창업, 샵인샵 업종들이 대거 참여했다. 또한 비교적 리스크가 크지 않은 소자본 업종의 높은 인기를 반영하듯 5천만원 미만의 소자본부터 3억원 이상 대형자본으로 시작하는 브랜드까지 다양하게 참가한다. 영남권 최초 창업박람회 콜라보 ‘커피클래스’ 및 ‘향수만들기 클래스’ 등 다양한 행사 진행 이번 박람회에서는 창업박람회 최

커피도시 대구, 커피향(香) 가득한 커피&카페 박람회 28일 개막
‘제9회 대구커피&카페박람회’가 오는 28일(목)부터 12월 1일(일)까지 커피의 도시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된다. ‘2019 대구디저트쇼’와 동시 진행되는 이번 박람회는 150여개 업체 410여부스로 역대 최대 규모로 펼쳐진다. 전시장은 크게 △커피&카페 비즈니스 홍보관 △대구커피역사관 △대구스페셜티커피존 △대구커피상생관 △대구커피루키존 △각종 경연대회 △공개강연(제5회 대구커피포럼) 및 시연회로 구성된다. 특히 ‘대구커피역사관’에서는 60~70년대 대구의 다방문화부터 현재의 카페골목까지 대구의 커피역사를 한눈에 확인하고 대구가 왜 커피의 도시인지를 다양한 정보를 통해 전달한다. ‘대구커피 상생관’에서는 장애인, 결혼이주여성 등 사회적 약자로 분류되고 있지만 커피를 통해재활 및 자립을 준비하고 있는 바리스타들과 일반 바리스타들이 함께 운영하는 상생바를 통해, 커피를 통해 사회적 약자에 대한 인식 개선의 기회를 부여한다. ‘대구커피 루키존’은 창업 3년 이내의 업체 및 만 34세 미만의 지역 커피관련 청년기업들을 대상으로 제품, 브랜드 홍보의 기회를 제공하며, 마노아 커피협동조합, 커피내리는 쑤달, 크롭투컵, 커핑포스트, 브루쓰커피로스터스가 참